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회

By | 2019-10-12

오늘 교회에서 10월 정기당회가 있는 날이다. 정기당회는 짝수달 첫주일이 끼어있는 주의 토요일 오후에 열린다. 당회 준비를 하던 중 내 블로그에 당회라는 단어가 들어간 글들을 검색해 보았다. 총 36개의 글이 검색된다(관리자모드에서만). 그런데 단지 7개의 글만 공개글이고, 나머지 모두 비공개글이다. 공개들도 실제로 당회와는 관련이 없고, “당회”라는 단어가 들어가 있는 글일 뿐이다. 당회자체에 대한 속깊은 이야기는 비공개로 되어 있다는 뜻이다. 흥미로운… Read More »

광파오븐

By | 2019-10-10

2년 전(2017년 7월)에 광파오븐을 처음 구입했었다. 이를 사용해본 형제들이 적극 권유했기 때문이다. 처음 불량제품이 와서 열을 받은 일이 있은 직후[글보기], 그것을 버리고 같은 기기를 OEM제품으로 구입해서 사용했다. 상표 이외에는 완전히 똑같은 OEM 제품이었다(짝퉁이 아니고 납품업체의 자체브랜드). 그 뒤로 2년간 잘 사용했다. 처음에는 열심히 닦다가, 나중에는 귀찮아서 그냥 대충 닦아서 사용했다. 그렇게 오랜 시간을 쓰다보니 이제는 도저히 닦을 수… Read More »

피터팬제과의 “펌퍼니클”

By | 2019-10-09

피터팬제과에 대하여서는 호밀빵 때문에 이야기를 적은 바 있다[글보기]. 피터팬제과에서는 주로 호밀빵을 사먹는데, 간혹 다른 빵도 사먹는다. 간혹 사먹는 것 중에는 “펌퍼니클”이 있다. “호밀천연발효종(호밀종)으로 만든 건강빵 펌퍼니클”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펌퍼니클(Pumpernickel)은 해바라기씨, 아마씨, 귀리, 꿀, 소금, 밀가루, 호밀종(천영발효종)로 만들었고, 버터와 설탕을 전혀 사용하지 않았다. 들어있는 곡물 때문에 조금은 까칠한 느낌이 들 수 있으나, 꼭꼭 씹어 먹기시작하면 매우 단백하고 고소한 맛을… Read More »

송가인

By | 2019-10-08

한국은 지금 트로트 열풍이다. 아니, 한국은 지금 송가인 열풍이다. 유트브에 보면 송가인이 무대에 서면 몇십분 후에 바로 올라온다. 팬들의 팬심이 무서울 정도이다. 실시간으로 이동하고 있는 것을 중계하기도 한다. KBS “베짱이”라는 프로그램에서 “2019 대한민국 트로트에 빠지다”라는 주제로 한국의 트로트 열풍에 대하여 분석한 방송을 내보냈다. 우연히 어머님이 입원해 계신 병원에 TV에서 나오는 방송을 보고, 나중에 유튜브에서 보았다. 최근 트로트의 인기는… Read More »

노랑배허리노린재

By | 2019-10-06

어제 아파트 울타리 나무들 잎에 붙어 있는 벌레들에 대하여 이미 글을 적은 바 있다. 오늘 네이버지식in에 질문을 올려서 벌레의 이름을 알아냈다. 노랑배허리노린재 이 벌레의 이름이다. 성충은 그대로 부르고, 성충이 되지 못한 것들은 뒤에 약충을 붙여서 “노랑배허리노린재 약충”이라고 부른다. 학명은 “Plinachtus bicoloripes Scott” 이고, 주로 분포하는 곳은 한국, 일본, 중국 등이다. 이 벌레는 해충이라고 한다. 발견즉시 방제약을 뿌리도록 권하고… Read More »

가을, 그리고 벌레들

By | 2019-10-05

토요일 오후, 점심식사를 마친 후에 아파트 안을 산책하였다. 작년에는 텃밭 A/B 구역 주변에 거미들을 아이폰으로 많이 찍었다. 그런데 올해는 추석 무렵에 경비실에서 대부분의 거미줄을 싹 걷어버리는 바람에 거미들이 대부분 사라져 버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마리라도 보일 것을 기대하고 산택을 나갔다. 텃밭 C/D 구역의 담장에 피어있는 코스모스가 참으로 예쁘다. 모악산쪽 언덕에도 피어있지만, 전체적인 모습은 담장의 코스모스가 더 예쁘다. 아이폰을 가져다가… Read More »

가족이란 무엇일까?

By | 2019-10-04

오늘 어떤 분이 결혼한 자녀들과 해외여행을 간다고 한다. 그런데 그 부부의 아들과 딸, 네명이서 여행간다는 것이다. 한번도 자신(?)의 가족끼리 해외여행을 다녀온 적이 없다며, 사위와 며느리의 동의를 받아 그렇게 여행을 간다는 것이다. 솔직히 나로선 이해가 되질 않는다. 자녀들이 결혼했으면 며느리도, 사위도 이미 가족인데 어떻게 DNA가 섞인 가족들만 데리고 여행을 간다고 한 것일까? 그 마음(지금까지 자신의 자식들이 함께 해외여행을 못간… Read More »

어떤 의대생 [2]

By | 2019-10-03

한 의대생이 있었다. 시험을 볼 때, 만일에 족보(의대에서는 이를 ‘야마’라고 부른다.)에서 시험이 나오면 가장 나중까지 남아서 시험지를 풀었다. 그런데 반대로, 족보에서 출제되지 않고 새로운 문제(의대에서는 이것을 ‘탈야마’라고 부른다.)가 나오면 가장 먼저 문제를 풀고 나간다. 족보를 중심으로 시험준비를 했던 다른 학생들은 문제를 푸느라 낑낑대고 있는 사이에 그 학생은 문제를 빨리 풀고 나간다. 왜냐하면, 그 학생은 교과서와 강의내용을 중심으로 시험준비를…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