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23편

By | 2018-05-26

오전에 아내가 “시편23편은 늘 익숙하고, 외우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중간에 틀리지 않고 스스로 외우는 일은 쉽지 않다.”라고 하면서 시편 23편을 외워보라고 한다. 정말 잘 외워지지 않는다. 각 절의 시작을 하면 대충 외워지지만 6절도 되어 있는 시편 23편이 잘 암송되지 않는다. 아내와 둘이서 열심히 외웠다.

  1.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가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2. 그가 나를 푸른 초장에 누이시며 쉴만한 물가으로 인도하시는도다
  3. 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하시는도다
  4.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찌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
  5. 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베푸시고 기름으로 내 머리에 바르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
  6. 나의 평생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정녕 나를 따르리니 내가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거하리로다

귀한 시편 기자의 고백이다. 이런 고백이 나의 평생에 함께 하길 소망해 본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