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세상사는 이야기

네스프레소 캡슐 커피

By | 2019-04-11

아마도 내 블로그엔 네스프레소(Nespresso) 캡슐커피에 대한 글들이 꽤나 있다. 오늘 점심을 먹고, 커피를 마시는데 다시한번 커피종류를 정리하고 싶어졌다. 왜냐하면, 예전에 없던 제품들이 간혹 새롭게 나오기 때문이다. 오늘 점심엔 최근에 구입한 니카라과(Nicaragua)를 마셨다. 나카라과를 마시면서 네스프레소 웹사이트에 있는 커피의 종류를 쭉 살펴보다가 리미티드 에디션이나 디카페인 종류는 제외한 나머지 제품들을 정리해 보기로 했다. 오리지널 마스터(Original Master) 나는 이 중에서 주로… Read More »

의학개론

By | 2019-04-10

의학개론(Introduction to Medicine)이란 과목은 올해 의예과 1학년에 처음으로 개설된 과목이다. 이 과목의 목적은 “본 과목은 의과대학 첫입학시기에 갖추어야 할 의학과 의사, 직업관 등에 대하여 성찰하고, 다양한 진로소개와 의사로 성장해나가는 전체 교육과정을 이해하고자 한다. 그 외에 지역사회와 관련된 의료의 역사와 특징등을 고민해보고, 미래의학의 변화에 따라 준비해 나가야 할 부분을 학습한다.”이다. 사실 지금까지는 의예과생들은 자연과학대학에 소속된 듯한 느낌으로 거의 버려져… Read More »

모닝커피

By | 2019-04-10

아침식사 때마다 마시는 커피이지만, 오늘은 왠지 ‘모닝커피’라는 이름을 붙여가며 커피를 마시고 싶어졌다. 어제 오후 늦게부터 내린 비가 이른 아침에 멈추고, 멀리 모악산 정상에 구름이 걸려 있는 우리 아파트의 모습이 마치 콘도처럼 느껴졌다. 페이스북에 사진을 두장 올리고 나서 글이 쓰고 싶어졌다. 사진을 다시 찾던 중 어제 읽기 시작한 “본성과 양육” 책을 찍어둔 사진도 보여 함께 올려본다. 본성과 양육의 주제는… Read More »

봄에는 벚꽃 구경 가세요

By | 2019-04-09

올해는 유독 벚꽃에 관심을 많이 갖고 봄을 보내고 있다. 전북지역에서 벚꽃이 유명한 곳이 여러군데 있겠지만 올 해에 직접 가본 곳 중에서는 “고창읍의 동쪽인 공설운동장입구 도로부터 방장산자연휴양림 방향으로 석정온천삼거리까지 이어지는 도로변“의 벚꽃이 최고인 듯 하다. 전주시내에서는 덕진공원에서 전북대후문(동물원방향)까지 이어지는 언덕길에 벚꽃이 빨리 피고 예쁜 곳이다. 삼천천변에도 벚꽃이 피지만 그리 풍성한 느낌은 아니다. 군데군데 풍성하게 꽃을 맺은 곳은 보이긴 하다.… Read More »

벚꽃

By | 2019-04-07

봄이 되면 흔하게 보게 되는 벚꽃, 그 벚꽃에 대하여 올해만큼 기대를 갖고 기다려본 적이 있었을까? 사실 벚꽃 뿐만 아니라 꽃과 식물에 관심을 갖고 살아본 적이 있었던가? 아무리 생각해 봐도 없다. 그 만큼 내 삶 자체에만 촛점을 맞추고 살았을 뿐, 꽃이나 나무에 관심을 가져본 적이 없다. 다만, 모악산 자락으로 이사를 온 다음해인 작년 봄에 텃밭에 꽃을 심으면서 계절에 따라… Read More »

김미광의 “감성테라코타 ‘봄’展”

By | 2019-04-05

테라코타[terracotta]의 사전적 의미는 ‘점토(terra)를 구운(cotta) 것’의 뜻이며, 벽돌, 기와, 토관, 기물, 소상 등을 점토로 성형(成形)하여 초벌구이한 것을 말한다(출처 : 미술대사전). 어제 오후 늦게 교동미술관 2관을 찾았다. 테라코타 아티스트 김미광선생의 전시전을 보기 위함이었다. “감성테라코타 ‘봄’展”이라고 명명된 이번 전시회에 대한 기대는 이미 2018년의 전시전을 통해 갖게 되었다. 작품들의 사이즈는 사진에서 봤던 것 보다 훨씬 크다. 물론 주먹 사이즈의 작은 작품들도… Read More »

해부학 시험출제를 마무리해놓고,

By | 2019-04-03

사실 해부학이라는 과목은 크게 변하지 않는다. 인체의 구조가 바뀌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해부학시험이라는 것은 뻔하다. 다만, 학생들에겐 처음 듣는 구조물의 이름과 공간에 대한 개념이 없기 때문에 어려울 뿐이다. 강의실에서 배우고, 시험을 보고, 해부실습을 하면서 구조물에 대한 전반적인 개념이 생기면서, 인체에 대한 전체적인 구조가 머리속에 남게 된다. 강의실에서 배운 것 만으로는 절대로 충분하지 않다. 시험을 치르게 함으로서 스스로 학습을… Read More »

음식물 쓰레기

By | 2019-03-30

우리집의 음식물 쓰레기는 다양하지 못하고 매우 단순하다. 야채를 다듬고 나온 쓰레기를 비롯하여, 과일껍질, 감자나 고구마 껍질, 생선뼈 등이 전부이다. 조금 전에 6봉지 정도를 버렸다. 위생팩의 1/3가량 들어있는 음식쓰레기를 주말이 되어 한꺼번에 버린 것이다. 우리집 음식쓰레기는 모두 냉동실에서 얼려진다. 약간의 음식물쓰레기라도 위생팩이나 비닐봉지에 넣어서 냉동실에 넣는다. 다음 식사 때 음식물 쓰레기가 나오면 합하는 경우도 있고, 새로운 봉지에 넣기도 한다.… Read More »

한국의 대형교회 문제점

By | 2019-03-30

한국교회의 문제점의 중심에는 “대형교회”가 있다. 모든 대형교회가 다 문제가 있다는 것은 아니지만, 작금의 한국교회의 문제점이 교회대형화와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나는 작년 12월에 “한국 대형교회의 천박함“이란 글을 쓴 바 있다. 또한 올 해에도 “그 곳에 하나님이 없다면“, “교회는 기업이 아니다“이란 글도 썼다. 요즈음 부쩍 이런 글들이 많다. 물론 비공개로 적어놓은 글들이 더 많지만, 일단 비공개로 놔두기로 했다. 공개를 안하는…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