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새벽에 쓰는 글 하나,

By | 2020년 3월 21일

새벽 네시에 눈을 떴는데 잠이 오질 않는다. 그래서 컴 앞에 앉았다. 요즈음 동영상 강의용으로 만들 키노트 파일의 수정은 한마디로 ‘단순노동’이다. 물론 ‘어떻게 하면 학생들이 영상을 통해서 이 구조물을 잘 이해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하지만, 작업 자체는 단순반복이다. 때로는 근육의 모양을 따라서 일일이 마우스로 그려야 하고, 신경이나 혈관은 따라가면서 선을 만들어내야 한다. 그리고 그것들을 애니메이션 기법으로 적용하고, 이들의 순서를… Read More »

블로그에 글을 쓴다는 것…

By | 2020년 1월 25일

2019년에 블로그에 쓴 글 편집이 어느 정도 마무리 되어가는 시점에 이런 생각을 해본다. ‘나는 왜 글을 쓰지? 물론 내가 글을 쓰는 이유에 대하여서는 오래 전에 글들 속에 적어왔다. 글을 쓴다는 것…(1) (2012년 7월 16일) 글을 쓴다는 것…(2) (2013년 1월 26일) 글을 쓴다는 것…(3) (2013년 7월 17일) 글을 쓴다는 것…(4) (2014년 3월 17일) 글을 쓴다는 것…(5) (2018년 6월 6일)… Read More »

요즈음 글이 뜸한 이유,

By | 2019년 8월 30일

블로그에 한참동안 열심히 글을 쓰다가 이번 8월에 들어서면서 부쩍 글이 뜸해졌다. 크게 두가지 이유에서이다. 첫번째는 페이스북을 오히려 더 많이 이용한 시간들이었다. 특히 교회페북에서의 활동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그랬다. 두번째는 요즈음 수면장애로 인해 집중력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이것은 첫번째 이유와 관련이 어느정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고 블로그에 글을 쓰지 않는다고 조급함이 있는 것은 아니다. 그냥 나의 일상을 적는 블로그가 나의 일상을… Read More »

“상산고 이야기와 일반고 이야기” 글들을 들여다 본다

By | 2018년 10월 6일

상산고 이야기는 2009년 12월 21일부터 2010년 1월 9일 사이에, 일반고 이야기는 2010년 11월 21일부터 2011년 2월 1일에 각각 10편씩 적었습니다. 그리고 2014년 12월 7일에 “상산고 이야기와 일반고 이야기를 닫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쓰면서 모든 글들을 닫았습니다. 세월이 지나면서 정보로서 가치가 떨어지고 자칫 오해를 살 수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오늘 아침에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옛 글들을 찾아서 몇 개를 읽어 보았습니다. 많은… Read More »

“내가 본 캐나다”

By | 2018년 9월 20일

캐나다 노바스코샤(Nova Scotia)주 핼리팩스(Halifax)에 있는 댈하우지(DalHousie)대학에 방문교수로 있었던 시절에 참으로 열심히 운영하였던 사이트 halifaxmail.com의 문을 닫은지도 꽤나 많은 시간이 지났다. 당시에 그 사이트에 참으로 많은 이야기를 담았었다. 그 중 한 카테고리 이름이 “내가 본 캐나다“였다. 2년 동안 사는 동안, 이 카테고리 안에 모두 81개 주제로 쓰인 글들이 있다. 이 글들은 내가 캐나다에서 잠깐 사는 동안 캐나다를 보면서 느낀… Read More »

내가 쓴 글들을 다시 읽어보기로 했다.

By | 2018년 9월 5일

내 블로그에 있는 글은 모두 2,314개이고, 그 중  내 글 2,303이다. 이 중 416개가 비공개 글이고, 공개된 글은 1,898개이다. 어쩌다가 한번씩 읽는 경우가 있긴 하지만, 나는 대체로 내가 써놓은 글을 잘 읽지 않는다. 그런데 이제 내가 써놓은 글을 다시 읽어보기로 마음을 먹었다. 마음을 먹었다고 잘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전에 썼던 글들을 읽고 필요에 따라 수정·보완을 할 생각이다. 오래전에 글을… Read More »

2016년 서버 고장으로 잃어버렸거나 쓰지 못한 글 또는 주제들

By | 2017년 7월 6일

10월 10일 글 이후에 12월 20일 “[공지] 서버 이상으로 인해 다시금 시작하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시작으로 다시 블로그가 운영되었다. 그 사이에 글이 하나만 복구된 셈이다. 서버는 12월 초에 고장이 나서 20일에 웹호스팅을 시작했다. 다만, 데이타 백업을 받아 놓은 시점이 10월 10일이었기 때문에 그 이전의 자료만 살아남은 것이다. 다만, 11월 2일부터 17일까지 뉴질랜드 여행 중에는 글을 올리지 않았었다. 아무튼 그… Read More »

글을 쓰는 이유…

By | 2017년 5월 21일

사람들은 내게 묻는다. “왜 글을 그렇게 많이 쓰세요?”라고 말이다. 사실 나는 글재주가 없다. 전형적인 이과 스타일인데다, 책을 많이 읽지 않기 때문에 좋은 글을 쓰지 못한다. “한 권의 책을 쓰기 위해 천 권의 책을 읽어라”라는 말이 있다(내가 만든 말이다 ㅋㅋ). 그 만큼 책을 쓰는 일은 힘든 과정이다. 나는 많은 글을 써놓는다. 잊혀질 기억에 대한 기록이다. 따라서 많은 글을 쓰는… Read More »

헐, 아래 시험 관련 글..

By | 2017년 3월 28일

정말 “헐~!”이다. 오늘 아침에 내 블로그의 글에 대한 정보를 보다 보니 100명이 클릭한 글이 하나 보인다. 이제 다리(하지, lower limb) 시험을 치른 후에 적어 놓은 글이다. 내 블로그의 글은 보통 몇 십명 정도가 볼 뿐인데, 갑자기 100명이라니… 이런! 시험에 관련된 글을 학생 한 명이 단톡방 등에 링크를 걸어 놓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별 내용도 없는데 말이다.

오랜만에 책상 앞에 앉는다

By | 2017년 1월 11일

늘 책상 앞에 앉아 있었지만 이렇게 블로그의 창을 열고 글을 쓰는 것이 오랜만이니, 나의 생각으로 오랜만에 책상앞에 앉는 느낌이란 뜻이다. 성적이 발표되면서 학생들의 방문이 잦은 편이지만 이렇게 컴퓨터 앞에서 글을 써 본다. 블로그를 운영하던 서버의 고장, 그리고 서버복구의 실패에 따른 우울함이 한 달 이상 지속되면서 차분하게 글을 써 본 것이 까마득하다. 물론 중간에 집에서 몇 개의 글을 쓴…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