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세상사는 이야기 2014

한옥마을 최명희문학관

By | 2016-10-08

2006년 4월에 문을 열었다는 “최명희문학관“을 전주에 사는 동안 한번도 가보지 못했다. 한옥마을에 자주 갔지만 경기전을 중심으로 주로 동쪽 지역(향교쪽)으로만 맴돌다 보니 그 쪽은 잘 가지 않았다. 오늘은 남부시장을 거쳐 풍남문을 지나 한옥마을로 들어섰다. 경기전을 왼쪽으로 두고 걷다가 곧바로 왼쪽방향으로 발걸음을 옮기었다. 그리고 바로 최명희문학관에 가게 된 것이다[최명희문학관 사이트 바로가기]. 대문 앞쪽 뜰에 잔디가 잘 관리되어 있고, 최명희문학관이라는 이름이… Read More »

당분간 댓글 쓰기 안됩니다 ㅠㅠ

By | 2015-02-12

저의 블로그가 제 개인서버를 떠나 웹호스팅 전문업체에 호스팅을 맡기면서 하루에 트래픽량이 500MB로 설정을 했습니다. 어젯밤에도 트래픽 초과로 블로그에 들어올 수 없었습니다. 확인해 보니 스팸댓글로 인한 트래픽 과부하가 걸린 것입니다. 미국서부쪽과 중국동부, 프랑스 등지에서 접속해서 댓글을 남기는군요. 모두 스팸처리를 했습니다만, 이놈들이 엔진을 써서 올리기 때문에 일일히 대응하는 저로선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당분한 댓글을 쓸 수 없도록 해 두었습니다.… Read More »

세모에 읽고 있는 책 하나,

By | 2014-12-31

세모에 책을 하나 읽고 있다. 닛산 카페에서 기부이벤트로 구입한 책이다. “남자의 말”이란 제목과 블랙의 표지는 뭔가 강렬한 느낌을 준다. 저자 키와키타 요시노리는 서문에서 이런 글을 제목으로 달아 놓았다. 남자에게 “말”은 생각이다. 약속이고 미래고, 때로는 인생의 전부이다. 남자라면 한번쯤 권해보고 싶은 책이다. 아직 많이 읽지 않았으니 섣부르게 결론을 내리고 싶은 생각은 없지만, 세모와 연초에 조용히 자신을 돌아다 볼 기회를… Read More »

부럽다는 것…

By | 2014-12-30

어제 저녁 장례식장에 조문을 갔다가 병원 어느과의 교수와 나오게 되었다. 2호관 주차장 근처에서 산부인과 교수님들을 만났다. 전임교수 뿐만 아니라 임상교수까지 모두 한꺼번에 조문을 가는 모양이다. 나랑 조문을 마치고 나온 교수가 말을 한다. “멋있다. 저래야 하는데….. 옛날에는 우리과도 저랬는데. 지금은 한꺼번에 모여 저렇게 애경사를 챙기는 모습이 없어져서 많이 아쉽다. 부럽다!”며…계속 부럽다는 말을 반복한다. 사실 저런 모습을 갖추려면 누군가 정리하는… Read More »

[2014년 돌아보기] 교육

By | 2014-12-29

교육은 그 결과나 효과는 먼 훗날에 나타나기 때문에 올해에 이루어졌던 교육의 결과들도 미래에나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나도 열심히 가르쳤지만 학생들도 열심히 공부했다. 타고난 능력에 따라, 학습태도에 따라, 학습습관에 따라, 주어진 환경에 따라, 학생들은 다양한 성적차이를 보인다. 주관식 채점을 하고 있노라면 시험지를 쓰레기통에 던져버리고 싶은 생각이 들 때도 있고, ‘아하~ 이런 애도 있었네’하면서 감탄사를 연발하는 경우도 있다.… Read More »

[2014년 돌아보기] 가족

By | 2014-12-28

가족은 소중하고 나의 최고의 가치이다. 그러나 1년을 되돌아 본다. 가족을 위해서 분명히 애쓴 것은 맞지만, 그만큼 가족간의 소통을 위해선 얼마나 더 노력했는가?하는 질문을 내 스스로에게 던져본다. 꾸밀 말도, 숨길 것도 없다. 최선은 다했지만 최상은 아니다. 불평하지 않고 묵묵히 자신들의 위치에서 열심히 살아준 가족들에게 감사할 뿐이다. 특히 아내에게 고맙고 또 고맙다. 힘든 2014년을 잘 이겨냈다고 본다. 아내를 위해 해줄… Read More »

생일

By | 2014-12-24

나의 생일은 음력 12월 24일이다. 페이스북에 그렇게 올라가 있어 오늘 아침에 수많은 분들이 생일 축하메시지를 남겼다. 캡쳐해서 여기에 올려 본다. 오랫동안 페이스북을 잘 하지 않았는데 이렇게 축하들 해주시니 감사할 뿐이다. 내 생일에 대한 이야기는 “생일통합타이틀전“이라는 글에서 이야기한 바 있다. 매년 한 살씩 더 먹어가는 날이 바로 생일이다. 그리 반가운 것 같지는 않은 그런 나이가 되어 버렸다. 생일보다는 생신이라는… Read More »

[2014년 돌아보기] 사람관계

By | 2014-12-16

세상에서 가장 힘든 문제가 바로 사람사이의 관계인 듯 하다. 올해도 역시 사람사이의 관계가 어렵다. 특히 상식선을 벗어나는 사람들이나 자기중심적인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이 주변에 있을 때는 더욱 힘들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는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 역시 세상은 악보다는 선을 추구하려는 사람들로 인해 살만한 곳이다. 내가 가르치는 학생들도 마찬가지이다. 때로는 야단도 치지만, 역시 보석같은 놈들이 대중속에 묻혀있다. 그런 보석을… Read More »

[2014년 돌아보기] 아, 장모님!

By | 2014-12-15

지난 4월 장모님께서 팔뼈가 부러졌다는 소식을 들었다. 구례병원에 가보니 절대로 수술을 안하시겠다고 버티신다. 병원장도 설득을 하지 못해 결국 부목을 대고 지내기로 했다. 잘 붙을 것을 기대하면서. 그러나 3개월 뒤 뼈는 전혀 붙질 않았고, 결국 전북대병원에서 수술을 하기로 했다. 90세의 고령환자, 더구나 부러진 뼈의 일부가 많이 흡수되어 모양도(의학적으로) 별로 좋지 못한 상황에서 수술을 했다. 90세의 할머니 환자는 당연히 골다공증이…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