섭씨 39℃

By | 2018-08-01

조금 전에 ‘행정안전부”에서 비상경고 문자와 함께 비상벨이 울린다. “전국에 폭염경보 발효 중, 논밭, 건설현장 등 야외작업 자제, 충분한 물 마시기 등 건강에 절대 유의바랍니다.”라는 문자이다.

섭씨 39℃

이것이 현재 전주의 날씨이다. 서울도 관상대 관측 이후 최고의 날씨라고 한다. 도대체 비도 오지 않고, 연일 땡볕이 계속되고 있다. 글을 쓰던 중, 내 블로그를 검색을 해도 여름날씨에 대한 글이 하나도 없다.

이런 날씨가 처음이라 이렇게 적어둔다. 93년이었던가? 94년이었던가? 기억이 가물거린다. 아마도 그 해 여름도 이렇게 많이 더웠었다. 올 여름이 아마도 가장 더운 여름이 될 것 같다.

설마 내년엔 더 덥지 않겠지?

땡볕에 일하는 사람들에겐 아마도 힘든 여름이 될 것 같다. 많은 직장인들은 아이들의 방학과 더불어 휴가를 떠나겠지만, 이 무더위에 일을 해야 하는 사람들이 많다.

내일부터 차츰 온도가 내려가긴 하는 듯 하지만 다음주까지도 이 폭염을 계속될 듯 하다. 조금 전에 막내동생으로 전화가 왔다. 요양병원에 계신 어머니께서 파마를 하고 싶어하신다고 했단다. 막내에게 오지 말라고 했다. 다음 주에 오는 것을 추천했다.

아무튼 이렇게 기록적인 폭염의 날씨를 글에 담아 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