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세상사는 이야기 2013

2013년을 정리하며…

By | 2013-12-31

시간이란 연속선상에 있기 때문에 숫자가 말하는대로 2013년과 2014년을 명확하게 구분짓기는 힘듭니다. 그저 물흐르듯 흘러가는 시간속에서 이렇게 연말과 새해에 대해 스스로 선을 그어 보는 것이겠지요. 이번에도 어김없이 “새해”가 들어간 말들을 주고 받습니다. 서로를 축복하고 덕담을 나눕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김없이 시간은 연속성을 가지고 흘러갑니다. 우리의 인생의 흐름이지요. 2013년은 내게 어떤 의미의 해였을까?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특별한 것도 없었지만, 특별하지 않은 것도… Read More »

성경을 몇 % 믿으세요?

By | 2013-12-30

간혹 이런 질문을 하곤 합니다. “당신은 성경을 몇 % 믿으세요?”라고. 조금은 저돌적이고 도전적인 질문이지만, 신앙인이라면 한번쯤 정확하게 자신의 입술로 답을 할 수 있어야 한다. 사실 성경을 부분적으로 믿는다는 것은 0% 믿는 것과 같다. 왜냐면 천지를 창조하신 하나님의 인간을 위한 이야기가 바로 성경이기 때문이다. 어떤 것은 어떤 것은 믿지 않는다는 것 자체가 모순이 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성경은 100%믿던지, 아니면… Read More »

자전거를 타고 가는 노부부

By | 2013-12-30

나는 지금의 아파트에서 18년간 살고 있다. 전주로 이사오면서 왔던 아파트에 그냥 살고 있는 것이다. 중간에 이사를 하긴 했지만 아무튼 동일한 아파트이다. 아파트가 좀 낡아서 겨울이 좀 춥긴 하지만 아파트 단지내에 나무도 많고, 교회도 가까운 탓에 그냥 살고 있다. 여기에 살던 많은 사람들이 이사를 갔음에도 오래전부터 살던 사람들은 얼굴이 익숙하다. 그런 익숙한 얼굴 중에 늘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노부부가… Read More »

당신이 2013년에 가장 행복했던 순간은 언제입니까?

By | 2013-12-26

페이스북에 그렇게 올려보았다. 2013년 정리합시다! “당신이 2013년에 가장 행복했던 순간은 언제입니까?” 라고 말이다. 그리고 여러 댓글이 달렸다. 다들 2013년에도 행복했던 순간들을 기억하고 있다. 물론 나도 기억하고 있다. 이 글을 올리고 나서 주변의 사람들에게도 같은 질문을 했다. 망성이는 사람들, 잠시 주춤했다가 입가에 웃음을 짓는 사람들, 뭔가 골똘히 생각하는 사람들… 등등 여러가지 반응들을 보였다. 아내에게도 물어보았다. 아내는 지체없이 대답한다. “지금!”이라고… Read More »

청력검사 그리고 어릴 때 기억 하나

By | 2013-12-24

어제 오후 늦게 청력검사를 했다. 큰 스피커소리가 나는 본당에서 늘 귀에서 찌직거리는 소리가 나기 때문이다. 귀밥에서 기인한다고 생각했는데 귀밥은 없다. 대신 고막(ear drum)이 두꺼워져 있단다(이것은 노화와 관련이 있으니). 그런 이유로 청력검사를 하게 되었다. 전에 왼쪽귀가 7,000Hz의 영역이 많이 떨어져 있었기 때문이다. 이번에 해 보니 양쪽귀가 모두 더 나빠졌다. 양쪽 모두 5,000HZ부터 떨어져있다. 노화의 단계라 실망할 것도 없다. 그냥… Read More »

12월 24일, 그리고 생일

By | 2013-12-24

2월 24일 성탄이브입니다. 페이스북에서 많은 페친(페이스북 친구)으로 부터 축하글을 받습니다. 페이스북에 올린 생일이 그대로 12월 24일로 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저도 오늘이 생일로 착각될 정도입니다. 다들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그러고 보니 이렇게 복잡한 이유가 우리 세대만 하더라도 다들 음력생일을 호적에 올렸기 때문입니다. 당시 어른들의 생각에 음력이 더 정확한 생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런 이유로 어렸을 때는 늘 음력이 있는… Read More »

크리스마스 선물

By | 2013-12-20

아내가 지난 주에 백화점에 가서(1년에 한두번 백화점에 가는 사람인데…) 제 옷을 구입했습니다. 원하는 사이즈가 없어서 몇일이 지난 어제 오후에서야 받았습니다. 컬럼비아 패딩과 스웨터입니다. 청색계열로 모두 골랐네요. 제가 체구가 작아지면서 이제는 옷들이 모두 커져버렸기 때문에 이렇게 간혹 옷을 사야 합니다. 이전에 입던 오리털 파카는 디자인이 유행에 뒤져서가 아니고 입으면 너무 커서 입고 외출하기가 힘듭니다. 이번 겨울은 패딩으로 따뜻한 겨울을… Read More »

따라쟁이 부부

By | 2013-12-20

아침에 아내가 샤워를 하는 동안 노크를 하고 들어간다. 왜냐면 양치질을 해야하기 때문이다. 우리집은 샤워부스가 따로 없고 옛날에 지어진 아파트처럼 욕조가 있는 구조이다. 여기에 커텐을 설치해서 건식화장실로 사용중이다(바닥에는 물기가 없는). 아무튼 양치질을 하기 위하여 들어가 보니 수건이 수건걸이에 새 수건이 없다. 수건장에는 수건이 쌓여있긴 하지만. 조용히 수건하나를 수건걸이에 걸어놓는다. 그냥 손닦는 수건은 수건걸이에 있긴 하지만 그것으로 샤워 후 몸을… Read More »

유리(有利)와 불리(不利)에 너무 민감한 사회

By | 2013-12-19

누구나 자신에게는 유리한 환경이면 좋은 법이고, 불리한 부분은 싫어한다. 당연한 이야기이다. 그러나 너무 긴시간동안 사람들은 유리와 불리에 대한 민감도를 증대시켜 왔다. 학생들도 그렇다. 주관식이 내게 유리할까? 객관식이 유리할까? 아니면 단답형이 유리할까? 실습을 저 친구와 함께 같은 조가 되는 것이 유리할까? 아니면 다른 친구와 되는 것이 유리할까?를 생각한다. 이미 학생들은 입시전형이 발표될 때마다, 수능방향이 발표될 때마다, 민감하게 반응한다. 내게…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