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d Article

[책] “의사의 미래, 의예과에 달려 있다”

“의사의 미래, 의예과에 달려 있다” 오래 전에 이 제목으로 책을 쓰겠다고 생각하고나서, 2년전인 2015년 봄에 전북대학교 저술장려 경비지원 프로그램에 응모하여 이 책을 쓰게 되었다. 내 블로그에 이미 이 책에 대한 이야기는 여러 번 등장하였다. 그 동안 진행과정들을 블로그에 계속 적어 왔다. 그리고 드디어 오늘 날자로 이 책이 출간되었다. 초판 발행날자가 바로 오늘, 2017년 5월 15일이다. 저자에게 주는 10권의… Read More »

의학개론 동영상 강의 만들기 2

아마도 2020년도부터 만든 동영상 강의 중 가장 많은 제작 시간이 소요된 동영상강의가 되었다. 제작 시간이 길어졌다고 좋은 강의동영상이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다. 교과서 내용이 아닌 강의가 처음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구성부터 제작까지 긴 시간이 소요되었다. 더구나 처음 만들어놓은 영상이 37분짜리 영상이 되었기 때문에, 다시 2시간 강의에 해당하는 50분짜리 동영상으로 만들어야했다. 처음 만들어놓은 37분 영상에 뒤에 다시 영상을 붙여만드는 것이 정말… Read More »

내 안에 있는 것들을 찾는 시간

주일 아침입니다. 내 자신을 돌아다 봅니다. 한주간의 삶도, 이전의 거쳐왔던 시간들의 삶도 돌이켜보는 시간입니다. 조금 있으면 온라인예배를 드립니다. 예배의 시간이 다가오면서 더욱 내 자신을 돌아다 봅니다. 그러다가 “신성”이라는 단어가 떠올랐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 인간에게 주신 “신성”에 대한 생각들을 해봅니다. 물론 정리된 생각도 아니고, 정답도 아니지만, 우리 안에 있는 신성에 대한 생각을 잠시 해보는 시간입니다. 우리 인간 안에 내재되어 있는… Read More »

바울교회여! 정신 차려라!

오랜만에 교회 홈페이지를 보다가 “교인동정“란에서 ‘장례’ 소식란을 보게 되었다. 거기에 1월 17일자에 “소천 – 고 김복희 권사”라고 올라와 있었다. 물론 교인동정을 간단하게 소개한다. 결혼이던지 출산이던지 간에.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가지 말하고 싶은 것이 있다. 최소한 “김복희 권사님의 소천소식은 그렇게 올리면 안된다”라고 말하고 싶다. 최소한의 도덕적 예의나 바울교회에 대한 역사를 조금이라고 안다면 말이다. 이 사진을 보라. 바울교회 30년사 책자에 나와… Read More »

통합강의 좋은 영상강의 만들기

작년에 “좋은 동영상강의 만들기”라는 영상을 만들어 두었다. 의학교육평가 내용 중 “교육전문가활용”에서 ‘교수님들을 위한 동영상강의 잘 만들기‘에 포커싱해서 제작하였다. 그런데 시간이 무려 30분짜리 영상이 만들어지고 말았다. 따라서 지난번 자료를 기반으로 다시 녹음하고 영상도 새롭게 만들었다. 따라서 내용을 줄여서 18분짜리 영상으로 만들었다. 그리고 이름을 살짝 바꾸었다. “영상강의 잘 만들기” 이 영상에서 강조하고 싶은 내용은 딱 두가지이다. 통합강의에 맞는 슬라이드 구성… Read More »

오랜만에 우리 아파트 이야기

처음 이사왔을 때 아파트에 반해서 글을 쓴 적이 있다. 그 이후로 마음 속에 ‘유난떤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많이 적지 않았다. 지난 여름에 엄청난 비가 내렸고, 올 겨울에도 춥고 눈도 많이 내렸다. 매일 산책하며 아파트 안과 밖의 모습을 아이폰에 담곤 했었다. 아침에 일어나면 거실 유리창의 커텐을 올리고 모악산 쪽을 바라보는 것이 하루 일과의 시작이다. 그리고 자주 사진으로 남겨둔다. 이번 주에… Read More »

성경이란 무엇인가?

교회를 다니지만 성경을 잘 모르는 사람이 많고, 교회를 다니지 않지만 성경을 믿는 사람들도 있다. CBS 잘잘법에서 “성경이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를 다루고 있다. 물론 계속해서 다루고 있지만, 김기석 목사님의 음성으로 성경에 대하여 이야기해주는 영상이 이번 주에 올라왔다. 제 블로그에 오시는 분들에게 권하고 싶은 영상이다. 김기석목사는 서울 청파감리교회 담임목사이며, 문학평론가로도 활동 중에 있다.

의학개론 동영상 강의 만들기 1

참으로 시간이 많이 걸렸다. 일단, 처음 강의라 강의안 자체가 없어서 처음부터 시작해야 했고, 가장 큰 문제는 첫 제목을 “의예과에서 잘 놀기”라는 제목을 정해놓고 강의를 하려니 상당히 막막하기도 했다. 물론 하고 싶은 이야기는 내 안에 있었지만 이것을 하나의 강의로 만들어가는 것은 결코 쉽지 않았다. 따라서 맵핑(mapping)을 시작했다. 애플의 Mac에 기본적으로 들어 있는 소프트웨어인 Numbers에서 mapping을 시작했다. 생각이 날 때나… Read More »

아이를 키우는 제자에게

페이스북에서 우리대학을 졸업하고 의사로 살아가는 제자가 올린 글을 보았다. 7살이 된 아들의 교육에 대하여 고민이 많은 듯하다. 아무도 가보지 않은 새로운 미지의 세계를 탐험하듯 자녀를 키우다보면 설레임보다는 두려움이 앞설 수도 있다. 내가 댓글을 썼다. 살살하삼. ㅋㅋ 그 아래에 다음과 같은 댓글이 붙었다. 교수님, 도대체 어떻게 아들 둘을 그렇게 잘 키우신 겁니까!!! 그래서 글 하나를 쓰기로 했다. 자녀교육에 대하여… Read More »

합리적인 말 vs 믿음의 말

오늘 페친인 어느 목사님이 자신의 담벼락에 이런 글이 써있는 책의 내용을 사진으로 찍어 올렸다. (그 사진을 그대로 사용할 수 없어서 이렇게 글 내용을 다시 만들었다.) 아마도 현재 교회에 다니는 기독교인이라면 설교에서 한번쯤 들어왔을 글이다. 많은 목사들은 “인본주의적 사고의 위험성(?)”에 대하여 자주 말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위의 글처럼 이런 내용들이 기독교 관련 책에서 쉽게 볼 수 있다. 이 글을 쓴… Read More »

사기꾼들의 “용어” 사용

사기꾼들이 치는 사기에 사람들은 쉽게 넘어간다. 이유는 그들이 사용하는 “용어”에 있다. 물론 그의 사회적 지위를 바탕으로 사용하는 용어들을 선택한다. 어제 썼던 글에서 과학자라고 자처하는 사람이 만든 “안티 코로나 바이러스 카드”라는 것이 그렇다. 그의 행적을 검색해 보니 가관이다. 뉴스타파 방송을 한번 보라고 권한다. 그는 의사가 아니다. 화학을 전공한 사람이고, 의대교수로 재직 중에 있을 뿐이다. 이미 가짜를 판매한 것에 대한…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