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아침입니다 2

By | 2020년 8월 16일

일요일 아침입니다. 오늘 새벽에 둘째 아들이  두 곡의 노래를 불러 그 파일을 보낸 탓에 아침에 우리 식탁은 웃음바다가 되고 말았다. 첫 곡을 들으면서 ‘어~ 아닌데, 너무 얌전하게 부르는데?’라는 의구심을 갖고 들었는데 그냥 무사히(?) 넘어갔다. 그런데 두번째 곡 말미에 역시 둘째아들다운 모습이 들어 있었다. ㅍㅎㅎㅎㅎㅎㅎ 코로나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이면 언제든지 다수의 환자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 Read More »

교육에서 ‘평균’의 의미

By | 2020년 8월 15일

학생들을 가르치다보면 ‘평균’이란 단어를 자주 떠올리게 된다. 성적에서의 평균 뿐만 아니라 교육자체에서도 평균의 의미는 중요하다. 예를 들어, 강의내용도 평균수준의 학생을 겨냥해야 한다. 어떤 학생들에겐 어려울 수 있고, 어떤 학생들에겐 너무 쉬울 수도 있다. 그러기에 적당한(평균) 수준의 강의내용을 강의한다. 강의내용 뿐만 아니라 강의의 속도도 마찬가지이다. 비대면수업이 진행되면서 만들어진 동영상강의는 더욱 그렇다. 나는 나의 강의속도가 너무 느려질까봐서 조심한다. 동영상강의가 느려지면… Read More »

발생학 강의에 앞서

By | 2020년 8월 14일

다음주 화요일에 개학을 한다. 월요일이 특별 공휴일로 정해졌기 때문이다. 원래 월요일에 학기가 시작하면 3시간을 하고 화요일에 2시간을 강의하는데, 이번에는 화요일에 내리 5시간을 강의하는 스케쥴이다. 물론 비대면수업이라 큰 상관이 없다. 강의는 이미 지난 주에 만들어서 유뷰브에 올렸다. 그리고 LMS에 링크를 걸어달라고 조교에게 부탁을 해놓았다. 그러면서 조건을 달았다. “수업전날인 17일부터 볼 수 있도록 해두라”라고 말이다. 18일에 내 강의 5시간 뿐만… Read More »

영상편집에서 보는 인생

By | 2020년 8월 9일

동영상 강의를 만들다보면 당연히 동영상 편집 프로그램을 사용하게 된다. 나는 Mac에서 기본적으로 지원하는 iMovie이다. 아마추어 동영상 편집 프로그램이다. 유료버전인 Final Cut Pro의 맛보기 버전이라고 볼 수 있다. 왜냐하면 영상과 오디오 편집에서 오직 2 Layer(층)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 층의 영상 위에 다른 영상을 올릴 수 있고, 오디오도 마찬가지로 목소리 외에 배경음악을 층을 쌓듯이 할 수 있는 기능이… Read More »

토요일 아침입니다

By | 2020년 8월 8일

참으로 비가 많이 내립니다. 전주에 사는 25년이란 시간 속에서 가장 긴 장마이고, 비도 가장 많이 내린 것 같습니다(순전히 기억만으로 본다면). 전라북도에서, 전주에서, 완주에서, 김제에서, 심지어는 정읍에서 오는 산사태경고 메시지가 아이폰으로 전달됩니다. 이번주는 발생학강의 영상을 만드는데 모든 에너지를 쏟았습니다. 어제까지 다섯챕터를 모두 완성해 놓았는데, 마지막 5장의 영상캡쳐과정에서 화소수를 줄이는 바람에 아침에 다시 작업을 하고 지금 익스포팅하면서 이 글을 쓰고… Read More »

목요일 아침입니다

By | 2020년 8월 6일

목요일 아침입니다. 이른 아침입니다. 아침 일찍 일어나 새벽에 비가 내린다는 말에 꽁꽁 닫아 두었던 창문을 엽니다. 그리고 거실 소파에 누워서 창문으로 넘어오는 바람을 쏘입니다. 순간 두가지가 떠오릅니다. 하나는, 하나님의 “정교함”입니다. 우주의 질서를 정교하게 다자인하신 창조주 하나님의 정교함이다. 둘째는, 인간의 “탐욕”이다. 어울릴 수 없는 이 두 단어가 창문을 통해 들어오는 바람과 함께 나의 마음을 스친다. 그렇게 여름새벽의 시원한 바람을… Read More »

수요일 아침입니다

By | 2020년 8월 5일

열어놓은 창문에서 들어오는 소음 때문이지 평소보다 잠에서 일찍 깨어 하루를 시작하는 날입니다. 대개는 이런 날은 피곤합니다. 더구나 기온이 올라가면 선천적으로 힘을 못쓰는 성향 때문에 오늘 하루도 힘든 하루가 될 것 같습니다. 아침식사도 서둘러 합니다. 저의 아침식사 식단은 매우 간단하지만 상당히 풍성합니다. 늘 비슷한 식사를 합니다. 2년 반 넘게 이런 식사를 해왔습니다. 예전에 더 바쁘게 살 때에는 아침을 먹는… Read More »

월요일 아침입니다

By | 2020년 8월 3일

일요일이란 휴일을 갖고 한주간의 삶을 시작하는 날입니다. 아마도 다들 출근을 하기에 월요일을 시작하는 날이라고 표현하는 사회적 습관이 생겼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농경사회에서 월요일이 무엇이며, 화요일이 무슨 의미가 있었겠습까만, 현대사회에서는 월요일의 의미는 그렇게 ‘일의 시작’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침입니다.” 시리즈를 쓰려는 것은 아닌데 제목이 그렇게 붙었습니다. 저에게 월요일은 무슨 의미일까요? 교수가 된지 24년이 지난 지금에서는 젊었을 때 처럼 활동할 수는… Read More »

일요일 아침입니다

By | 2020년 8월 2일

교회문제로 2년 넘게 진통을 겪은 후에 교회를, 기독교를, 종교를 좀 더 포괄적으로 보고, 또 생각할 시간들이 지나는 중이다. 누군가를 비난하고, 폄하할 생각은 없다. 단지, 그동안 생각없이 살았던 시간들을 되돌아 보고 있는 것이다. ‘믿음’과 ‘순종’이라는 미명하에 교회에 대하여, 기독교에 대하여 생각을 하지 못했기 때문에 이런 시간들은 분명히 필요하다. 인간의 탐욕으로 인해 교회의 본질이 왜곡되고 훼손된 오늘날의 한국교회의 모습을 보게된… Read More »

가을 꽃씨 뿌리려고 텃밭정리

By | 2020년 8월 1일

토요일 아침, 아침 식사를 하고 텃밭으로 갔다. 텃밭을 정리하기 위함이다. 지난 주에 꽃씨를 구입했다. 2주 전에 수레국화는 정리했지만, 홍화와 카모마일은 그대로 있기 때문이다. 올 봄에 뿌렸던 씨앗 중에서 수레국화와 홍화, 그리고 카모마일은 우리를 매우 행복하게 했었다. 2020년 봄에 뿌렸던 꽃들의 사진을 남겨둔다. 수레국화 올해 만난 수레국화를 뿌리가 깊지 못하고 줄기가 약해서 꽃이 풍성하지는 않았지만, 꽃잎 하나하나의 모습은 여전히…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