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lyabba

글쓴이는 1988년 전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모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1996년부터 현재까지 전북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해부학교실 주임교수를 역임하였다. 해부학, 조직학, 신경해부학, 발생학, 의학용어 등을 강의하고, 관련 분야를 연구하고 있다. 또한, 의학교육학교실 주임교수로 활동하고 있으며, 의학교육과 학생지도 및 상담을 오랫동안 해오고 있다.

Author Archives: holyabba

최우수교수상 수상

얼마 전에 관련된 내용을 포스팅한 바 있다. 2020년 최우수교수에 뽑히게 되어서 오늘 교수회의 때 수상을 하게 되었다. 상패만 하나 딸랑 주는 것이지만, 학생들을 교육하는 교수로서는 의미가 있는 상이기도 하다. 오늘 상을 받았으니 기념으로 사진을 몇 장 올린다. 이번이 세번째 수상이다. 첫번째는 2010년에 받았고, 두번째는 2013년에 받았다. 그리고 이번에 세번째 수상을 하게 되었다. 이 상은 연속해서 받을 수 없다.… Read More »

‘강의녹음’은 힘들다

강의를 녹음하는 일은 강의실에서 직접 강의를 하는 것 보다 훨씬 어렵다. 여러가지로 신경써야 할 일들이 많다. 물론 강의실에서도 녹음을 한다는 생각으로 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라이브와 녹음 차이는 크다. 적당한 톤의 조절 뿐만 아니라 입안에서 나오는 잡음도 가능한 들어가지 않게 해야 한다. 편집과정에서 다시 잘라낼 수 있지만, 녹음원본이 좋아야 한다. 거기에 일정한 스피드가 요구된다. 강의실에서는 톤이나 스피드가 조금은… Read More »

자동차보험 사기

어제 어느 도시에 갔다가, 어느 건물에 “자동차 사고 치료, 20,000건 돌파”라는 현수막을 내건 한의원을 보았다. 어마어마하게 큰 현수막이었다. 그 현수막을 본 순간 한 단어가 떠올랐다. “사기” 자동차 사고 후 한방병원 입원의 상당수는 ‘보험사기’이다. 일종의 ‘보험금 타먹기’ 위한 행위이다. 단순한 행위가 아니라 보험사기가 맞다. 그만큼 나머지 선량한 보험가입자들이 돈을 지불해야 한다. 물론 자신은 “내가 다쳐서 그동안 보험료 냈던 것… Read More »

조직학실습 동영상강의 시청분석

작년 2학기에 만들었던 조직학실습용 동영상을 과감하게 버리고 올해 다시 만들었다. 이유는 스피드였다. 올해는 한 주간에 강의와 실습이 몰려 있었다. 3/31 수업 1,2 4/5 수업 3,4 4/6 수업 5,6 4/7 조직학실습 1 4/9 조직학실습 2 더구나 월요일인 4월 5일엔 조직학총론 시험이 겹쳐있는 날이기도 했다. 따라서 평소와는 달리 동영상시청시간을 짧게 주었다. 평소에는 4,5일 정도 주는데, 1,2교시의 경우는 단 하루만, 3교시부터… Read More »

조직학실습, 두번째시간 Numbers로 공유했다

오늘 아침 8시반부터 시작한 조직학실습은 12시반이 되어서야 끝났다. 1조당 50분씩, 그렇게 네 개조로 나누어 실습이 되었다. 그리고 레포트를 냈다. 레포트는 간단하다. “링크된 사이트로 들어와서 사진과 설명을 남기는 것” 이었다. iCloud 안에 있는 Numbers에 접속하는 것이었다. 원래는 오늘 오후 6시까지 마감하려 했으나 5시반경에 학습부장이 연락을 해왔다. 접속자가 폭주해서 접속이 불가능하다는 것이었다. 따라서 내일 오후 6시까지로 연장했다. (물론 연장하고 나서… Read More »

조직학실습, 두번째시간 Numbers로 공유한다

조직학 첫번째 실습의 결과물을 카톡으로 받았다. 그것을 일일히 확인하고 답변하고 질문하느라 어젯밤에 녹초가 되었다. 그런데 아침에 일어나 Numbers를 세팅하기 시작했다. 공유 게시판을 하나 만들어서 예시를 만들었고, 1~4조 네 개의 게시판(빈 칠판)을 만들어두었다. 테스트까지 끝냈다. OS나 기기에 관계없이 잘 접속이 될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시도해 본다. 이 시도는 올해 2학기부터 해부학실습에 도입할 예정인 “공유게시판” 기능의 Numbers를 미리 테스트해보는 것이기도 하다.… Read More »

조직학실습, 첫번째 시간을 마치다

오늘 오후에 이루어진 조직학실습은 첫번째 시간으로 “소화관”에 대한 실습이다. 코로나 때문에 모두 4개 파트로 나누어서 한시간씩 실습을 한다. 교수는 똑같은 실습을 네번 반복해야 한다. 사실 주어진 시간이 너무 짧아서 이미 “조직학실습 동영상”을 배포했고, 그것을 학생들이 보고 와서 실습을 했다. 먼저, 학생들에게 현미경을 두눈으로 보는 것을 알려주었다. 사실 현미경을 많이 사용해보지 않은 학생들 중 상당수는 한 눈으로 본다. 두… Read More »

사기꾼 목사과 코로나 때문에

정신이 바짝 들게 되었다. 살아온 시간도 되돌아 보게 되었고, 내 자신을 되돌아보는 시간이 되기도 했다. 벌써 1년이 훌쩍 지났다. 진통의 시간은 3년 전에 시작되었지만, 그 간의 시간들은 이제 기억에서도 희미해지고(아니, 스스로 잊으려고 노력 중일지도) 내게 좋은 보약이 되었다. 기독교의 본질에 대하여 고찰할 수 있는 시간들이었다. “기독교는 종교가 아니다.”라는 말을 늘 해오던 내 자신도 어느덧 ‘종교생활’에 젖어 있었는지도 모른다.… Read More »

아무리 동영상 강의 잘 만들어 봤자,

학생들이 스스로 학습할 준비가 되어 있지 못하다면 그것은 한낱 “동영상 강의 중의 하나”일 뿐이다. 내가 잘 사용하는 표현으로, One of them 이다. 그런 생각이 들면, ‘내가 왜 밤새워가며 그렇게 동영상 강의를 만들었나?’라는 슬픈 생각에 잠기곤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영상 강의를 잘 만들어 놓으면 내 스스로의 만족감을 느낀다. 그것을 가지고 어떤 식으로 학생들이 받아들이고 학습을 하는지에 관계없이 내 스스로…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