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 가을을 맞이하다

By | 2018-09-08

무더웠던 여름이 지나고 이제 제법 선선한 가을 바람이 집안으로 들어온다. 우리 아파트 텃밭은 다시 바빠지고 있다. 다들 가을 채소를 심느라 여념이 없다. 지난번 비가 온 후에 텃밭에 싹이 나기 시작했다. 대부분 봉선화의 새싹이었다. 지난번에 모두 정리하면서 봉선화에서 떨어진 씨앗들이 새싹으로 돋아났다. 오늘 보니 이 싹들이 너무 많이 자랐다. 그렇지만 여름 꽃인 봉선화를 저렇게 많이 키울 수가 없어서 모두… Read More »

모의고사

By | 2018-09-05

네이버 검색어 1위에 “9월 모의고사”가 뜬다. 검색어에 링크된 기사 내용은 참으로 대단하다. 영어의 경우는 작년보다 어려웠지만, 지난 6월 모의고사 보다는 쉽게 나왔다는 것이고, 일부 학원가에서는 이미 국어와 수학 등급컷도 내놓고 있다. 모의고사는 본고사인 수능(대학수학능력시험)을 예측할 수 있는 중요한 척도이다. 간혹 난이도를 잘못 조절하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대체적으로 수능의 척도로서 매우 중요한 시험이긴 하다. 오늘 이 검색어를 보면서 내… Read More »

내가 쓴 글들을 다시 읽어보기로 했다.

By | 2018-09-05

내 블로그에 있는 글은 모두 2,314개이고, 그 중  내 글 2,303이다. 이 중 416개가 비공개 글이고, 공개된 글은 1,898개이다. 어쩌다가 한번씩 읽는 경우가 있긴 하지만, 나는 대체로 내가 써놓은 글을 잘 읽지 않는다. 그런데 이제 내가 써놓은 글을 다시 읽어보기로 마음을 먹었다. 마음을 먹었다고 잘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전에 썼던 글들을 읽고 필요에 따라 수정·보완을 할 생각이다. 오래전에 글을… Read More »

자전거 안전모 착용에 관하여

By | 2018-08-28

아침에 내가 공중보건의로 응급실에서 일하던 때가 떠오른다. 70대 할아버지가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자동차가 오니 갓길로 살짝 피하려다가 그만 넘어졌는데 사망한 사고였다. 옆을 지나던 자동차 운전자에 의해 실려온 할아버지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이를 의학용어로 DOA라고 부른다. Death on arrival). 자동차 운전자는 자전거와 부딪히지 않았음에도 사망사고를 낸 운전자가 되고 말았다. 따라서 사체검안을 아주 상세하게 해야 했다. 경찰이 와서 “자전거를 직접 충돌하지… Read More »

장맛비? 가을비?

By | 2018-08-26

어젯밤부터 비가 내린다. 태풍 솔릭이 가져온 비는 그리 많지 않았다. 태풍 솔릭이 지나고 비가 내리고 있다. 아마도 모레까지는 비가 내릴 듯하다. 이번 여름의 무더위와 가뭄을 동시에 해결해주는 비라고 생각된다. 가뭄해갈이 어느 정도 될 듯하다. 그런데 지금 내리는 비 장맛비처럼 내리고 있다. 그렇다면 이 비는 장맛비일까? 아니면 가을비일까? 장마철은 지나갔으니 그냥 가을비라고 해주자. 뭐 이름이야 어떠하든지 간에 가뭄이 해소된다면… Read More »

학생으로 부터 온 문자 하나

By | 2018-08-25

토요일 저녁시간, 교회 동갑내기들 모임(일명 남전도회)을 갖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문자 하나가 온다. 운전 중에 미처 읽지 못하고 아파트 주차장에 주차를 시킨 후 걸어오면서 문자를 읽었다. 문자 치고는 꽤나 긴 문자이다. 특별편입생 중 2학년을 위한 발생학 강의를 듣고 보내온 문자이다. 이번 주 수요일부터 금요일까지 강의를 들은 학생들은 지난 겨울 논란의 논란을 거쳐 편입학한 학생들이다. 일명 서남대사태의 피해학생들이며, 특별편입학을… Read More »

교회 예배당 내 유아실을 없애주세요!

By | 2018-08-25

아침식사를 하면서 어떤 목사님의 설교를 듣고 있던 중, 아기의 울음소리와 옹알대는 소리가 멀리서 들려온다. 갑자기 내 마음 속에 행복감이 찾아온다. 예배당 안에서 아기의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것이 이리 행복한 일이었던가! 오늘날 규모가 큰 교회들은 예배당 뒷편이나 옆쪽에 유아실을 만든다. 이는 어린 아이들이 엄마 품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는 배려라고 생각한다. 동시에 어른들은 조용한 분위기에서 예배에 집중할 수… Read More »

아파트 관리비에 관련된 에피소드 하나

By | 2018-08-23

아파트 관리비 용지가 왔다. 확인해 보니 지난 달에 ‘미납’이 되었다고 두배 가량 적혀있다. 뭐지? 분명히 입금을 했는데 말이다. 관리사무실에 통화를 했더니 몇가지 사실이 나왔다. 입금자명에 동호수를 적는데, 내가 동을 잘못 적었다. 아파트 관리비 계좌는 가상계좌가 아니었다. 잘못 적힌 세대는 자동이체인데, 잘못 입금된 관리비를 그 세대에게 환급하려던 중이었다. 입금자명을 잘못 적은 나의 잘못이 크다. 가상계좌라고 착각해서 대충 입금자를 넣었던… Read More »

태풍 솔릭(SOULIK)

By | 2018-08-23

2018년의 여름 무더위는 아마도 평생 잊지 못할 정도였다. 그 여름의 끝자락에 태풍(颱風) 솔릭(SOULIK)의 소식이 전해온다. TV를 보지 않지만, 온라인뉴스를 채우고 있고, 심지어 아파트 관리실에서 계속 방송을 하고 있다. 오늘 아침 제주도 남서쪽에 태풍의 중심이 자리잡고 있다. 아침 일찍 지인으로 부터 태풍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 사이트라면 사이트 주소를 보내왔다. 태풍은 사전에 “북태평양 서남부에서 발생하여 아시아 대륙 동부로 불어오는,…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