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처형(妻兄)들

By | 2017-07-24

나에게는 6명의 처형(妻兄, my wife’s elder sister)들이 있다. 나의 아내가 7번째 딸이니 당연히 처형이 6명이다. 이번에 아내가 아프다는 소식을 듣고 아내들이 여러가지 모양으로 도움을 주고 있다. 가장 먼저 적극적으로 나선 이는 다섯번째 처형이다. 이미 10년전에 무릎수술을 했고, 몇 년전에 burn out되면서 어렵게 극복한 사례를 가지고 있다. 자신의 경험을 되살려 여러가지 운동요법에 대한 조언을 해주었다. 물론 상황이 같은 것은… Read More »

[2014년 돌아보기] 아, 장모님!

By | 2014-12-15

지난 4월 장모님께서 팔뼈가 부러졌다는 소식을 들었다. 구례병원에 가보니 절대로 수술을 안하시겠다고 버티신다. 병원장도 설득을 하지 못해 결국 부목을 대고 지내기로 했다. 잘 붙을 것을 기대하면서. 그러나 3개월 뒤 뼈는 전혀 붙질 않았고, 결국 전북대병원에서 수술을 하기로 했다. 90세의 고령환자, 더구나 부러진 뼈의 일부가 많이 흡수되어 모양도(의학적으로) 별로 좋지 못한 상황에서 수술을 했다. 90세의 할머니 환자는 당연히 골다공증이… Read More »

[어릴 적에. 6] 어느 귀한 아들의 죽음

By | 2014-09-13

내가 어릴 때는 각 집마다 자녀들을 적어도 다섯명 이상은 낳았다. 60년대만 해도 영아사망률이 많이 낮아졌기 때문에 대부분 가난하였지만 다들 잘 자랐다. 내 형제도 원래는 8명이어야 하지만, 6번째로 태어난 여자 쌍둥이는 일찍 세상을 떠났다. 나의 가장 먼 기억이 바로 그 쌍둥이들이 태어난 날이었다. 태어난 날은 분명하게 기억을 하지만, 그들의 죽음은 기억나지 않는다. 아무튼 각 집마다 아이들이 많았던 시절에 유독… Read More »

고승덕변호사 그리고 그의 딸

By | 2014-06-01

교육감후보로 나온 고승덕변호사의 딸이 자신의 아빠인 고승덕변호사는 교육감이 될 자격이 없다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이 아침에 온 뉴스의 중심에 서있다. 진위논란이 일자 어렸을 때 사진까지 올리며 자신의 뜻을 알리고 있다. 나는 고승덕변호사에 대하여 잘 모른다. 그 지역의 투표권자도 아니다. 그에 대한 수많은 이야기들이 떠돌긴 하지만 굳이 입에 올리고 싶지 않다. 다만, 이런 일을 통하여 내 자신을 돌아다 보는…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