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화

By | 2019-07-15

지난 4월 30일, 네가지의 꽃씨를 뿌렸다. 그 중에서 유일하게 싹이 나기 시작한 것이 홍화이다. 물론 그 뒤로 한가지가 더 나왔지만 그것이 라벤더인지 비올라인지 알 수 없는 상황이다. 홍화는 씨앗이 매우 크다. 그리고 사람들은 홍화를 말하면 꼭 홍화씨를 말한다. 그리고 몸에 좋다는 말을 빼놓지 않는다.

홍화(紅花, Composicae)의 학명은 Carthamus tinctorius Linne이며, 홍화꽃은 “잇꽃“이라고 부른다. 구글 검색을 해보면 주로 홍화씨의 효능이나 차로 만들어 먹는 법, 등이 소개되어 있다. 홍화씨를 뿌리는 것이 4월 30일이고, 5월 15일에 싹이 돋아나기 시작했다. 사실 당시에는 수레국화와 샤스타데이지에 푹 빠져있던 시절이라 홍화는 그리 내 관심을 끌지 못했다.  

2019년 5월 15일, 씨앗을 심은지 2주가 지나자 홍화의 새싹이 돋아나기 시작했다.

홍화가 처음 나왔을 때 잎사귀와 줄기에 무슨 검정색 벌레 같은 것이 붙어 있었다. 검색해 보니 진딧물이었다. 따라서 다 뽑아버릴까라는 생각을 했지만, 결국 진딧물을 없애는 방법을 알게 되었다. 분무기에 우유를 넣어서 뿌리는 것이었다.

2019년 6월 7일 제범 싹이 자라서 줄기와 잎사귀를 보여주었다. 줄기가 좀 가늘긴 하지만 말이다.
2019년 6월 9일, 앞 사진에서도 살짝 보였던 검은 벌레들이 부쩍 늘었다.
2019년 6워 10일, 다음날 보니 줄기가 보이지 않을 정도로 검정색 벌레들이 붙어 있었다.
2019년 6월 10일, 분무기에 우유를 넣어서 듬뿍 뿌려주었다.

정말 효능이 있었다. 우유가 진딧물을 죽이는 원리는 간단했다. “우유가 마르면서 진딧물의 피부에 묻어 있던 우유도 함께 말라서 피부가 터져서 벌레들이 죽는다는 것이었다. 이런 원리 때문에 우유 뿐만 아니라 희석한 물엿이나 막걸리 같은 것도 효과가 있다고 한다.

2019년 6월 28일에 꽃망울을 보여주는 홍화이다. 처음에 줄기가 그리 크지 않아서 꽃망물이라는 생각을 하지 못했다.
2019년 7월 8일, 꽃망울의 끝부분이 노랑색 빛을 띄며 꽃이 필 것 같은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2019년 7월 13일 드디어 홍화가 꽃을 피웠다. 우선 두개의 줄기에서 꽃을 피었다.
2019년 7월 13일, 그런데 홍화의 전체적인 색깔은 노랑이었다. 다만, 아랫쪽(꽃망물쪽)은 약간 붉은 빛을 띄었다.

그런데 홍화는 참으로 특이하다. 줄기 맨 끝에 있던 꽃망울이 펴지면서 꽃을 피우는게 아니다. 꽃망물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그 위로 꽃잎이 나와서 꽃을 만든다. 그렇다면 상당히 큰 홍화의 끝씨는 아래 꽃망울 속에서 만들어질까? 매우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처음봤던 그 꽃망울은 어찌보면 씨방일 가능성이 높다. 나중에 꽃잎이 떨어진 후에 확인해 볼 예정이다.

2019년 7월 15일, 4개의 꽃이 피었다. 꽃을 피우면 보통은 이렇게 노랑빛을 띈다.
2019년 7월 15일, 먼저 핀 두 개의 꽃 중 하나이다. 아랫부분부터 붉은 빛을 보여준다.
2019년 7월 15일, 먼저 핀 두 개의 꽃 중 하나이다. 많은 부분이 붉은 빛을 보여주는데, 이 꽃은 벌써 질려는 듯한 느낌이 든다. 수명이 짧은 꽃일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