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연말

버스를 타고 가는 중에 떠오르는 생각들

By | 2015-12-19

인생은 유한하다. 버스를 타고가니 흔들리는 버스에서 감성적이 되어간다. 더구나 김서린 유리창 밖으로 보이는 세상을 보고 있노라니 더욱 그러하다. 여러가지 생각들이 떠오른다. 처음 생각이 ‘인생은 유한하다’라는 극히 자연스러운 말이 떠오른다. 언제 우리 생(生)이 무한했던가? 마침 버스안의 TV에서 보여주는  프로그램이 백주부와 김준현 등이 나오는 음식에 관한 것이다. 유한한 인생인데 저렇게 먹는 것에 집착하는 것도 자연스러운일일 것이다라는 생각도 든다. 인생의 유한함을 느끼며… Read More »

2015년 12월 첫날이다

By | 2015-12-01

12월이란 단어가 주는 느낌은 매우 다양하다. 1년 12개월 중 마지막 달이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늘 12월에 의미를 부여하곤 한다. 더욱이 성탄절이 끼어 있는 연말은 새해로 이어지기 때문에 더욱 그럴 것이다. 그런 12월이 시작하는 첫날 나는 평가인증을 위해 아산에 와 있다. 단국의대 인증평가를 위해서이다. 이번 한달은 1년을 마무리하는 시간들이다. 이번 한달간 나는 나에게 주어졌던 2015년을 다시한번 생각하게 될 것이다. 2015년을… Read More »

온 세상이 하얗게 되었습니다.

By | 2010-12-27

밤사이에 또 눈이 내렸습니다. 어제 내린 눈 위에 다시 내린 눈은 온 세상을 하얗게 만들었습니다. 화이트 크리스마스가 되었습니다. 출근하는 시간이 너무 많이 걸려서 힘들었지만, 출근 후 학교의 이곳 저곳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물론 위에 사진은 카메라 사진이 아닌 아이폰으로 찍은 것입니다만. 햇살이 올라오자 나뭇가지 위에 있는 눈들이 쏟아져 떨어지는 그런 오전입니다. 여러가지 복잡했던 한 해가 지나가고 있습니다. 오늘부터 밀린…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