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택시인의 생가, 리모델링 중

By | 2019-12-03

2019년 한 해 동안 정말 많이 찾아갔던 곳 바로 김용택시인의 생가가 요즈음 리모델링 중이다. 10월에 갔을 때, 리모델링이 시작되고 있었다. 김용택시인의 생가 기왓집은 이미 지붕의 무게를 견디기 힘들었던 탓에 서쪽 처마밑에 버팀목을 설치해놓은 상태였다. 여름에 찾아갔을 때, 시인께서 “곧 리모데링이 시작된다.”라고 했었고 가을부터 리모델링 시작되었다. 10월에 갔을 때 이미 비계(飛階)를 설치하고 있었고, 트럭을 드나들 수 있도록 일부 담벼락의 들돌도 치워져 있었다.

그리고 한달이 지난 후에 다시 찾아갔다. 공사현장을 보고 깜짝 놀라고 말았다. 리모델링이라고 하기엔 너무 큰 공사를 진행하고 있었다. 집을 완전히 해체한 후에 다시 조립을 하는 과정이었다. 거기에 지붕도 기존의 기와를 제거하고, 요즈음 사용되는 가벼운 재질의 기와지붕으로 덮었다. 그리고 집을 완전히 해체한 후에 콘크리트로 기초를 했고, 기둥의 높이를 약간씩 높이는 작업도 진행되었다. 그리고 기본 골조와 지붕까지 완성이 된 상태였다.

돌담에는 시인께서 “걱정마세요. 옛 집 그대로 복원합니다.”라는 작은 프랑카트를 붙어 놓있다. 아마도 예전의 기왓집이 완전히 해체된 모습을 보고 방문객들이 꽤나 놀랐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복원이 끝나고 나면 처음에는 조금은 어색스러울지도 모르겠지만, 세월이 지나면 또다시 자연스러워지지 않을까 싶다. 오늘 오랜만에 방문해서 흐린 날씨에 해가 서쪽으로 많이 기운 탓에 흐리지만 사진을 남겨본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