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기독교

작금의 한국교회가 아무리 개판이어도,

아침에 일어나 교회를 생각해 본다. 답이 없어 보이는 한국의 개신교 교회들, 당연히 사회적 비판과 비난을 받는 것이 당연하게 보여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독교인이던지, 아니던지 간에 몇가지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아무리 현재의 한국교회의 모습이 부정적이라고 할지라도 기독교 정신의 숭고함과 거룩함은 영원할 것이라는 것이다. 역사적으로 기독교는 수많은 사람들을 변화시켜왔다. 그 변화의 능력의 원천에 대한 설명은 종교인이나 비종교인, 기독교인이나 비기독교인들의… Read More »

블로그 글들을 백업하다가,

요즈음 시간이 나는대로 내 블로그의 글들을 백업 중이다. 예전의 자료는 서버(내 연구실에서 직접 서버를 돌렸다) 고장으로 다 날라가 버리고, 2009년부터 웹호스팅을 통해 블로그에 글을 남기고 있다. 2009년과 2010년은 이미 백업을 해서 책자로 만들어 두었다. 지금은 2021년부터 역순으로 백업 중이다. 현재는 2019년 자료들을 백업 중에 있다. 백업을 하던 중 잠시 글을 다 읽게 만드는 글이 하나 있다. 내가 당시에… Read More »

어느 권사님의 전화

어느 권사님께서 전화를 하셨다. 많은 이야기를 나누는 중에 조심스럽게 말을 꺼낸다. “저, 성당에 등록했어요.” 3년 전이라면 아마도 왜 그랬느냐?며 말렸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나의 대답은 이랬다. “뭐가 어때서요?” 평소에도 개신교와 가톨릭, 정교회는 늘 같은 기독교라고 생각해 왔기 때문이기도 하고, 작금의 한국 개신교는 타락의 끝점에 서있기 때문이다.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는 이상한 종교패거리가 되어버린 한국교회에 더 이상 기대할 것이… Read More »

크리스천의 “이웃사랑”(3)-공무원편

당신이 공무원이라면, 민원인에게 더욱 친절해야 합니다. 민원인 중에는 배움이 짧아서 설명을 해도 잘 못 알아듯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런 분들을 도와주라고 세금에서 당신에게 봉급을 주는 것입니다. 즉, 민원인들이 낸 세금에서 자신이 봉급을 받고 있다는 가장 기본적인 공무원의 위치을 인식하는데부터 친절함이 나오는 것이고, 그 친절함이 이웃사랑의 시작인 것입니다. 따라서 절대로 민원인을 낮게 보는 거만한 태도는 버려야 합니다. 더구나 민원인의 모습을… Read More »

크리스천의 “이웃사랑”(2)-교사편

과연 기독교에서 말하는 ‘이웃사랑’이란 무엇일까? 우리 인간이 하나님에 대한 사랑의 표현으로 할 수 있는 최고 또는 최상은 “이웃사랑”이라는 생각이다. 하나님을 사랑한다면서 우리의 이웃을 사랑하지 않는다면, 결국 하나님을 사랑하지 않는 것이고, 나아서 기독교에서 가장 강조하는 “믿음” 자체가 없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것이다. 당신이 교사라면, 수업준비에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학생들에게 무엇을 가르쳐야 하는지를 최선을 다해 결정하고, 그것을 학생들에게 잘 전달하기… Read More »

크리스천의 ‘이웃사랑'(1) – 운전자편

당시이 하나님을 믿고, 또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그 분의 말씀대로 살기로 작정한 기독교인이라면 당연히 “이웃사랑”이라는 계명을 지키는 것이 맞을 것입니다. 그 “계명을 지키는 자라야 믿는 자”라고 할 수 있으니까요. 오늘은 첫번째 이야기로 “운전”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당신이 운전을 하는 크리스천이라면, 신호등을 잘 지키세요. 빨간불에 서고, 파랑불에 가세요. 신호등을 잘 지켜서 빨간불에 잘 서는 것도 중요하지만, 파랑불일 때… Read More »

교회에 대한 글 리스트

그 동안 기독교를 비롯하여, 한국교회와 바울교회에 대하여 쓴 글을 모아보고 있다. 이유는 ‘내 스스로 일관성을 갖고 있는가?’를 내 자신에게 질문하기 위해서다. 동시에 ‘나는 한국교회와 바울교회를 위해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라는 질문을 던지기 위함이다. 아래 정리된 글제목 리스트는 모두 역순이다. 즉, 최근에 썼던 글부터 역순으로 정리해 둔다. 2018년부터 2021년 사이에 쓴 글들이다. 기독교와 교회 관련 글이 부쩍 늘어난 기간이다. “보호된… Read More »

성탄절 아침에 쓰는 글,

성찬절 아침입니다. 아침시간에 거실에 흘러나오는 캐롤을 들으며 행복한 성탄아침을 맞이했습니다. 새벽에 일찍 일어나 특별한 이유없이 잠을 이루지 못하다가 아침을 먹고 컴퓨터 앞에 앉았습니다. 이런 제목이 떠올랐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을 교회안에 가두어 버린 기독교” 제목부터 부정적이죠? 맞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뻐하는 성탄절 아침임에도 불구하고 몰락해 가는 기독교의 본질에 대하여 생각하지 않을 수 없기에 무거운 주제들 들고 나왔습니다. 하나님은 공의의 하나님이십니다.… Read More »

기독교인들의 ‘선한 영향력?’

일반적으로 주일예배 후에 늘상 이런 표어가 성도들에게 주어진다. “세상에서 나가서 선한 영향력을 끼치며 삽시다!” 이 얼마나 멋진 말인가?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가면서 세상에서 선한 영향력을 끼치고 산다는 것은 기독교인들의 삶의 ‘소망’이자, ‘지표’이자, ‘목표’이자, ‘사명’이기도 하다. 불현듯 이 이야기를 하는 것은 “기독교인들이 이렇게 살고 있다, 그렇지 못하다.”라는 이야기를 하려는 것은 아니다. 이미 선한 영향력과는 거리가 만 기독교가 되었기 때문이다. 오늘… Read More »

예수 믿지 마세요!

교회장로인 내가 이렇게 말합니다. 예수 믿지 마세요! 왜냐하면, 예수를 믿으면 많은 것이 불편해지기 때문입니다. 세상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과 달라야 하기 때문에 많은 부분에서 삶이 불편해집니다. 거짓말을 하지 않아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정직하고 바르게 살아야하기 때문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높은 자리에 올라가고 싶어하고, 많은 것을 가지려고 하는데, 예수를 믿으면 더 낮아져야 하고, 많은 것에서 손해를 보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한가지 예를…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