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세상사는 이야기 2018

크로아티아

By | 2018-07-12

인구가 약 430만명인 작은 나라, 크로아티아(Republic of Croatia, 크로아티아어 Republika Hrvatska)가 오늘 아침 많은 사람들에게 큰 인상을 남겼다. 바로 월드컵 준결승에서 강호 잉글랜드를 연장전까지 펼친 끝에 2:1 역전승으로 결승에 올라갔기 때문이다. 크로아티아는 남동유럽에 속한 나라로 발칸 반도의 판노니아 평원의 교차점에 자리 잡고 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크로아티아는 D조(크로아티아,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 아이슬란드)에 속해 있었다. 크로아티아는 조별예선리그에서 3승(7득점, 1실접)으로 승점… Read More »

오랜만에 걷기

By | 2018-07-11

내가 사는 아파트 경계 상에 만들어진 작은 둘레길은 나의 빠른 걸음으로 한바퀴 도는데 8~9분 걸린다. 산책 겸 걸으면 15분 정도가 소요된다. 이사온 뒤로 추운 겨울이라 걷지 못했다. 봄에는 황사와 미세먼지 때문에 걷지 못했다. 이틀 전에 한바퀴를 시험삼아 걸은 후에 오늘 두바퀴를 걸었다. App을 이용해서 걷는 거리와 시간을 측정해 보았다. App은 runkeeper라는 놈인데 그럭저럭 쓸만하다. 거리 단위가 miles로 표시된다는… Read More »

WPW 증후군

By | 2018-07-05

심장의 부정맥질환 중 “WPW 증후군“이라는 것이 있다. 처음 보고했던 세사람의 이름을 붙여 Wolff–Parkinson–White syndrome(WPW syndrome)을 이르는 말이다. 심장의 전기전도계의 이상인데, 정상에서는 없는 켄트섬유(Kent fiber 또는 bundle of Kent, 아래 그림 점선원)가 심방과 심실 사이에 존재하여 부정맥을 일으킨다. 이 질환을 하지고 있는 사람 중 40%는 전혀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증상은 주로 비정상적인 발작성 빈맥(abnormally fast heartbeat)이나 두근거림(palpitations)이 주증상이고, 경우에… Read More »

메이와쿠(迷惑) 의식

By | 2018-07-04

인터넷 뉴스를 보다가 눈에 들어오는 기사가 있다. “16강 지고도 쓰레기 주운 日···감동쇼 뒤엔 ‘메이와쿠 의식‘이라는 뉴스이다. 제목만 보고도 무슨 내용인지 금새 알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뉴스를 꼼꼼히 읽어 보았다. 뉴스 내용에 있는 것처럼, 국내의 일본 전문가들이 표현한 그대로 “너무 평범한 일본인의 모습”에 전세계인들이 환호하고 있는 것이다. 메이와쿠(迷惑) 의식 몇번 일본에서 지하철을 타면서 느낀 점이 바로 이것이다. 분명히… Read More »

소문과 가짜뉴스

By | 2018-07-03

소문(所聞)의 사전적 의미는 “사람들 입에 오르내려 전하여 들리는 말”이다. 어떤 사건이나 일에 대한 이야기는 그 진위에 관계없이 예나 지금이나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린다. 예전에는 이렇게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면서 말이 전해졌다. 그 속도도 매우 느렸다. 인터넷과 SNS 시대의 현대사회에서의 소문은 그 전파속도가 너무 빠르다. 그리고 거기에 더해지는 사진과 영상은 소문의 진위판단을 어렵게 만든다. 이런 점을 이용하여 가짜뉴스(fake news)가 만들어지며, 이는… Read More »

캐러멜 “넘버 슈가(Number Sugar)” (2)

By | 2018-06-27

최근에 일본에 다녀온 의대교수가 어제 내게 선물한 넘버 슈가(Number Sugar)를 오늘 먹기 시작했다. 큰 아들이 일본에 다녀오면서 두 번 사다 준적이 있기 때문에 큰 기대를 갖고 선물을 받았다. 작은 상자에 두 줄로 모두 12개가 들어 있는 제품이다. 1. vanilla, 2. salt, 3. cinnamon & tea 4. chocolate, 5. raspberry, 6. orange peel, 7. almond, 8. ginger, 9. rum… Read More »

기독교에는 ‘사제’가 없다.

By | 2018-06-25

교회 안에서 흔하게 잘못된 제도가 “성직자”와 “평신도”의 구분하는 일이다. 장로나 안수집사, 권사가 안수를 통해 직분을 받게 되는 것과는 달리, 목사는 안수 뿐만 아니라 신학 과정을 거쳐야 한다. 즉, 목사는 신학적 배경을 가지고 교회에서 사역을 감당한다. 이런 절차와는 무관하게 교회에서의 모든 직분자들은 평신도에 속한다. 즉, 모든 직분자들은 평신도이다. 그런데 한국교회에서 성도를 성직자와 평신도로 구분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목사를 단순히 사전적… Read More »

집의 의미

By | 2018-06-25

내가 어찌 부동산을 논하랴! 아침식사를 하면서 아이패드를 집어 들었다. 밤사이에 월드컵의 경기결과가 궁금했기 때문이다. 월드컵 뉴스 사이에 눈에 띄는 뉴스제목이 있어서 클릭을 했다. “집값 5억 올랐는데 세금 몇백 더 낸다고 팔겠어요?”라는 제목이다. 클릭하고 들어가니 다시 관련된 뉴스들이 나온다. 제목을 보니 “부동산 시장 리포트” 카테고리의 글들이다. 아마도 종부세 또는 보유세가 개편되어서 올랐나 보다. 정부의 집값 안정대책은 결국 세금의 인상으로… Read More »

어느 성도의 죽음

By | 2018-06-23

얼마 전에 전화 한 통을 받았다. OOO 성도가 위독하다는 전화였다. 그리고 며칠 전 그는 세상을 떠났다. 그를 처음 본 것은 약 한달 전이었다. 교회에 새롭게 등록을 하고나서 첫 주 교육시간에 그를 만났다. 나는 보통 등록 후 5주부터 8주에 이르는 4주 코스의 “확신반”에서 교육을 맡고 있다.  그런데 그 날은 첫 주를 맡아야 할 분이 다른 일이 있어서 그 성도를…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