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태

글쓴이는 1988년 전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모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1996년부터 현재까지 전북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해부학교실 주임교수를 역임하였다. 해부학, 조직학, 신경해부학, 발생학, 의학용어 등을 강의하고, 관련 분야를 연구하고 있다. 또한, 의학교육학교실 겸임교수, 의예과 담임교수로 활동하고 있으며, 의학교육과 학생지도 및 상담을 오랫동안 해오고 있다.

Author Archives: 김형태

역진행 수업? Flipped Learning…

By | 2020년 10월 16일

오늘 실습실에서 열심히 실습을 시킨 후에 집에 오면서 이런 생각을 해보았다. ‘과연 코로나시대 이후에 수업방식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는 본질적 질문을 내 스스로에게 던져 보았다. 사실 코로나가 종식될지 아닐지도 모르는 상황이고, 또 지금의 온라인 수업에 대한 평가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상황에서 내 스스로는 답을 갖고 있지 못하다. 오늘 해부실습 시간을 통해서 강의실 수업에서 실습실 실습으로 이어지는 것과, 온라인 수업에서… Read More »

택배의 시대

By | 2020년 10월 13일

오늘 페이스북에 뉴스 하나를 링크하며 이렇게 적었다. “택배의 시대”에 살고 있는 ‘나’는 도대체 뭘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 정말 어렵고 슬프다. facebook 우리 동네도 시내에서 떨어진 곳이고, 고령자들이 많은 아파트라서 택배가 잦다. 각종 택배회사들의 차량이 오전부터 저녁늦게까지 배달을 한다. 박스를 들고 서둘러 건물 안을 들어가는 모습과, 건물을 나오면서 문자를 보내는 모습, 시동을 걸어놓은 차량을 다음 동으로 운전해가는 모습… Read More »

오늘은 교회마당을 돌아보았다

By | 2020년 10월 13일

오랜만에 교회마당을 밟아본다. 아니, 차에서 내리지 않았기 때문에 그냥 돌아본 것일 뿐이다. 평일 오전의 교회마당에는 차들이 많이 주차되어 있다. 카페 건물에는 불이 켜져 있다. 만감이 교차한다. 24년간 나는 이 교회의 성도로 살아왔다. 지금도 이 교회의 성도이긴 하다. 장로는 “직무휴무서”를 내고 장로로서 일하지는 않는다. 코로나 사태로 예배도 온라인예배로 드린다. 교회의 메인 주차장과 뒷쪽 주차장, 카페가 있는 건물의 주차장을 돌아보면서… Read More »

Situs inversus

By | 2020년 10월 10일

Situs inversus는 매우 어려운 의학용어 중 하나이다. 우리말로는 좌우바뀜(증), 또는 역위(증)이다. 같은 의학용어로는 “situs transversus”나 “situs oppositus”가 있다. 이 말은 우리 몸통(가슴과 배, 골반) 속에 있는 내장기관이 모두 반대쪽에 위치하는 것이다. 일반적인 사람들의 내장의 위치를 “Situs solitus“라고 말한다. 즉, 심장은 왼쪽에 치우쳐 있고, 배안의 간은 오른쪽에, 비장은 왼쪽에, 췌장은 머리쪽이 오른쪽이고 꼬리쪽이 왼쪽이며, 위는 J 자 형태로 굽어져… Read More »

의예과 2학년들에게

By | 2020년 10월 4일

이제는 정신을 차려야 할 때가 된 것 같다. 방금 이번주 강의 영상 편집 마치고, 유튜브에 올리는 중인데, 의예과 2학년들에 대한 생각이 났다. “지금과 같은 모습으론 안된다”라고 분명히 말해주고 싶다. 아직도 의예과생이라는 티를 내는 듯하다. 분명한 목표와 방향을 세우고 자신만의 길을 걷는 친구들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 못한 친구들이 많이 보인다. 피곤하고 지친 몸과 마음에서 이 글을 쓰지만 짜증내는 것은… Read More »

homo maskus

By | 2020년 10월 1일

2020년부터 새로운 인류인 “Homo maskus”가 출현했다. 봄이 되고 여름이 되면 사라질 것이라 생각했던 이 새로운 인류는 사라지지 않을 기세이다. 나도 새로운 인종이 되었다. 교육현장이 붕괴되고 있다. 현장교육이 필요한 의대와 초등학교의 문제가 점점 가시화되고 있다. 나는 그 해답을 갖고 있지 않다. 다만, 최선을 다하고 있을 뿐이다. 그런데 오늘 아침에는 이 위기감이 크게 다가오고 있다.

Mac에서 백업기능, Time Machine

By | 2020년 9월 28일

종종 iMac의 하드드라이브는 문제를 일으킨다. 2017년 12월에 구입했으니 이제 2년반을 넘어 3년에 가까워질 무렵에 문제를 일으킨 것이다. 자꾸 문제가 보여 백업하던 외장하드드라이브를 빼놓았는데, 며칠 후 iMac이 사망했다. 퓨전하드드라이브의 수명이 다한 것이다. 따라서 2TB의 SSD로 기본 저장장치를 바꾸었다. 그리고 백업용으로도 2TB의 외장SSD를 구입했다. 100여만원의 비용이 지출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컴퓨터환경은 매우 쾌적해졌다. 일단 조용하다. 소리에서 오는 스트레스는 없다. 그런데 기존에… Read More »

조직학실습에 참여하는 학생들에게

By | 2020년 9월 28일

오늘 오후에 조직학실습이 있다. 소화계통 두번째 시간이다. 의학을 배우면서 중요하지 않은 것은 없다. 조직학도 마찬가지이다. 조직을 제대로 모르면 질병을 제대로 알 수 없다. 예를 들어, 간염(hepatitis)을 설명하면서 간염에 대한 병리학적 소견을 모르면서 말한다는 것이 얼마나 우스운가? 간의 조직학적 소견을 모르는데, 간염조직사진을 보면서 간염이라고 말하는 의사가 있다면 이 얼마나 또 우스운 일인가? 오늘은 소화계통 조직학실습 두번째 시간이다. 4개로 나누어서… Read More »

주일 낮입니다

By | 2020년 9월 27일

아침 일찍 어머님이 입원해 계신 전북대병원에 두 동생을 데려다주고 되돌아오면서 교회를 거쳐서 왔습니다. 일부러 주차장까지 들렀다가, 나왔습니다. 코로나 시대에 현장예배를 드리려는 많은 분들을 보고 왔습니다. 차창문을 내리고 인사를 할까 하다가 그냥 조용하게 지나쳐 왔습니다. 그리고 저는 온라인예배를 드렸습니다. ‘청파교회’의 온라인예배입니다. 수요일 밤을 지새운 후에(어머니의 입원과 수술에 따른) 목요일부터 오늘까지 vertigo에 시달리고 있다. 한번의 수면방해로 인한 vertigo가 몇일 동안… Read More »

자신의 일에 ‘애정’을 갖는다는 것

By | 2020년 9월 22일

요즈음 세간에 화제가 “랍스터 급식”의 주인공인 전 세경고 영양사 김민지씨에 대한 이야기이다. 페이스북의 그녀의 뉴스를 링크한 페친들이 많다. 얼마 전에 링크를 따라 들어가 뉴스 내용을 본 적이 있다. 그러면서 드는 생각은 하나이다. 자신의 일에 애정을 가진 사람 그녀를 그렇게 평가할 수 있다. 자신의 일에 애정을 가진 사람들이 많은 세상이 결국 좋은 세상이 아닐까? 많은 사람들이 하는 일 중에는…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