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이 내 생일?

By | 2017-01-21

몇 년 전에 아내와 나의 생일을 하나로 통합하였다[관련글 보기]. 그러면서 실제 생일에 대한 개념이 없어져 버렸다. 아침에 어머니로 부터 생일축하 전화가 왔다. 2주 전에 아내의 생일을 깜빡했다며 통장으로 돈을 넣어 주시면서, 내 생일도 미리 축하한다며 입금해 주셨는데 오늘을 잊지 않고 전화를 주셨다. 정작 나와 아내는 까마득히 잊고 있었다.

아내에게 “오늘이 내 생일?”이라고 물으니, “그런가 보네. 역시 어머니셔~”라고 답을 한다. 아내와 나의 통합생일은 설명절 2주전 토요일을 생일로 정했고, 그것마져도 별로 의미를 두지 않는다. 그런데 이번에는 감사하게도 우리 네식구가 한자리에 모일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작은 아들이 의사시험을 마치고 마침 전주에 왔길래, 함께 큰 아들이 사는 광주에 가서 점심을 먹었다.

전날 밤샘근무를 마치고 잠깐 자고 있는 큰 아들을 깨워서 함께 식사를 했다. 오랜만에 둘째아들의 수다와, 전날 당직을 하고 두어시간 밖에 자지못해 피곤함에도 불구하고 큰 아들의 쿨한 모습을 보고 왔는데, 그게 생일선물이지 않을까? 그렇게 일주일이 지났는데 아침에 생일이라고 전화도 오고 문자도 온다. 그런데 나이가 들어갈수록 생일이라는 것이 그렇게 와닿지 않는다. 매일 매일, 순간 순간이 소중하고 감사할 뿐이다.

1년 365일을 생일이라고 사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하다.

2 thoughts on “오늘이 내 생일?

  1. 김은영

    생일 축하 드립니다.
    더 건강하시구요.
    따뜻한 가족애가 느껴집니다.

    1. 김형태 Post author

      감사합니다. 김은영선생님.
      오랜만에 가족과 함께 식사할 수 있는것 만으로도..
      만족스럽고…감사할 따름입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