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태

글쓴이는 1988년 전남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모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1996년부터 현재까지 전북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로 재직 중이며, 해부학교실 주임교수를 역임하였다. 해부학, 조직학, 신경해부학, 발생학, 의학용어 등을 강의하고, 관련 분야를 연구하고 있다. 또한, 의학교육학교실 겸임교수, 의예과 담임교수로 활동하고 있으며, 의학교육과 학생지도 및 상담을 오랫동안 해오고 있다.

Author Archives: 김형태

일요일 오후입니다.

By | 2020년 9월 13일

광야에서 외치던 요한, 그의 말을 늘 이렇게 표현한다.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 이 말씀은 요한복음 3장 2장에 나온다. 그 때에 세례 요한이 이르러 유대 광야에서 전파하여 말하되  회개하라 천국이 가까이 왔느니라 하였으니  그는 선지자 이사야를 통하여 말씀하신 자라 일렀으되 ㄱ)광야에 외치는 자의 소리가 있어 이르되 너희는 주의 길을 준비하라 그가 오실 길을 곧게 하라 하였느니라  “회개”는 곧 “천국”을 의미한다.… Read More »

일요일 아침입니다

By | 2020년 9월 13일

밤새 꿈을 꾸며 뒤척이는 바람에 멘탈이 클리어하지 않은 그런 일요일 아침입니다. 요거트와 사과, 호밀식빵으로 아침을 먹고나서, 커피를 초콜렛과 함께 마십니다. 달달한 초콜렛이 쓴 커피의 맛을 상쇄시켜 줍니다. 오늘도 온라인예배에 참여합니다. 저는 주로 청파교회(김기석목사 시무)의 온라인예배에 참여합니다. 아직도 순수함이 남아 있는 교회라고 생각되기 때문입니다. 한국의 많은 교회들이 복음전파와 교회성장이라는 명목으로 교회를 대형화해 온 오늘날의 교회의 모습은 비참합니다. 교회성장을 비판적으로… Read More »

의대생들이 암기만 잘 하는 놈들이라고?

By | 2020년 9월 11일

동맹휴학과 국시거부, 그리고 의료파업으로 인해 의사와 의대생들은 사회적 분노의 대상을 넘어, 혐오의 대상이 되었다. 페이스북을 보다가 그런 글을 하나 보게 되었다. “의대생들은 암기만 잘 하는 놈들” 과연 그럴까? 의대생들은 정말 암기만 잘 하는 걸까? 나는 88년에 졸업한 이후에 줄곧 의학교육의 현장에서 살아왔다. 그동안 수많은 학생들을 만났다. 내가 학생들을 감싸는 것은 아니다. 내가 의대생들을 한마디로 표현하라고 한다면 이렇게 표현하고… Read More »

‘의철학’을 하는 제자

By | 2020년 9월 10일

1년 전 오늘 제자 한 명이 논문을 들고 내 연구실을 찾아왔다. 바로 “의철학”을 전공하는 박지영 선생이다. 내가 교수로 임용된지 얼마 안되었을 때 가르쳤던 제자이다. 우리 대학에 와서 강연도 했었다. 그 친구와 오늘 다시 연락이 되었다. 1년 전에 논문을 받고서 기쁜 마음으로 페이스북에 포스팅을 했었는데. 그날이 바로 오늘이다. 따라서 연락을 주고 받았는데, 부산에 있는 모대학에 교수로 임용이 되어서 갔다고… Read More »

iMac 5k,  넉다운 ㅠㅠ

By | 2020년 9월 9일

2017년 12월 연말에 구입해서 2018년부터 매우 만족해하면 사용해 오던 아이맥이 며칠 전부터 비실대기 시작했다. 미처 백업을 다 마치지 않은 상태에서 부팅불가 상태가 되었다. iMovie 파일이 날라간 것이 아쉽다. 물론 다시(Loer limb)의 일곱번째 파일까지는 모두 업로드해두어서 다행이긴 한데, 뭔가 수정할 것이 나온다면 처음부터 다시 작업을 해야 하는 번거러움이 있다. 백업 하드에 언제까지 백업이 되었는지도 정확하게 모르겠다. 시스템이 불안전해지면서 수동모드로… Read More »

아직 폭풍이 지나가지 않았구나!

