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풍미통닭”

By | 2019-10-19

가을학회가 열리는 여수 디오션리조트를 가는 중에 점심으로 먹기위해 간 곳이 “풍미통닭”이다. TV 프로그램인 “백종원의 3대 천왕”에서 소개가 된 탓에 유명세를 타고 있는 곳이다. 나는 그곳에 다녀온 후에 이 사실을 알았다. 검색에서 맛집이라고 나와서 가본 곳이다.

순천종합버스터미널 근처에 있다.

네비게이션을 찍고 가시 구도심에 있는지라 주차하기가 마땅치 않지만 인근 골목에 주차를 할 수 있다. 가게는 매우 작고 허름하다. 간판에 풍미통닭이라고 쓰여있고, 집 앞 벤치에 곰돌이가 앉아 있는 것 이외에는 그냥 소도시 골목에 있는 작은 통닭집이다.

큰 길가에서 작은 길로 들어서는 모통이 쪽에 위치한다.

가게앞 벤치에 졸고(?)있는 곰돌리. 식당의 크기는 매우 아담하다.

메뉴판

추천메뉴인 “풍미런치정식(22,000원)”을 시켰다. 마늘통닭과 새싹주먹밥, 음료수로 구성된다. 돈으로 계산해 보면 음료수를 서비스로 주는 것과 같다. 밥이 굳이 필요없다면 그냥 마늘통닭을 시키면 될 듯 하다.

음료수는 콜라를 시켰는데, 오랜만에 병으로 콜라가 나온다. 그리고 밑반찬은 통닭집에 가면 아노는 기본적인 것만 나오는데, 김치가 나온다는 것이 좀 특이하다. 마늘통닭은 튀긴 통닭 위에 잘게 부셔진 마늘이 올려진다. 아이들에겐 매울 수 있지만, 성인의 경우는 입에 잘 맞을 듯 하다. 통닭을 가져와 바로 잘게 찢어준다.

주인은 사람들이 좀 팍팍하다고 생각되는 앞가슴살을 따로 나온 마늘을 얹은 후에 김치와 함께 먹어보라고 권한다. 그런데 그 맛이 괜찮다. 나는 2년여 동안 닭가슴살을 먹어 온 탓에 앞가슴살의 팍팍함이 낯설지 않다. 그럼에도 권하는대로 한번 먹어보았다.

그리고 새싹주먹밥은 각자 알아서 만들어먹을 수 있도록 위생비닐장갑이 함께 나온다. 젓가락으로 잘 섞은 후에 손으로 직접 만들어 먹는다. 따라서 사이즈는 자신의 취향대로 만들 수 있다. 간도 잘 맛고 모양해도 나쁘지 않다.

새싹주먹밥 재료

손으로 직접 주물러서 만든 새싹주먹밥

통닭은 튀김옷(우리가 일반적으로 ‘피’라고 부르는)이 매우 얇고 바삭거린다. 그런데 튀겨낸 닭고기의 살은 매우 부드럽고 촉촉하다. 매우 얇고 바삭거리는 튀김옷에 비하여 매우 부드럽고 촉촉한 고기의 맛이 조화를 잘 이루고 식감이 매우 뛰어나다. 아마도 이러한 튀김의 특성이 이 집을 유명하게 만들었다고 본다.

마늘통닭과 새싹주먹밥, 그리고 코카콜라

코카콜라는 병으로 나온다

식사를 마친 후 다시 벤치에 앉아 있는 곰돌이를 카메라에 담는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