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동물

멍멍이를 정말 좋아하지만…

By | 2017-11-05

나는 어려서부터 강아지를 좋아했다(멍멍이라고 부르는 것이 더 좋다). 지금도 마찬가지이다. ‘언젠가 집을 지으면 꼭 멍멍이를 키우리라’ 생각했던 것을 이제는 포기를 했다. 왜냐하면 집을 지을 것을 포기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멍멍이를 아파트에서 키우고 싶지 않다. 물론 그런 생각을 안해본 것도 아니지만, 나는 개는 흙을 밟고 살아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기도 하고(물론 잠은 집안으로 들어와서 놀기도 하고 자더라도), 아파트와 같은 공동주택에서의 반려동물을… Read More »

어머니와 동물원 산책

By | 2016-09-14

전주 동물원. 아이들이 초등학교에 다닐 때 와보고 오랜만에 와보는 곳이다. 옛날 기억이 별로 안나서 얼마나 달라졌는지는 모르겠지만 비슷하지 않을까? 오전에도 어머니의 산택을 위해 아파트를 걸었는데, 차도 계속 다니고(역주행 차량까지), 무료한 산책이라 동물원을 선택했다. 집에서 출발해서 산책 후 돌아오기까지 채 2시간이 걸리지 않은 시간들이었지만, 원래의 목적대로 어머니의 걷기운동이 어느 정도 되었다. 전체를 다 둘러 볼 수 없어서 입구에서 오른쪽… Read More »

[어릴 적에. 32] 염소를 살려라

By | 2014-09-17

우리가 초등학교에 다니던 시절은 우리나라가 가난했다. 당시 우리나라 GNP가 1970년 기준으로 243불(당시 북한은 286불)이었다. 참고로 작년(2013년) 기준 GNP는  24,328불이었다. 아무튼 지금 세대들은 상상도 하지 못할 만큼 가난했다. 이렇게 비교하면 된다. 2013년 기준으로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인 말라위가 222불(183위), 그 다음이 부룬디로 303불이다. 짐작이 갈 것이다. 그러니 각 개인의 가난은 어땠는지 알 수 있다. 학교에서는 학생들에게 토끼를 키우도록 장려했다. 당시에… Read More »

멍멍이를 만나다

By | 2013-07-26

정읍에 위치한 새힘수련원, 그곳에서 고등부 수련회가 진행 중이다. 어젯밤에는 그곳을 방문했다. 고등부교사인 아내 대신 설거지를 돕기 위함이었다. 그곳 식당 입구에서 멍멍이 한마리를 만났다. 심심했는지 나와 금새 친해졌다. 순하게 생겼지만 장난을 좀 심하게 치면 성질도 부리려고 한다(어떻게 하면 성질을 돋구는지 잘 알고 있다). 사람이든지 동물이든지 첫인상이라는 것이 있다. 그 첫인상은 꽤나 오랫동안 지속된다. 첫 인상은 매우 주관적인 것이고, 때로는…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