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행복

총론(總論)과 각론(各論)

By | 2018-09-29

교과서를 보면 크게 “총론”과 “각론”으로 나뉜다. 많은 학생들은 ‘총론은 지루하고 크게 도움이 되지 않고, 각론은 중요하고 크게 도움이 된다.’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언젠가 총론의 중요성에 대한 글을 쓴 적이 있다. 오늘 운전하고 집으로 오면서 머릿속에 그런 생각이 많이 들어서 집에 오자마자 컴퓨터 앞에 앉아서 글을 쓰게 된 것이다. 총론 (總論) 어떤 부문의 일반적 이론을 총괄하여 서술한 해설이나 저작.… Read More »

2018년 추석

By | 2018-09-24

조금 전에 블로그 내 글 중 “추석”에 대한 직접적인 글이 6개나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록용으로 2018년 추석을 적어본다. 올해 8월 중순 형제들이 다 모였을 때 이미 “이번 추석은 이렇게 보내자”고 제안한 그대로 추석을 보내고 있다. 형님댁도 며느리도 있고 하니 나름대로 추석을 보내시라고 했고, 딸들이야 당연히 시댁의 룰에 따라 보내면 될 것이다. 나는 요양병원에서 어머니를 모시고 와서 2박 3일의… Read More »

글을 쓴다는 것…(5)

By | 2018-06-06

벌써 같은 제목의 글이 다섯번째이다. 아침에 글을 하나 쓰다가 ‘내게 글을 쓴다는 것의 의미가 무엇일까?’라는 생각이 들어 지금까지 써놓은 글 중에서 “글을 쓴다는 것”이란 검색어를 넣어서 찾아보니 여러 개의 글이 나온다. 그리고 그 중 4개의 같은 제목의 글이 보여서 뒤에 번호를 붙여 놓았다. 2012년에서 2014년 사이에 써놓은 글들이다. 그리고 이 글의 제목을 “글을 쓴다는 것…(5)” 이라고 붙였다. 내게… Read More »

여행(旅行)

By | 2017-07-07

오늘 지인으로 부터 전화가 왔다. 흥분된 목소리로 올 연말에 해외로 여행을 가기로 했단다. 여유가 있는 삶이지만 아이들을 키우느라 그동안 해외여행 한번 다녀오지 않은터라 들뜬 목소리로 여행에 대하여 묻는다. 어찌 여행을 전화통화로 이야기할 수 있으랴! 일단 전체 일정을 계획하고 국제선 비행기표를 사라고 했다. 그러면 준비의 절반이 끝난다고 카톡을 보냈다. 거기에 이런 말을 덧붙였다. 그리고 괜찮은 여행관련 책자를 사진으로 찍어서… Read More »

자신의 자녀에게서 예술적 재능이 보인다면

By | 2017-06-19

“음악신동”, “음악천재”,”OO상 수상”, “최연소화가”, “차세대 무용수” 등의 수식어가 붙은 경우를 종종 본다. 우리 주변에서도 이런 예술적 재능이 뛰어난 아이들을 발견한다. 과연 평범한 가정에서 아이가 음악이나 미술, 무용 등 예술적 재능이 보인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유치원를 거쳐 초등학교 아이에게 뛰어난 음악적 재능이 보인다면 부모는 과연 어떻게 해야 할까? 나는 몇가지를 점검하라고 권하고 싶다. 부모 스스로 이런 질문을 던져 볼… Read More »

[영화] 아메리칸 셰프

By | 2016-09-17

영화 “아페리칸쎼프(원제목 : Sheff)”의 줄거리는 “일류 레스토랑의 셰프 칼 캐스퍼는 레스토랑 오너에게 메뉴 결정권을 뺏긴 후 유명음식평론가의 혹평을 받자 홧김에 트위터로 욕설을 보낸다. 이들의 썰전은 온라인 핫이슈로 등극하고 칼은 레스토랑을 그만두기에 이른다. 아무것도 남지 않은 그는 쿠바 샌드위치 푸드트럭에 도전, 그 동안 소원했던 아들과 미국 전역을 일주하던 중 문제의 평론가가 푸드트럭에 다시 찾아오는데… 과연 칼은 셰프로서의 명예를 되찾을… Read More »

제가 꿈꾸는 필란드의 교육 방식

By | 2016-09-01

오늘 페이스북에 링크된 이 영상을 보고 심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동안 생각해 오던 교육현장을 보았기 때문입니다. 이 영상이 유튜브에도 올라와 있길래 여기에 올려 봅니다. 또한, 이 내용들을 조금 더 구체적으로 보시길 원한다면 EBS에서 만든 “세계의 교육현장” 중에서 필란드의 교육에 대한 영상을 보시길 권해드립니다. 모두 네 편으로 구성된 이 영상은 위의 영상을 더 자세하게 볼 수 있습니다. 1편, 핀란드의 유치원… Read More »

다섯 자녀의 가족을 만나다

By | 2016-01-29

비가 오는 금요일 오후이다. 어머니의 심장내과 외래진료가 있는 날이어서 진료를 마친 후, 광주까지 가는 고속버스를 태워드리기 위해 고속버스터미널로 갔다. 임시차라서 앞차와의 시간이 10분 간격이다. 잠시 대합실에 있는 동안 신기한 장면을 보게 되었다. 네 아이의 엄마를 본 것이다. 막내는 엄마가 안고 있고, 나머지 세명은 의자에 나란히 앉아 있었다. 나의 어머니께서 화장실에 간 사이에 아이들의 엄마에게 물었다. “아이가 넷인가요?” 너무… Read More »

어느 의대생을 만나다.

By | 2015-10-30

아직은 미완의 20대이지만 그와 이야기를 하고 있노라면 어느덧 나는 행복감에 젖는다. 아직은 세상적 지위나 완성된 지식은 아니지만 그의 잠재력은 가히 핵폭탄급이다. 수려한 말솜씨는 아니지만, 그의 말에는 20대 중반이라고 하기엔 성숙함이 느껴진다. 말투로 보자면 더 어리지만 말이다. 그가 잠시 자리를 떴을 때 노트북을 들여다 본다. 그동안 읽었던 600여권의 책(교과서까지 포함해 놓았다)의 목록과 다 읽지 못한 책의 페이지까지 표시해 두었다.… Read More »

“한국인 어려울 때 의지할 사람 없다”

By | 2015-06-18

연합뉴스에 올라온 것을 작은 아들이 문자로 링크를 걸어 보내왔다. 원제목은 “한국인 어려울 때 의존할 사람 없다” OECD 국가 최악이다.  OECD의 ‘2015 더 나은 삶 지수'(Better Life Index 2015)는 11개 지표에 대해 OECD국가(34개국)와 브라질과 러시아를 포함하여 모두 36개 국가를 대상으로 했다고 한다. 이 중 “사회적 연계” 항목이 있는데, 이것은 “어려움에 부닥쳤을 때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친척, 친구 또는…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