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요양병원

타협(妥協)

By | 2019-02-05

타협(妥協)의 사전적 의미는 “어떤 일을 서로 양보하여 협의함.”(출처:네이버사전)이다. 세상을 살다보면 삶의 여러가지 상황에서 타협을 해야할 상황에 부딪히게 된다. 그런데 타협이라는 단어가 그리 호감이 가지 않는다. 아마도 타협이라는 과정들이 그렇게 좋지 않은 경우에 많이 사용되었기 때문이다. 현실과 타협하는 것을 넘어, 불의와 타협을 했던 수많은 역사의 과정들에 대한 나쁜 기억들이 우리 안에 자리잡고 있다. 따라서 타협이라는 단어가 우리 삶 가운데… Read More »

설명절 단상(斷想)

By | 2018-02-17

어머니를 요양병원에 다시 모셔다 드리고 집에 와서 글 제목을 적었다. 그리고 글을 더 이상 쓰지 못했다. 나는 불효자이다. 내가 노력해도 넘지 못할 산이다. 어머니가 요양병원에 계시는 것이 어머니에게 더 유익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뒤돌아서는 내마음이 결코 편치 못하였다. 4월이 되어 봄이 더 건강해지면 고향집에 가시겠다고 말씀하신다. 그럴 수 있는 컨디션이면 얼마나 감사하랴! 그러나 87세의 어머니는 결코 그런 컨디션이… Read More »

어머니 요양병원에 모시기

By | 2017-06-26

“어머니, 우리 어머니” 시리즈글을 벌써 7개나 써 두었다. 물론 ‘감춘글’이기 때문에 나 이외에는 읽을 수 없다. 그냥 기록용으로 적어두고 있다. 지난 주 전주에 있는 요양병원으로 모셨다. 서울에 있는 대학병원에서의 급성기 치료를 마무리 한 후에 요양병원에 입원을 하게 된 것이다. 부모님을 요양병원에 입원을 지키는 자식의 감정은 매우 복잡하다(이미 다른 글에 써두었으니 여기에 적을 필요는 없다.). 노인들이 요양병원에 입원하면 모든… Read More »

장모님을 뵙고 와서

By | 2016-09-06

오늘 점심식사 후에 반일연가를 내서 아내와 함께 시골에 있는 요양병원에 계신 장모님을 뵙고왔다. 뵙고 돌아오늘 길, 딴 생각을 하다가 고속도로 진입로로 들어가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질 정도로 마음이 찹찹하고 복잡했다.  구례를 벗어나면서 “전주로 모셔야 되는 거 아냐?”라고 말했다. 아내는 말이 없다. 여러가지 복잡한 생각들이 머릿속에 꽉 차있는 듯 하다. “저라고 왜 그 생각을 안했을까요?”라고 짧게만 답을 한다. 길을 잘못들어서…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