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어른

교회 예배당 내 유아실을 없애주세요!

By | 2018-08-25

아침식사를 하면서 어떤 목사님의 설교를 듣고 있던 중, 아기의 울음소리와 옹알대는 소리가 멀리서 들려온다. 갑자기 내 마음 속에 행복감이 찾아온다. 예배당 안에서 아기의 울음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것이 이리 행복한 일이었던가! 오늘날 규모가 큰 교회들은 예배당 뒷편이나 옆쪽에 유아실을 만든다. 이는 어린 아이들이 엄마 품에서 예배를 드릴 수 있는 배려라고 생각한다. 동시에 어른들은 조용한 분위기에서 예배에 집중할 수… Read More »

꼰대가 필요하다.

By | 2017-07-20

“꼰대”라는 말의 사전적 의미는 이렇다. 은어로, ‘늙은이’를 이르는 말. 학생들의 은어로, ‘선생님’을 이르는 말. 예전에는 요즈음보다 은어를 사용하는 경우가 더 적었다. 요즈음은 스마트폰 사용과 더불어 은어와 약자가 더 많이 사용된다. 예전에 학생들이 사용하는 “꼰대”는 주로 잔소리를 많이 하는 나이든 사람이나 선생님을 지칭했다. 즉, 아무나 늙었다고 꼰대라고 하지 않았다. 주로 입바른 소리를 하는 나이든 사람이나 선생을 그렇게 불렀다. 그런데… Read More »

어떤 어르신과의 만남

By | 2017-02-03

작년 봄부터였을까? 주일 교회에 가는 길에 주공3단지에서 만나는 노부부가 계셨다. 마주치는 어르신에게 늘 인사를 했다. 갈수록 처음 만나는 사람들에게 인사를 잘 안하는 사회가 되었지만 말이다. 주공 3단지 아래쪽에서 윗쪽으로 올라오는 모습을 늘 보았다. 따라서 처음엔 바울교회 교인인가라는 생각을 했었다. 노부부 내외도 인사를 잘 받아 주셨다. 그렇게 몇 개월이 지났을까? 한번은 그 어르신이 이렇게 말씀하신다. “인상 좋으신 선생님이 늘 이렇게… Read More »

“불편함”의 美學

By | 2014-07-17

우리 아파트안에 유치원이 하나 있다. 후문 입구에 위치한 유치원의 아침은 분주하다. 엄마들이 아이들을 데리고 와서 유치원 바로 앞에 주차를 하고 아이를 내려준다. 세상에서 이보다 안전한 방법은 없다. 아이를 데리고 와서 유치원 앞에서 바로 차를 세우고 내려주니 아이들은 길을 건널 필요가 없이 바로 유치원 정문으로 들어 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나는 그것이 매우 위험하게 보이는 것이다. 나는 엄마들이… Read More »

어른이란

By | 2014-06-29

“어른”의 사전적 의미는 이렇다. 다 자란 사람. 또는 다 자라서 자기 일에 책임을 질 수 있는 사람. 나이나 지위나 항렬이 높은 윗사람. 결혼을 한 사람. 한 집안이나 마을 따위의 집단에서 나이가 많고 경륜이 많아 존경을 받는 사람. 남의 아버지를 높여 이르는 말. 자기 일에 책임을 질 수 있는 사람이 바로 어른이다. 우리 사회에는 스스로 책임지는 어른들이 갈수록 적어진다.… Read More »

모든 것이 어른들의 잘못이라고?

By | 2014-05-30

네. 어른들의 잘못입니다. 아이들이 무엇을 보고 배웠겠습니까? 다 어른들의 말과 행동을 보고 그대로 답습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우리 어른들의 잘못에서 비롯한 것입니다. 그렇지만 항변하시겠지요? 다음 세대를 위해 자존심 구겨가며, 마음에 상처를 받아가며, 손에 상처를 입어가며 열심히 살았노라고 말입니다. 맞습니다. 당신들은 그렇게 험하게 살아오셨습니다. 그런데 되묻겠습니다. 왜 그렇게 하셨습니까? 자라나는 아이들이 언제 좋은 옷, 좋은 집, 좋은 차를 원했습니까? 당신의… Read More »

사회가 변하려면…

By | 2014-05-07

도둑질이 직업(?)인 가장도 자식에게는 “도둑질하지마라” “착하게 살아라”라고 말한다.  자신은 정작 횡단보도의 빨간불에도 뛰어가면서도 아이들에겐 “파랑불일 때 건너야 한다”라고 말한다. 이런 것을 보고 아이들은 자란다. 부모의 말과 행동이 다른 것을 보면서 말이다. 아이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나는 크면 저렇게 하지 않아야 돼!’라고 다짐하면서 성장하게 되는데, 정작 자신이 어른이 되고 나면 어른들이 보여준 모습을 그대로 답습한다. 안타까운 문화와 습성의 되물림이다. 일종의… Read More »

성장하는 어른

By | 2014-01-26

아이들은 계속 자란다. 그들은 약하고 작은 존재이지만 무한한 가능성을 가지고 몸도 마음도 커간다. 나는 유아부에 새로 온 아이들을 위한 기도에서 빼지 않는 내용이 “이 아이들이 몸이 자라듯 지혜와 믿음이 자라길” 소망하며 기도한다. 아이들은 그렇게 자라서 어른이 되어 간다. “어른”이란 “다 자란 사람”을 뜻한다. 일반적으로 몸이 다 자란 사람이다. 또한 “다 자라서 자기 일에 책임을 질 수 있는 사람”이란…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