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iMac

“옵션키”의 기적(?)

나는 모든 사진을 iMac의 “photos”에서 관리한다. 현재 8만장 정도의 사진이 있다. 대부분 아이폰으로 찍은 것들이다. 그 이전의 사진들은 2015년까지 하나의 다른 파일로 들어 있다. 예전에는 iPhoto 라는 사진관리앱에서 돌아가던 것들인데 백업을 해놓은 것이다. 따라서 2015년 이전의 사진들을 보려면 그 파일을 불러들여야 한다. 따라서 지난 주에 사진을 불러들였다. 그런데 문제가 다시 최근의 사진들을 불러들이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조직학강의를 만드느라… Read More »

imac 다시 셋팅하다

지난 주에 갑자기 오디오인터페이스인 Apollo Twin X의 드라이버가 작동하지 않으면서 시작된 문제는 며칠 동안 macOS를 십수번 깔아야했다. 그리고 데이터 업데이트를 위해서 Timemachine 기능을 이용해서 백업을 했다. 그런데 그럴 때마다 에러가 발생했다. macOS 뿐만 아니라, 모든 앱들을 다시 깔아야 하고, 더구나 iMac 자체에 들어 있는 데이터를 복구하기 위해서는 필연적으로 타임머신 기능을 이용해서 백업을 해야 하는데, 그게 불가능했다. 이 문제를… Read More »

새로운 맥OS, Big Sur

Catalina에 이은 새로운 Mac OS가 나왔다. Big Sur 지난번 베타버전을 맥북에어에 설치한 바 있어서 낯설지 않다. 오늘 아이맥과 맥북에어에 설치하였다. 약 한시간 반가량이 소요되었다. 무슨 이유인지 모르겠지만 아이맥에 조금 빨리 설치되었다. 설치한 후에 먼저 Logic Pro X, iMovie, OBS, 등 동영상강의 제작과 관련된 앱들의 안정성을 확인했다. 그것이 내게는 중요하기 때문이다. Apollo Twin X에서 소리가 나질 않아서 순간 당황했으나,… Read More »

Mac에서 백업기능, Time Machine

종종 iMac의 하드드라이브는 문제를 일으킨다. 2017년 12월에 구입했으니 이제 2년반을 넘어 3년에 가까워질 무렵에 문제를 일으킨 것이다. 자꾸 문제가 보여 백업하던 외장하드드라이브를 빼놓았는데, 며칠 후 iMac이 사망했다. 퓨전하드드라이브의 수명이 다한 것이다. 따라서 2TB의 SSD로 기본 저장장치를 바꾸었다. 그리고 백업용으로도 2TB의 외장SSD를 구입했다. 100여만원의 비용이 지출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컴퓨터환경은 매우 쾌적해졌다. 일단 조용하다. 소리에서 오는 스트레스는 없다. 그런데 기존에… Read More »

iMac 5k, 그리고 SSD

내가 메인으로 사용하고 있는 컴퓨터는 iMac 5k, 2017년형이다. 2017년 12월 말경에 구입했다. 벌써 2년반이 훌쩍 지났다. 이 iMac에 대하여서는 이미 여러차례 글을 쓴 바 있다. Fusion HDD의 고장은 긴장이 풀린 나에게 다시금 긴장하게 만드는 사건이었다. 많은 데이터의 손실 이후에 겪는 “정신 바짝 차리기”를 하고 있는 셈이다. 2TB SSD로 갈아타다. 1TB Fusion HDD에서 2TB SSD로 교체했다. 비용이 만만치 않음에도… Read More »

Backup from Time Machine of iMac

퓨전하드드라이브의 사망으로 9월 7일부터 사용하지 못하게 된 아이맥, 어제 새롭게 저장장치를 2TB SSD를 달고 복귀했다.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외장하드드라이브를 연결해서 백업을 시작했다. 백업예정시간은 21시간이 넘었다. 물론 시간이 점점 단축되어 5시간 조금 더 소요되었다. 밤늦게 세팅하는 것을 멈추고, 오늘 아침에서야 이것저것 연결하고 점검하고 있다. 9월 3일에 백업된 것에는 다리 4교시까지의 자료가 있다. 다리 5,6,7교시의 자료는 없다. 물론 아이맥이 멈추기전까지 완성된… Read More »

iMac 5k,  넉다운 ㅠㅠ

2017년 12월 연말에 구입해서 2018년부터 매우 만족해하면 사용해 오던 아이맥이 며칠 전부터 비실대기 시작했다. 미처 백업을 다 마치지 않은 상태에서 부팅불가 상태가 되었다. iMovie 파일이 날라간 것이 아쉽다. 물론 다시(Loer limb)의 일곱번째 파일까지는 모두 업로드해두어서 다행이긴 한데, 뭔가 수정할 것이 나온다면 처음부터 다시 작업을 해야 하는 번거러움이 있다. 백업 하드에 언제까지 백업이 되었는지도 정확하게 모르겠다. 시스템이 불안전해지면서 수동모드로… Read More »

동영상강의 이야기 (3) 제작과정

개강이 2주 연기되고, 3월에는 비대면강의(非對面講義)를 하라는 공문이 모든 교수들에게 전달되었다. 의대의 특성상 절대로 리포트 제출 등과 같은 방법으로 강의를 대치할 수 없기에, 모든 교수들은 “동영상 강의“를 만들 수 밖에 없는 상황이기에 나도 동영상 강의를 만들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내 강의안은 그 동안 애니메이션 기법이 많아서 영상으로 만드는게 쉽겠다.’라고 생각했었다. 그러나 막상 강의 프레젠테이션의 동영상 작업을 하려고 하니 그게 아니었다.… Read More »

동영상강의 이야기 (2) 동영상제작을 시작하다

카메라 앞에 서는 사람이 아니라면 녹화나 녹음 후에 자신의 목소리를 듣는 일은 결코 쉽지 않을 것이다. 수년 전에 강의평가를 받기 위해 강의를 녹화하고 그것에 대하여 피드백을 받은 적이 있다. 나름대로 강의를 철저하게 준비하고 열심히 하는 것과 실제로 강의를 하는 것과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 강의를 녹화해보고 나서 가장 크게 느꼈던 것은 “습관”이었다. 강의를 하면서 반복적으로 나오는 어떤 습관들이… Read More »

Apps in iMac 27

간혹 한번씩 정리해 놓는다. iMac에 있는 앱들을 확인해 보고, 64비트에서 실행되지 않는 앱 5개를 지웠다. 그리고 정리해 둔다. 지운 5개의 앱 중에서 유난히 ‘아깝다’라는 생각이 드는 것이 바로 “Aperture”이다. 이 앱은 애플(Apple)에서 유료로 판매하던 것이다. 강력한 사진 에디팅 앱이었다. 지금은 기본적으로 Photo에서 되는 기능들이다. 이제는 필요가 없어진 앱이기도 하지만, 당시에 비싼 비용으로 산 것이라 아쉬운 생각이 드는 것이다.…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