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숭아, 이렇게 만들어진다

By | 2019-05-07

우리 아파트 바로 북쪽에는 “배과수원”이 있고, 서북쪽인 후문으로 나가는 곳에는 “복숭아과수원”이 있다. 꽃이 피었다가 모두 지고 이제 파릇파릇한 잎사귀가 보이고, 새가지들이 뻗어가는 중이다. 며칠 전 복숭아나무(복사나무)에 분홍빛 꽃이지고 좀 더 진한 종모양의 꽃잎 속에 꽃수술이 보였었다. 그리고 어제 가까이서 본 복숭아나무 가지엔 놀라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었다. 이 작은 열매를 보면, 누가 보던지 ‘아, 복숭아가 되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될… Read More »

스파게티

By | 2019-05-06

새로운 식단으로 식사를 한지 어느덧 1년 반이란 세월이 흘렀다. 그 이야기는 이미 적은 바 있다[글보기]. 그렇게 식사를 하면 굉장이 재미없게, 맛없게 먹는 것으로 이해하는 분들이 있다. 결코 그렇지 않다. 오늘 점심도 오랜만에 스파게티를 만들어 먹었다. 물론 아내의 지도(?)하에 만들기는 하지만, 만드는 과정도 간단하다. 역시 스파게티의 맛은 소스의 맛이다. 지난 교회 바자회 때 한 권사님으로 선물받은 것이다. 소고기는 갈아진… Read More »

두 권의 책을 주문하다

By | 2019-05-06

“마리아의 비밀” – ‘예수님의 탄생부터 부활까지 함께한 성모님의 고백’이라고 책을 소개하고 있다. 이 책은 얼마전 조문을 갔다가 고등학교 때 동창을 만났고, 이 책을 소개해 주었다. 아마도 예전에 “어떤 어르신과의 만남“이란 글을 잊지 않고 있었던 것이다. 그 어르신이 가톨릭 신자여서, 가톨릭 신자인 내 친구가 그것을 기억하고 있다가, 이 책을 선물하는 것이 어떻겠냐고 이야기한 이유 때문에 구입하게 된 것이다. 그… Read More »

왜 수레국화인가?

By | 2019-05-06

작년 9월 말경에 씨를 뿌렸던 “수레국화(cornflower)”는 가을에 싹이 나고 줄기가 자랐으나, 꽃을 맺지 못했다. 그리고 추운 겨울이 지나고 봄이 되고 날씨가 따뜻해지자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다양한 색깔의 꽃을 카메라에 담았다. 스레국화에 대한 위키백과의 설명은 다음과 같다. 수레국화(Centaurea cyanus L.)는 쌍떡잎식물 초롱꽃목 국화과의 한해살이풀 또는 두해살이풀로, 높이 30~90cm 자란다. 유럽 동부와 남부 원산이며 독일과 에스토니아의 국화이다. 색깔이 매우 다양하여… Read More »

네스프레소 캡슐커피 홀더

By | 2019-05-04

네스프레소 캡슐커피를 보관하는 방법은 그냥 오리지널 박스 속에 넣어놓고 하나씩 빼서 내려먹거나, 아니면 다른 보관함에 넣는 방법 등 각자의 취향대로 할 것이다. 나는 오래전에 구입한 홀더에 커피를 넣어둔다. 6줄에 각 6개씩 넣을 수 있어서 모두 36개까지 보관이 가능하다. 조금은 작아보이긴 하지만, 하루에 커피를 2개 혹은 3개 정도 먹는 우리집에선 충분하다. 다 비우면 다시 채우는 재미가 솔솔하다. 오늘 아침에… Read More »

김용택 시인을 만나다

By | 2019-05-03

햇살이 너무 좋은 오늘 오전에 진메마을에 다녀오기로 마음먹었다. 겨울부터 꾸준히 방문하고 있는 김용택시인의 생가가 있는 곳, 진메마을을 이 따뜻한 봄날 오전에 꼭 가보고 싶었다. 시인의 집은 동쪽을 바라보고 있다. 따라서 오후에 가면 늘 그늘진 시인의 집을 볼 수 밖에 없다. 따라서 햇볕이 드는 마루에 앉아서 앞산과 섬진강을 바라보고 싶었기 때문에 오전에 방문을 하게 된 것이다.   내가 기대했던대로… Read More »

변산반도국립공원

By | 2019-05-03

변산반도는 전라북도 부안군(아래 지도의 빨간색 선 표시)의 서쪽에 있는 반도로 해안선을 이루고 있다. 변산반도는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있어, 공식명칭이 “변산반도국립공원”이다. 30번국도를 따라 남쪽으로 내려가면 되는데, 구도로를 이용하여 해안선을 따라서 몇군데 주요명소를 둘러볼 수 있다. 북쪽에서 부터 서해안을 따라 내려가면서 볼 수 있는 사이트는 순서대로 다음과 같다. 물론 도로의 중간중간에 뷰포인트가 준비되어 있다. 나는 아래 나열된 유명지 중에서 볼드체인 윗… Read More »

눈물이 부쩍 많아진 나 2

By | 2019-05-02

이 글을 쓰려다가 ‘눈물’이라는 검색어를 내 블로그에 넣었다. 아니나 다를까 작년에 이미 써놓은 글이 있다[글보기]. 그 글과 큰 차이가 없다. 비공개글로 되어 있던 글을 조금 전에 공개로 바꾸었다. 굳이 비공개로 놔둘 이유는 하나도 없다. 아마도 1년 전에 그 글을 쓸 때에는 공개하는 것이 꺼러졌을 수도 있다. 정말 나는 요즈음 눈물이 부쩍 많아졌다. 어렸을 때는 큰 눈망울 때문에 울보같은… Read More »

경기전(慶基殿), 전주한옥마을

By | 2019-05-02

전주 한옥마을 내에 있는 “경기전”은 “전주 경기전 정전(全州 慶基殿 正殿)”을 이르는 말이다. 이 경기전에는 조선시대에 왕의 초상화를 모시는(?) 장소였다. 즉, 왕의 초상화인 어진(御眞)을 보관하는 장소였다. 전주경기전은 전주 한옥마을 한복판에 자리잡고 있다. 어제 경기전을 찾은 것은 어진을 보기 위함이 아니었다. 경기전 내에 수많은 나무들을 보고 싶었던 것이다. 봄이 되어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이 나무들이 잎사귀를 내면서 무성해지기 시작했을 것이라는 기대감… Read More »

오랜만에 마시는 드립커피

By | 2019-05-01

신혼여행을 다녀온 조교가 선물한 드립커피. 두 봉지 중 하나를 오늘 아침에 뜯어서 컵에 올렸다. 그리고 끓인 물을 부어 커피를 내린다. 커피의 향이 참 좋다. 다 내린 후 두 개의 잔에 나누었다. 그리로 아내와 나누어 마셨다. 커피 맛이 단백하면서 깔끔하다. 향과 맛의 조화가 너무 좋다. 몇장의 사진을 남겨 놓는다. Thanks, Jin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