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2. 의학교육이야기

동영상강의 이야기 (9) 유튜브의 분석

다리 세번째날과 네번째날 강의는 유튜브에 올렸다. 다리 네번째 강의는 4월 3일(금) 강의였고, 파일은 4월 1일에 올렸다. 오늘(4월 8일) 아침에 유튜브에서 분석해 놓은 자료를 살펴 보았다. 위 자료는 날짜별로 접속자수를 보여준다. 4월 3일 강의인데 아마도 학교의 온라인학습 사이트에서 당일에 열리지 않고 전날 열렸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4월 2일에 101명의 학생이 시청을 했다는 의미이다. 아무튼 오늘까지 245명이 본 것이라 나오는… Read More »

동영상강의 이야기 (8) 정리

다음주까지 “비대면 강의”가 지속되지만, 나는 다음 주에 강의가 없다. 따라서 4월 14일에 예정된 배(Abdomen) 강의부터는 강의실에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금까지 모두 11개의 강의를 동영상으로 만들었다. 정리를 해둘 필요가 있어서 이렇게 적어둔다. 해부학총론 1 (35:47) 해부학총론 2 (25:50) 골학 – 다리 파트 (35:29) 다리(Lower Limb) 첫날 1교시 (24:20) 다리(Lower Limb) 첫날 2교시 (25:43) 다리(Lower Limb) 둘째날… Read More »

동영상강의 이야기 (7) 유튜브에 올리기

이번주 화요일 강의와 금요일 강의는 모두 유튜브에 올렸다. 올리면서 조건을 공개여부를 “일부 공개“를 선택하면 된다. 유튜브가 정답인가? 어제 화요일 수업(다리 세번째 수업)은 두 개의 파일이다. 각각에 대한 분석자료를 유튜브에서 제공하여 준다. 지난 금요일에 올렸다. 그리고 오늘 금요일 수업(다리 강의 네번의 수업 중 네번째 수업)의 강의 편집을 끝내고 유튜브에 업로드했다. 유튜브에서 어제 수업에 대한 정보를 보여준다. 첫 시간 조회수는… Read More »

동영상강의 이야기 (6) 키노트 애니메이션의 증가

지난 주에 “비대면 강의 기간 1주 연장”이란 메일이 왔습니다. 예상은 하고 있었지만, 해당 주간에 4시간의 강의가 있는 나로선 솔직히 부담스러운 것은 사실이다. 물론 메일을 받기 전부터 조금씩 Keynote 자료를 수정해 오고 있었다. 이제는 화면캡쳐도 Movavi가 아닌 OBS Studio를 통해 하고 있고, Dual monitors를 설치함으로서 조금은 편리하게 캡쳐를 하고 편집을 하게 되었다. 물론 그만큼 동영상강의를 잘 만들고 싶기도 하다.… Read More »

동영상강의 이야기 (5) 시스템의 불안정성

어제 시작한 “비대면수업”의 한 방법인 “동영상강의”가 첫날부터 삐걱거렸다. 역시 서버장비와 네트워크의 문제이다. 예견된 것이었지만, 역시나 다들 안이하게 접근한 것은 아닌가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다 보았다.”는 학생부터, “전혀 보질 못했다.”는 학생, 그리고 “중간에 끊겨서 볼 수 없다.”는 학생까지 다양한 학생들의 반응이었다. 반응이라기 보다는 문제였다. 오늘 교학부총장으로 부터 문자가 왔다. 사실 누구도 이런 사태를 예견하지 못했기 때문에 각 대학들마다 어려움을… Read More »

동영상강의 이야기 (4) 시스템의 불안전성

어제 오후 늦게 페이스북에 선배교수님의 글 하나가 올라 왔다. 오늘 대학원 강의를 비대면 방식으로 하기위해 학교가 제공하는 시설을 이용해서 120분 애써 동영상을 만들었는데… 어찌할꼬 불길한 예측은 어김없이 들어 맞으니 흑흑.. 동영상 프로그램의 문제로 재생이 안 된다고 합니다. 2020년 3월 12일 6:56 PM 동영상강의를 한다고 할 때부터 집행부에 시스템의 문제점검과 지침을 말해달라고 했는데, 지난 주부터 본격적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여태… Read More »

동영상강의 이야기 (3) 제작과정

개강이 2주 연기되고, 3월에는 비대면강의(非對面講義)를 하라는 공문이 모든 교수들에게 전달되었다. 의대의 특성상 절대로 리포트 제출 등과 같은 방법으로 강의를 대치할 수 없기에, 모든 교수들은 “동영상 강의“를 만들 수 밖에 없는 상황이기에 나도 동영상 강의를 만들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내 강의안은 그 동안 애니메이션 기법이 많아서 영상으로 만드는게 쉽겠다.’라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막상 강의 프레젠테이션의 동영상 작업을 하려고 하니 그게 아니었다.… Read More »

동영상강의 이야기 (2) 동영상제작을 시작하다

카메라 앞에 서는 사람이 아니라면 녹화나 녹음 후에 자신의 목소리를 듣는 일은 결코 쉽지 않을 것이다. 수년 전에 강의평가를 받기 위해 강의를 녹화하고 그것에 대하여 피드백을 받은 적이 있다. 나름대로 강의를 철저하게 준비하고 열심히 하는 것과 실제로 강의를 하는 것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 강의를 녹화해보고 나서 가장 크게 느꼈던 것은 “습관”이었다. 강의를 하면서 반복적으로 나오는 어떤 습관들이… Read More »

동영상강의 이야기 (1) 비대면수업의 시작

코로나 19로 인해 개강이 2주 연기되었다. 거기에 2주 동안은 동영상 강의를 하기로 집행부에서 결정이 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동영상 강의에 대한 지침이 전혀 없다. 따라서 어제 교육부원장에게 카톡을 보냈다. 이런 것을 보내는 것은 일종의 압력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기다리고 있었는데 어떤 지침이 없어서 도대체 이것을 어떻게 풀어가야 해야하나 고민하다가 카톡을 보낸 것이다. 부학장님, 지침을 말해주면 좋을 듯 합니다.… Read More »

어떤 의대생 [2]

한 의대생이 있었다. 시험을 볼 때, 만일에 족보(의대에서는 이를 ‘야마’라고 부른다.)에서 시험이 나오면 가장 나중까지 남아서 시험지를 풀었다. 그런데 반대로, 족보에서 출제되지 않고 새로운 문제(의대에서는 이것을 ‘탈야마’라고 부른다.)가 나오면 가장 먼저 문제를 풀고 나간다. 족보를 중심으로 시험준비를 했던 다른 학생들은 문제를 푸느라 낑낑대고 있는 사이에 그 학생은 문제를 빨리 풀고 나간다. 왜냐하면, 그 학생은 교과서와 강의내용을 중심으로 시험준비를…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