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의대생 [2]

By | 2019-10-03

한 의대생이 있었다. 시험을 볼 때, 만일에 족보(의대에서는 이를 ‘야마’라고 부른다.)에서 시험이 나오면 가장 나중까지 남아서 시험지를 풀었다. 그런데 반대로, 족보에서 출제되지 않고 새로운 문제(의대에서는 이것을 ‘탈야마’라고 부른다.)가 나오면 가장 먼저 문제를 풀고 나간다. 족보를 중심으로 시험준비를 했던 다른 학생들은 문제를 푸느라 낑낑대고 있는 사이에 그 학생은 문제를 빨리 풀고 나간다. 왜냐하면, 그 학생은 교과서와 강의내용을 중심으로 시험준비를 했기 때문이다.

요즈음 의대생들의 시험준비를 하는 것을 보면, 의학적 지식을 쌓기보다는 학점을 따서 진급과 졸업 요건에 맞추는 듯한 느낌이 든다. 모든 학생들이 그러는 것이 아니지만 많은 학생들이 그렇게 의학공부를 하고 있다는 느낌을 전달해 준다. 안타까운 일이긴 하지만, 이런 현실을 최근에 더욱 크게 느끼고 있다.

의과대학에서 배우는 의학은 모든 의사에게 필요한 가장 기본적인 지식이다. 이것은 어떤 과에서는 필요하고, 어떤 과에서는 필요하지 않는 그런 지식이 아니다. 의사라면 당연히 알아야 할 가장 기본적인 것이다. 왜냐하면, 환자를 하나의 큰 개체로 보지 못하면 국소적인 문제라고 할지라도 환자에게 도움을 제대로 줄 수 없는 상황들이 벌어지기 때문이다.

좋은 점수를 받는 것은 중요한 일이다. 그러나 더 중요한 것은 “의학지식의 습득”이다. 힘든 과정을 통해 습득한 지식이 단지 점수를 따는 것에 그친다면 그 얼마나 안타까운 일인가? 그런데 그 학생은 늘 교과서를 중심으로, 강의내용들을 놓치지 않고 학습을 했다. 따라서 해부학교실의 모든 교수들은 그 학생을 지금도 기억하고 있다.

나는 요즈음의 학생들 중에서 이런 학생들이 많이 나오길 기대하고 있다. 지금은 중견의사가 되어 잘 잘 지내고 있다. 아들과 딸을 두고,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

2 thoughts on “어떤 의대생 [2]

  1. 김은영

    그 학생은 지금 좋은 의사가 되었으리라 믿습니다.
    ‘부디 잘 되라’고 박수를 보내고 싶은 친구 입니다.

    1. 김형태 Post author

      네 맞습니다.
      에상하신대로 정말 열심히 살고 있는 친구입니다.
      그런 의사들이 많아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단순히 직업으로서 의사가 아닌….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