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태

글쓴이는 1988년 전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모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1996년부터 현재까지 전북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해부학교실 주임교수를 역임하였다. 해부학, 조직학, 신경해부학, 발생학, 의학용어 등을 강의하고, 관련 분야를 연구하고 있다. 또한, 의학교육학교실 겸임교수, 의예과 담임교수로 활동하고 있으며, 의학교육과 학생지도 및 상담을 오랫동안 해오고 있다.

Author Archives: 김형태

자유의지

By | 2019-11-13

자유의지(自由意志, free will)는 “자신의 행동과 결정을 스스로 조절 및 통제할 수 있는 힘과 능력”을 말한다. 우리말 사전에 나와 있는 자유의지의 사전적 의미는 다음과 같다(출처 : 네이버사전). [법률] 성년자(成年者)로서 정신에 이상이나 장애가 없는 한, 선악에 대하여 자기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자유로운 정신 상태. [심리] 외적인 제약이나 구속을 받지 아니하고 내적 동기나 이상에 따라 어떤 목적을 위한 행동을 자유롭게… Read More »

Rush Hour(러시아워)

By | 2019-11-02

러시아워는 보드게임이다. 작은 아들이 20여일 전에 “치매예방에 좋다.”며, 러시아워를 선물로 사서 보냈다. 난생처음 해보는 보드게임이다. 누구나 그렇듯이 이런 게임은 “희열”과 “좌절”, 그리고 “성취감”과 “도전의식”이 발동을 한다. 러시아워도 마찬가지이다. 러시아워는 주차장에 자동차들이 복잡하게 주차되어 있는 상황을 빠져나가는 게임이다. 8세 이상이면 가능하다는 러시아워는 단계가 올라갈수록 어려움에 봉착하게 된다. 그러나 그 어려운 순간들을 이겨내면 이내 어떤 성취감을 느끼게 된다. 이것을 시작하면서… Read More »

[책 ] 마르틴 루터 95개 논제

By | 2019-10-30

중앙루터교회 최주훈 목사가 번역해 놓은 “루터의 95개 논제”를 적어놓은 책이다. 옮긴이는 95개의 논제를 번역하기 전에 서문과 일러두기에서 번역에 대하여 이야기하며, 500여년이 지난 신학적 차이와 라린어 원문을 번역하는 것에 따른 번역의 오류나 어려움 등에 대하여 설명하고 있다. 서문의 마지막 부분에 여기에 적어두고 싶은 글이 있어서 옮겨 놓는다. (전략) 개혁의 이름은 있으나 진정성 없는 개혁 논의는 무용지물이다. 또한 작은 질문과… Read More »

바울교회 시무장로 단톡방

By | 2019-10-29

오늘 아침에 바울교회 시무장로 단톡방이 열렸다. 장로회 서기를 맡고 있는 장로가 아래와 같은 글과 함께 단톡방에 시무장로 중 56명을 초대했다. 아마도 카톡을 하지 않은 1명은 초대할 수 없기 때문일 것이다. 시무장로가 오늘 현재 57명이기 때문이다. 샬롬! 평안하셨죠?장로회 서기 OOO장로 입니다~^^이제 2019년 임원임기가 얼마 남지않은 시점에서 조금 늦은감이 있지만 이 단체카톡방을 열게 된점을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불편한 마음은 조금 접어두시고… Read More »

요즈음 수면을 방해하는 것 중 하나,

By | 2019-10-28

오늘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님과 점심을 먹게 되었다. 당연히 전에 진료를 받았던 “렘수면행동장애“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그러면서 수면에 집중할 수 있도록 여러가지를 이야기해준다. 이미 오랫동안 들어온 터라, 새로운 것은 없다고 할지라도 요즈음 내 수면을 방해하는 것은 무엇일까?라는 생각을 다시금 해보았다. 요즈음 내 머릿속에서 가장 많이 차지하는 생각은 바로 “교회”이다. 내가 다니는 바울교회가 바로 그 중심에 있다. 이미 대형교회가 되어버린 바울교회가… Read More »

겨울에 다시 가보고 싶은 “순천만습지”

By | 2019-10-19

나이드신 어떤 단체관광객 중 몇명이 순천만습지 입구에서 가이드를 기다리면서 이렇게 이야기한다. “가이드에게 따져야겠어. 아니, 갈대밭에 온다고 하더니 무슨 습지야? 약속이 다르네”라면서 흥분을 감추지 못한다. 이런 해프닝을 보면서 순천만습지에 들어갔다. 구름이 많이 낀 흐린 날씨였지만,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이다. 순천은 스스로 “대한민국 생태수도”라는 자부심으로 가득하다. 그런 자부심이 순천만습지와 순천국가정원을 만들어냈다고 본다. 순천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는 가까이 있다. 순천국가정원에서 스카이큐브라는 모노레일을 이용해… Read More »

순천 “풍미통닭”

By | 2019-10-19

가을학회가 열리는 여수 디오션리조트를 가는 중에 점심으로 먹기위해 간 곳이 “풍미통닭”이다. TV 프로그램인 “백종원의 3대 천왕”에서 소개가 된 탓에 유명세를 타고 있는 곳이다. 나는 그곳에 다녀온 후에 이 사실을 알았다. 검색에서 맛집이라고 나와서 가본 곳이다. 네비게이션을 찍고 가시 구도심에 있는지라 주차하기가 마땅치 않지만 인근 골목에 주차를 할 수 있다. 가게는 매우 작고 허름하다. 간판에 풍미통닭이라고 쓰여있고, 집 앞… Read More »

나의 페이스북을 기웃거리는 놈들

By | 2019-10-15

오후에 아래와 같은 글 하나를 페이스북 담벼락에 남겨두었다. 나는 페이스북을 비롯한 SNS상에서 서로의 삶을 나누지 못하고 기웃거리는 것을 “관음증“이라고 표현해 왔다[글보기]. 서로의 삶을 나누지도 못하는 SNS(Social Networking Service)는 더 이상 SNS가 아니다. 그런데 요즈음 나의 페이스북을 기웃거리는 놈들이 있다. 더 흥미로운 것은 페이스북을 하지도 않는 놈들이 나의 페이스북 글에 대하여 태클까지 걸고 있다. 페이스북이 굉장히 무서운 무기나 되는… Read More »

행복한 시간들

By | 2019-10-14

작년에 우리교회에 온 젊은 부부가 있습니다. 봄에 딸아이를 낳았고, 아이가 건강하게 자라고 있습니다. 오늘 2층 정수기 앞에서 물을 마시고 있는 것을 보고 가서 인사를 했습니다. 그런데 아빠가 안고 있던 딸아이가 저에게 손을 내뻗는 것입니다. 저는 행복한 마음으로 아이를 끌어다 안았습니다. 제 품안에 안깁니다. 아이가 행복해 합니다. 그런데 조금있다가 “아빠한테 가야지”(물론 이 말을 알아들을 것이라고 생각은 안함)라며, 아빠에게 내미는데,…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