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에는 ‘사제’가 없다.

By | 2018-06-25

교회 안에서 흔하게 잘못된 제도가 “성직자”와 “평신도”의 구분하는 일이다. 장로나 안수집사, 권사가 안수를 통해 직분을 받게 되는 것과는 달리, 목사는 안수 뿐만 아니라 신학 과정을 거쳐야 한다. 즉, 목사는 신학적 배경을 가지고 교회에서 사역을 감당한다. 이런 절차와는 무관하게 교회에서의 모든 직분자들은 평신도에 속한다. 즉, 모든 직분자들은 평신도이다. 그런데 한국교회에서 성도를 성직자와 평신도로 구분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목사를 단순히 사전적… Read More »

집의 의미

By | 2018-06-25

내가 어찌 부동산을 논하랴! 아침식사를 하면서 아이패드를 집어 들었다. 밤사이에 월드컵의 경기결과가 궁금했기 때문이다. 월드컵 뉴스 사이에 눈에 띄는 뉴스제목이 있어서 클릭을 했다. “집값 5억 올랐는데 세금 몇백 더 낸다고 팔겠어요?”라는 제목이다. 클릭하고 들어가니 다시 관련된 뉴스들이 나온다. 제목을 보니 “부동산 시장 리포트” 카테고리의 글들이다. 아마도 종부세 또는 보유세가 개편되어서 올랐나 보다. 정부의 집값 안정대책은 결국 세금의 인상으로… Read More »

어느 성도의 죽음

By | 2018-06-23

얼마 전에 전화 한 통을 받았다. OOO 성도가 위독하다는 전화였다. 그리고 며칠 전 그는 세상을 떠났다. 그를 처음 본 것은 약 한달 전이었다. 교회에 새롭게 등록을 하고나서 첫 주 교육시간에 그를 만났다. 나는 보통 등록 후 5주부터 8주에 이르는 4주 코스의 “확신반”에서 교육을 맡고 있다.  그런데 그 날은 첫 주를 맡아야 할 분이 다른 일이 있어서 그 성도를… Read More »

텃밭의 잡초 제거

By | 2018-06-23

텃밭을 관리하는 일 중 큰 임무가 바로 “잡초 제거”이다. 잡초는 말그대로 잡초이다. 정말 잘 자라고, 뿌리도 깊다. 다른 꽃들 사이에서 위장도 잘 하고, 돌경계의 틈새에 잘 숨기도 한다. 잡초(雜草)는 ‘잡풀’이라고도 하며, 정의는 ‘가꾸지 않아도 저절로 나서 자라는 여러 가지 풀’이다. 잡초는 말뜻 그대로 가꾸지 않아도 저절도 자란다. 대단한 생명력이다. 토요일인 오늘 아침에 일찍 텃밭에 나가 잡초를 제거했다. 한… Read More »

우리의 자화상 ⑨ 내 것 그리고 내 새끼

By | 2018-06-22

우리의 전통문화에는 두레와 향약(鄕約)과 같은 참으로 좋은 공동체 문화가 존재했다. 산업화 이후 많이 무너져내렸다고 하지만 아직도 이런 전통문화는 우리 안에 남아 있다. 즉, 개인적 기질에서 만들어진 공동체 문화이기 때문이다. 작금의 우리사회는 공동체라는 개념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 사회가 되어 버렸다. 오직 “내 것”, “내 새끼”라는 이기적인 생각과 행동이 남아 있는 듯하다. 이런 나의 우려가 맞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자신의… Read More »

우리의 자화상 ⑧ 휴대폰에 빠진 사회

By | 2018-06-22

우리사회의 부정적인 면을 이야기하는 것이 참으로 부담스러운 부분이다. 장점이 많은 사회이긴 하지만, 부정적인 부분에 대하여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우리사회가 발전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글을 남겨 두는 것이다. ‘우리의 자화상’이란 시리즈 글을 쓰다가 한참동안 쓰지 못했다. 부정적인 글을 쓰는 부담감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다시 계속해서 글을 쓰려고 한다. 스마트폰의 장점 때문일까? 많은 사람들이 휴대폰에 빠져산다. 길거리에서도,… Read More »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대한 짧은 생각

By | 2018-06-19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인 한국이 어젯밤 첫 경기를 마쳤다. 객관적인 전력상 질 수 밖에 없는 경기였다. 물론 경기는 해봐야한다라고 말하지만 한국팀의 현상태를 조금이라도 파악한다면 승리를 생각하는 것은 그저 희망사항일 뿐이다. 오늘 뉴스들이 쏟아져 나온다. 그 중 2002 월드컵에서 한국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썼던 히딩크 전국가대표감독이  “손흥민이 보이지 않는다. EPL 톱클래스 공격수를 윙백으로 쓰는 건 이해를 할 수 없는 전술이다.”라고… Read More »

가면 뒤에 숨겨진 천박한 사회

By | 2018-06-17

오늘 아침에 “자사고와 특목고 폐지”에 관련된 온라인 뉴스를 보다가 뉴스에 붙은 댓글들을 보게 되었다. 댓글 안에 들어 있는 사람들의 생각을 한마디로 정리하면, “유명대, 의대 진학은 곧 돈 많이 버는 길”이라는 것이다. 직업의 가치에 대한 고민이나 성찰은 없고, 오로지 돈이다. 그런 관점에서 의대를 진학해서 그런지, 아니면 우리 사회가 돈을 쫒는 사회가 되어서 그런지 알 수 없지만, 의대졸업 후 의사들의… Read More »

은수형! 천국에서 만나!

By | 2018-06-16

나의 사촌 중 나와 나이가 엇비슷한 형이 있다. 신체적 장애를 가지고 태어났다. 초등학교 다닐 때 여름방학이면 늘 만나곤 했다. 내가 할아버지댁에 놀러 갔기 때문이다. 할아버지댁 옆마을에서 고모가 살고 있었기 때문에 인사겸 사촌을 만나곤 했다. 고등학교 다닐 때 우리집에 와서 한참 머물다 간 적도 있다. 오늘 어머니 병원에 갔다가 그의 소식을 들었다. 젊은 나이이지만, 질병으로 인해 요양병원에 있다는 소식을…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