Category Archives: 세상사는 이야기 2015

생일선물

By | 2015-01-20

저와 아내의 생일은 통합되어 가족모임의 시간으로 갖기로 했지만, 아내와는 서로의 생일날을 기억한다. 지난 겨울에 다녀온 앙코르 사진 중 아내의 사진을 주로 골라 사진첩을 만들었다. 일명 포토압축북이라고 해서 아이들의 책자처럼 두꺼운 재질에 사진이 인쇄된 그런 앨범이다. 표지 바깥와 안쪽, 그리고 내용에 들어가 사진 24장을 선택하여 사진을 정리했다. 일주일 가량 걸릴 것으로 생각하고 지난 12월 31일에 신청했는데, 이것이 너무 늦게… Read More »

이태석 신부님을 기억하는 나눔 콘서트

By | 2015-01-15

2015년 1월 13일(화) 저녁 7시…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열린 콘서트에 갑작스럽게 가게 되었다. 12월 말 내과 교수님 한 분이 제 방에 오셔서 “전북대학교 교수합창단”이 이번 콘서트에 참여하게 되었는데 동참해 달라는 내용이었다. 평소에 좋아하는 교수님인지라 거절하지 못하고 몇번의 연습시간을 가진 후 동참하게 된 것이다. 역시 무대 울렁증이 심한 나로선 쉽지 않은 시간이었지만, 좋은 경험이기도 했다. 참여하신 교수님들과 프리티우먼 팀원들이 모두… Read More »

“바울교회는 어떤 교회입니까?”

By | 2015-01-14

어제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열린 ‘이태석 신부를 기억하는 나눔콘서트”에 참가하게 되어 그 곳에 있었다. 일찍 도착해서 리허설을 마치고 대기실에서 몇 시간 동안 대기하고 있었다. 행사도 지연되고 전북대학교 교수합창단의 순서는 뒷쪽에 있어서 대기하는 시간이 더욱 길어졌다. 그 동안 교수합창단에 일시적으로 참여하게 된 의과대학 교수님들과 기존의 멤버들과의 구체적인 인사를 나누었다(그 전에는 눈인사나 악수만 했지 구체적으로 소개를 하지 못했다). 대부분 교회를 다니시는… Read More »

사람들을 만나는 한 해를 만드려고 한다

By | 2015-01-08

사람을 만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냥 좋아서? 아니면 뭔가 부탁을 하려고? 아니면 지속적인 관계를 위해서? 서로의 생각을 나누기 위해서?….. 우리는 수많은 시간을 사람을 만나면서 살아간다. 인간의 삶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된다. 학생들은 학교에서 친구를 만날 뿐만 아니라 선생님을 만나서 지식을 얻기도 한다. 요즈음은 매체를 통해서 사람을 만나기도 한다. TV나 인터넷을 통해서수많은 사람들을 만난다. 일방적이긴 하지만 말이다. 나 자신도 올해는… Read More »

당신은 어제 하룻동안 몇번 웃으셨습니까?

By | 2015-01-08

진정성을 가지고 묻습니다. “당신은 어제 하룻동안 몇번 웃으셨습니까?” 더 나아가 이런 질문들을 만들어 봅니다. “당신은 어제 하룻동안 소리를 내어 웃은 적은 있으십니까? 있었다면 몇번을 그렇게 웃으셨습니까?” “당신은 어제 얼굴에 몇번의 미소를 지어보셨습니까?” “당신은 어제 행복을 느낀 순간은 몇번이었습니까?” “어제 하룻동안의 당신의 얼굴을 기억하십니까?” 이런 질문을 굳이 던지는 이유는 사람들이 과연 하룻동안 몇번의 웃음띤 얼굴로 살아가고 있을까?하는 의문 때문입니다.… Read More »

삶의 유혹 – 선과 악

By | 2015-01-07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선”을 취하고 “악”을 버리고자 한다. 누구나 착하게 살려고 하고, 악을 미워하고 악을 멀리하고 악하게 되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따라서 힘들어도 선하게 사는 길을 선택한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간은 “악”의 마력에 끌릴 때가 있다. 유혹이다. 그 유혹은 “악인의 성공”에서 비롯한다. 흔히 그런 말을 한다. “왜 나쁜 사람이 더 살냐?”고 말이다. 심지어는 이런 원망의 소리를 하는 사람도 있다. “왜 하나님이 계시면… Read More »

삶의 유혹 – 복잡함

By | 2015-01-06

그동안 여러 글을 통해 “단순한 삶”에 대한 이야기를 계속 해왔다. 단순한 삶은 요구는 타인에게 보다는 내 자신에게 던지는 말이다. 새해들어 다시한번 내 삶을 단순화시키는 것에 대한 생각을 하고 있다. “단순한 삶”에서 오는 여러가지 강점들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나의 삶은 늘 단순하지 않다. 삶의 단순화가 내 삶을 단조롭게 만들 수 있다는 불안한 생각이나, 또는 내 스스로도 열심히 산다는 것을… Read More »

2015년 바울교회 새해첫날 걷기대회

By | 2015-01-01

“세계는 바울교회의 교구입니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33년간 달려온 바울교회가 2015년 새해를 맞아 새해 첫 날 “걷기대회”를 가졌습니다. “치명자산성지“에서 출발해서 조그마한 저수지인 “은석소류지“까지 왕복하는 10km(편도 약 5km)를 걷는 것입니다(사진 01-02). 아침 9시 40분에 교회를 출발하여 10여분 뒤에 치명자산성지 입구의 주차장에 도착한 후, 10시부터 걷기 시작하였습니다. 2시간 정도 소요된 이번 걷기대회를 통해 새롭게 한 해를 시작하며 새로운 각오를 다짐하는 시간이었습니다. 모처럼…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