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세상사는 이야기 2018

택배 포장

By | 2018-10-25

그제 페이스북을 통해 분양(?)한 물건들을 택배로 보내려고 포장을 했다. 던져도 절대로 손상되지 않도록 속포장을 하고, 겉박스도 테이핑을 마쳤다. 이런식으로 포장을 하고 있는 내 자신이 신기하기도 하다. 그러면서 문득 드는 생각이 있다. ‘내 아버지도 이렇게 하셨어!’ 그렇다. 시골에서 약방을 하시던 아버지는 타지로 소포(당시에는 택배라는 개념이 대부분 우체국 소포이거나 화물차 회사에서 하던 배송이었다)를 보낼 일이 있으면 정말 꼼꼼하게 포장을 하셨다.… Read More »

Shure 55SH series II

By | 2018-10-23

수많은 가수들이 동영상을 찍을 때마다 등장했던 마이크 Shure 55SH series II, 나는 이 마이크 하나를 오랜 시간동안 소장하고 있다. 이 마이크를 노래나 녹음에서 사용하지 않는다. 그냥 소장하고 있다. 오늘 이 마이크를 서랍장에서 꺼내서 보면서 이런 생각이 든다. ‘인간의 욕심이 끝이 없구나!’ 물론 어제와 오늘, 이틀 동안 내가 갖고만 있는 음향기기들의 일부를 페이스북을 통해 나누었다. 그리 비싼 물건들은 아니지만, 그냥… Read More »

3M 언더싱크 정수기

By | 2018-10-23

작년에 이사를 오면서 주방 싱크대에 정수기를 설치했다. 시중에 렌트방식의 정수기가 있긴 하지만, 실제로 많은 물을 사용하지 않는 이유로 3M의 언더싱크 정수기를 설치하기로 했다. 그리고 주문을 해서 보니 2중 필터방식으로 왔다. 옥션에서 주문할 때는 “USF-C” 리필 교체필터(사진의 오른쪽, 좀 더 긴 필터)만 오는 중 알았는데, 그 전단계의 필터(사진의 왼쪽에 보이는 작은 필터)가 하나 더 추가되어 배송되었다. 따라서 싱크대업체에서 와서… Read More »

Why Me

By | 2018-10-20

Kris Kristofferson가 불렀던 노래 Why me가 이 아침에 떠올라 가사를 올려본다. 아마도 CCC의 Good Life의 공연 때문에 알게 된 노래이다. 대학시절 이 노레에 꽃혀서 한참동안 따라 불렀던 바로 그 노래이다. . Why me Lord, what have I ever done To deserve even one Of the pleasures I’ve known . Tell me Lord, what did I ever do That… Read More »

컴퓨터 테이블 세팅

By | 2018-10-17

내가 사용하는 방의 테이블 위는 너무 복잡하다. 아이맥과 스피커 2쌍이 자리잡고 있고, 거기에 오디어인터페이스를 비롯한 잡다한 물건들로 가득하다. 어제는 10x150cm의 원목 받침대를 주문하여 컴퓨터와 스피터를 그 위에 올리고  그 안에 여러 기기들과 물건들을 놓아 정리를 했다. 어젯밤에 받침대를 자동차에 안에 겨우 넣어와서 옮겼다. 오십견으로 인해 왼팔을 거의 사용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스피커를 옮기고 셋팅하는 일이 가장 힘들었다. 특히 스피커… Read More »

일상(日常)

By | 2018-10-15

우리는 “날마다 반복되는 생활“을 “일상(日常)”이라고 정의합니다. 일상은 우리에게 반복되는 지루함을 가져다 줄 수 있지만, 늘 반복되는 이유로 더 편하고 편리한 생활이 가능합니다. 여러분의 일상은 어떻습니까? 저의 일상은 늘 비슷합니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더 단순한 일상이 될 수도 있지만, 그리 내게는 불편함은 없습니다. 저는 아침에 일어나면 습관처럼 주방쪽 창문을 통해 동북쪽에 자리잡고 있는 평화동쪽을 바라보고, 다시 거실로 와서 남쪽에 자리잡고 있는… Read More »

기록은 기억을 이긴다

By | 2018-10-10

나는 “기록은 기억을 이긴다“라는 말을 자주 한다. 갈수록 기억력이 떨어지는 나이가 되면 더욱 이 진리를 실감한다. 젊어서는 많은 것을 기억했다. 늘 노트를 적는 아내에게 핀잔을 주곤 했다. 요며칠 사이에 예전의 기록들을 꺼내어 보고 있다. 2001년 여름부터 2003년 여름까지의 캐나다 노바스코샤 핼리팩스(Halifax NS Canada)에서의 삶에 대한 기록들이다. 처음에 “핼리팩스 이야기”라는 두 권의 책에서 시작했다. 그리고 당시에 찍어놓은 사진들을 찾았다.… Read More »

직함을 내세우는 사회

By | 2018-10-09

직함(職銜)이란 “벼슬이나 직책, 직무 따위의 이름.”을 말한다. 우리 사회에서는 누군가를 호칭(呼稱 : 이름 지어 부름. 또는 그 이름.)할 때 이름 보다는 직함을 부르는 것을 선호한다. 따라서 우리사회에서는 직함을 우선시하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그 직함이 과장되거나 포장되기도 한다. 은행이나 병원에서 사람들이 이름을 부를 때 이름 뒤에 “님”자를 붙이는 시대이다. 기존에 있던 “씨”는 어디로 가버렸다. 씨(氏) 를 사전에서 찾아보면, 명사… Read More »

핼리팩스를 샅샅이

By | 2018-10-08

작년 가을에 가고자 했던 캐나다 노바스코샤 여행을 포기한 후 벌써 1년이 훌쩍 넘어 버렸다. 아내의 무릎수술로 인한 결과였지만, 우리 부부는 여전히 핼리팩스를 그리워한다. 다시 여행을 할 수 있을지는 아직도 미지수이다. 만일에 핼리팩스를 다시 간다면 10년 이내에 가보려고 하는 것이다. 오늘은 아내와 핼리팩스의 지도를 보면서 이곳저곳 도로와 지역들을 다시 보았다. 그리고 핼리팩스의 사진들을 다시 보았다. 소니 F717을 구입한 이후에… Read More »

“상산고 이야기와 일반고 이야기” 글들을 들여다 본다

By | 2018-10-06

상산고 이야기는 2009년 12월 21일부터 2010년 1월 9일 사이에, 일반고 이야기는 2010년 11월 21일부터 2011년 2월 1일에 각각 10편씩 적었습니다. 그리고 2014년 12월 7일에 “상산고 이야기와 일반고 이야기를 닫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쓰면서 모든 글들을 닫았습니다. 세월이 지나면서 정보로서 가치가 떨어지고 자칫 오해를 살 수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오늘 아침에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옛 글들을 찾아서 몇 개를 읽어 보았습니다. 많은…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