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세상사는 이야기 2013

보스와 리더, 그리고 ….

By | 2013-11-25

어제 오랫만에 작은 아들을 만나서 소소한 이야기들을 나누었다. 그 중에 보스(boss)와 리더(leader)…에 대한 이야기가 있었다. 그리고 인터넷에서 흔한 그림 하나가 있다. 그림으로 보스와 리더를 극명하게 잘 표현하고 있다. 따라서 그림 한장은 인터넷을 돌고 돌고 또 돌아다닌다. 이 그림 한장으로 많은 것을 설명해 주니 굳이 글을 쓸 필요는 없는 듯 하다.   거기에…더해…   한장의 그림을 만들어 보았다. “조별… Read More »

오랜만에 파마와 헤어코팅

By | 2013-11-21

오랫만에 파마(곱슬머리 파마가 아닌 웨이브)와 코팅을 했다. 오늘 아침에 아내가 귀에 피어싱을 해 보라고 권한다(빈정대는 소리가 아닌 진심으로). 그건 좀 그렇다. 아무튼 아내의 응원에 힘입어 블루블랙(Blue Black)으로 코팅을 하고, 큰 웨이브 파마를 해보았다. 헤레나 코뽈라의 원장님의 적극적인 권유(그 권유는 좋은 작품을 만들어냄)도 있고 해서 말이다. 조금전에 헤레나 꼬뽈라 원장님이 카톡을 보내왔다. “오늘 반응은?”이라고. ㅋㅋㅋ 그래서 답변을 보냈다. “이쁘게… Read More »

재미있는 아들…

By | 2013-11-19

아들이 아침에 문자를 보내왔습니다. 문자의 링크를 따라가 보니 모르는 분의 블로그입니다. 그 블로그에 아들 사진이 있습니다. 아래와 같은 글과 함께 말입니다. 아마도 어제 첫눈이 내릴 때 바깥에 나가 아이폰으로 사진을 찍던 중 블로그의 주인을 만났고, 거기에 사진을 찍어달라고 했는가 봅니다. 그리고 사진을 받았는데, 아들의 허락을 받고 사진을 블로그에 올렸나 봅니다. 그래서 모르는 분의 블로그에 가서 사진을 보았습니다. 첫눈에… Read More »

오랜만에 학생들과 식사하다

By | 2013-11-18

최근 몇 년간 지도학생들과의 지도모임 이외에는 거의 학생들과 식사를 하지 않았다. 학생들과 식사를 하는 것을 보고 몇 몇 교수들이 이상한 말을 만들어냈기 때문이다. 오늘 바이오메디컬 학생들과 식사를 했다. 학기 초에 치른 용어시험과 중간고사 상위 2등까지 식사를 사준다고 약속했기 때문이다. 공동 2위가 있어서 5명의 학생과 식사를 했다. 식사는 전북대 후분 치킨전문점  “다사랑”에서 먹었다. 학생들에게 “러브윙”을 먹자고 했다. 처음엔 “오꾸닭”을… Read More »

북유럽 건축과 디자인 @서울시립미술관

By | 2013-11-18

지난 주말에 서울 갈 일이 있어 서울시립미술관에 다녀왔다. 오랫만에 아내와 동행한 서울 나들이였다. 이미 10월부터 기회를 만들어서 가볼 예정이었고, 마음속에 많은 생각들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설레이는 마음으로 다녀올 수 있었다. 오랫만에 마음속에 많은 것을 담아올 수 있는 기회였다. 아래는 서울시립미술관의 웹사이트에서 가져온 정보들이다. 참고하면 좋을 듯 하다. 또한 사진은 찍을 수 없으니 펜과 메모지를 준비하는 것을 권한다. 서울시립미술관은… Read More »

[자료] 난독증 (難讀症, dyslexia)

By | 2013-11-17

난독증(難讀症, dyslexia) 또는 독서 장애(讀書障礙)는 문자를 읽는 데에 어려움이 있는 증세를 말한다. 이는 읽고 말하고 철자를 구분하는 데 정확성이나 유연성에 장애가 있는 학습 장애를 가리킨다.  시각이 정상이고 다른 학업영역에서는 적절한 기술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읽기를 하지 못하는 것이다. 두통이나 요통이 그렇듯이 난독증도 많은 종류가 있고 그에 따른 원인도 다양하다. 모든 사례의 난독증과 관련된 단일한 비정상적 특징은 없고, 여러… Read More »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균형

By | 2013-11-13

현대인은 온라인의 세상에서 살고 있다. 오프라인이 주된 삶의 공간이지만, 현대인들은 꾸준히 온라인의 삶에 매달리고 탐닉한다. 온라인에서도 소통이 있고, 온라인을 통한 친구도 있을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글을 쓰는 이유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균형”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언제가부터 현대인들에게는 온라인의 삶은 누리는 삶, 오프라인의 삶은 먹고 살기 위한 공간으로 생각하는 듯 하다. 그러나 과연 그럴까? 온라인에서의 범죄는 매우 심각한… Read More »

때가 있다

By | 2013-11-13

정해진 시간안에 사는 인간, 그리고 태어나서 자라고 늙어가는 과정 중에 있는 인간은 적정한 때가 있다. 어려서 해야 할 것과 젊어서 해야 할 것, 그리고 늙어서 해야 할 것이 있다. 따라서 현자들은 “때를 놓치지 마라”라고 권고한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일의 적당한 때에 대한 개념을 갖게 되기도 하고, 자신의 살아온 시간들을 통해 때를 놓친 것에 대한 아쉬움으로 자식이나 젊은 사람들에게 이야기하는… Read More »

홈엘리베이터

By | 2013-11-10

홈엘리베이터(home elevator)를 한번 찾아 보았다. 홈엘리베이터란 가정용엘리베이터, 소형엘리베이터, 2-3인용엘리베이터 등으로 표현될 수 있다. 만일에 주택을 지을려고 생각하는 분이라면 1층 건물이 아닌 이상 엘리베이터를 한번쯤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충분히 걸어다닐 나이는 괜찮지만 고령화시대에 맞추어 가정용 엘리베이터의 필요성은 뚜렷하다. 물론 우리나라처럼 아파트와 같은 공동주택이 많고 빌라 등은 엘리베이터 자체를 생각하지 못하기 때문에 홈엘리베이터에 대한 관심은 당연히 떨어진다. 더구나 가정집에…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