By | 2020년 9월 7일

어젯밤 본과4학년들이 국시 원서접수를 거부했다. 그리고 전공의들도 파업복귀를 철회했다. 생각들이 다 다르겠지만, 일단 의대생들과 전공의들의 의견을 존중한다. 누군가 선뜻 해답을 내놓지 못한다. 이럴 때에는 대통령의 결단이 필요하다. 그리고 그들의 말에 귀기울여야 한다. 그들도 우리의 국민이다. 소수이긴 하지만. “철회” 이 한마디면 될 듯하다. 만일에 추진하고자 하는 정책이 정말 국민을 위한 것이라면 철회를 해도 국민들이 그냥 있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Read More »

폭풍이 지나가고 있다

By | 2020년 9월 6일

의협회장의 여당과의 합의, 그리고 그것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전공의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주에는 어느정도 정리가 될 듯하다. 다행스러운 일이다. 이번 일을 아침에 생각하면서 정리를 해두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부/여당 그들은 민주화운동의 주역들이다. 그런데 그들이 정권을 잡고나서 하는 행보는 그들이 투쟁하던 정권의 모습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소통이 없다. 아니 소통을 회피했다. 그들의 생각대로 정책을 펼치기 위해서이다. 그것은 그들이 힘겹게 싸워야했던 정권의 모습과… Read More »

배포용 강의노트를 만들며

By | 2020년 9월 5일

어제 오후부터 학생들에게 배포할 강의안을 만들기 시작했다. “원 강의안을 그냥 그대로 주면 되지 않냐?”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학생들도 그걸 원할지도 모른다. 그런데 그럴 수 없다. 몇가지 이유 때문이다. 첫째는, 내 강의안의 바탕은 기본이 검정색이다. 많일에 프린팅을 하는 학생이 있다면 프린팅이 불가능하다. 따라서 일일이 흰색바탕으로 바꾸는 작업을 해야 한다. 일괄작업이 힘든 이유는 글씨가 흰색이기 때문에 일괄적으로… Read More »

갈무리

By | 2020년 9월 4일

조금 전에 뉴스를 보다가 ‘화면캡쳐’나 ‘스크린샷”이라는 용어 대신에 ‘화면 갈무리’라는 용어가 매우 신선했다. 아무런 생각없이 ‘capture”를 사용해 왔다. 실은 “captured”라고 해야 더 올바를 것이다. 화면캡쳐, 화면 갈무리라는 말을 들으니 떠오르는 것이 있다. 우리의 인생은 영상처럼 흘러간다. 하나의 주요장면들을 갈무리해서 기억한다고 해도 우리의 인생은 중간의 멈춤이 없이 흘러간다. 한순간도 멈출 수가 없는 시간의 흐름이다. 따라서 우리 인생에는 갈무리란 없다.… Read More »

어~! 괜찮은데…

By | 2020년 9월 3일

지난 2월과 3월에 몇 개의 음악을 만들어 두었다. 몇 개는 이미 동영상 강의의 인트로와 피날레에서 사용했다. 뭐 잘 만들어진 곡은 아니지만 저작권에서 자유로울 수 있으니 사용하는 것이다. 그렇게 몇 개의 곡 중 동영상 강의에서 사용하지 않은 음악 하나를 최근에 발견(?)했다. 모두 샘플을 이용하고 몇 부분만 건반으로 입력을 한 곡이다. 들으면서 드는 생각은 ‘어~! 괜찮은데?’ 였다. 이미 의예과 다리강의…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