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블로그

댓글쓰기 가능한 기간을 늘리다

By | 2020년 5월 8일

내 블로그의 글에 댓글을 쓸 수 있는 기간을 60일로 제한을 해두었었다. 이유는 스팸 때문이었다. 기간을 제한하지 않으면 아주 오래된 글에 이상한 댓글들을 달아놓는다. 모두 홍보성이지만, 그것도 이상한 홍보들이 대부분이었다. 따라서 2개월 동안만 댓글을 쓰도록 해두었다. 따라서 오래된 글에 댓글을 달고 싶어도 댓글을 달 수 없다. 그런데 오늘 그 기간을 500일로 늘려두었다. 사실 블로그를 차츰 닫을 계획을 하고 있다.… Read More »

블로그에 글을 쓴다는 것…

By | 2020년 1월 25일

2019년에 블로그에 쓴 글 편집이 어느 정도 마무리 되어가는 시점에 이런 생각을 해본다. ‘나는 왜 글을 쓰지? 물론 내가 글을 쓰는 이유에 대하여서는 오래 전에 글들 속에 적어왔다. 글을 쓴다는 것…(1) (2012년 7월 16일) 글을 쓴다는 것…(2) (2013년 1월 26일) 글을 쓴다는 것…(3) (2013년 7월 17일) 글을 쓴다는 것…(4) (2014년 3월 17일) 글을 쓴다는 것…(5) (2018년 6월 6일)… Read More »

2019년 블로그 글 편집을 마치다

By | 2020년 1월 21일

며칠동안 폐인처럼 그렇게 편집에 몰두했다. 일단 기본적인 모든 편집은 완료되었다. 이제 다시 점검하면서 오탈자를 확인하는 일만 남아 있다. 모두 두 권의 책으로 묶었으며, 2019년 초에 많은 글을 쓰는 바람에 앞 4개월과 뒤 8개월로 묶었다. 정리하자면, 2019A(1월부터 4월까지, 4개월) 총 133개 글이며 274쪽 분량이다. 1월, 26글 60쪽2월, 33글 60쪽3월, 38글 68쪽4월, 36글 82쪽 2019B(5월부터 12월까지, 8개월) 총 123개 글리며… Read More »

2019 블로그 글들 편집 중

By | 2020년 1월 19일

2009년과 2010년의 블로그 글들을 각각 책으로 묶어두고나서 시간이 많이 지났다. 우선 작년인 2019년의 글부터 책으로 묶기로 하고 편징 중이다. 글도 많아졌고, 일일이 편집하는 일이 갈수록 쉽지 않다. 그만큼 순발력과 체력이 떨어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책으로 묶어두는 일은 즐거운 일이다. 이미 겉표지와 속표지는 만들어 두었고, 1월부터 하나씩 편집을 시작했다. 2019년에는 1월부터 4월까지의 글이 많다. 2권의 책으로 해야할지 3권으로 해야… Read More »

SNS와 일치하는 삶

By | 2020년 1월 15일

SNS, 현시대의 하나의 큰 물줄기이다. 자신의 삶을 나누는 온라인 공간은 나누기 보다는 보여주는 목적으로 이용되는 경우도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각자의 공간에서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겐 하나의 “광장문화”를 대변한다고 볼 수도 있다. 어찌되었는지 내 자신도 이런 SNS의 공간에서 살아가고 있다. 이런 SNS가 있기 전에도 나는 이미 20년전부터 홈페이지라는 공간을 통해 내 생각과 삶을 공개(?)해 왔다. 긴 시간동안 이런 삶을 살면서 늘… Read More »

요즈음 글이 뜸한 이유,

By | 2019년 8월 30일

블로그에 한참동안 열심히 글을 쓰다가 이번 8월에 들어서면서 부쩍 글이 뜸해졌다. 크게 두가지 이유에서이다. 첫번째는 페이스북을 오히려 더 많이 이용한 시간들이었다. 특히 교회페북에서의 활동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그랬다. 두번째는 요즈음 수면장애로 인해 집중력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이것은 첫번째 이유와 관련이 어느정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고 블로그에 글을 쓰지 않는다고 조급함이 있는 것은 아니다. 그냥 나의 일상을 적는 블로그가 나의 일상을… Read More »

내 블로그의 정체성

By | 2019년 4월 11일

오래전에 쓴 “블로그“에 대한 글에서 블로그의 정의를 이미 말한 바 있다[글보기]. 블로그의 본질은 “스스로가 가진 느낌이나 품어오던 생각, 알리고 싶은 견해나 주장 같은 것을 웹에다 일기처럼 차곡 차곡 적어 올려서, 다른 사람도 보고 읽을 수 있게끔 열어 놓은 글들의 모음”이기 때문에, 나는 내가 생각하고 있는 것들을 다른 사람들과 나누고 싶은 것이 있으면 그것을 글로 써서 다른 이들로 하여금… Read More »

다시 떠오르는 4년 전 사건 하나,

By | 2019년 2월 16일

벌써 4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상당히 고통스러운 시간들이었다. 처음 겪는 일이기에 많이 당혹스러웠던 것이 사실이다. 그리고 인간들이 갖는 기본적인 상식이 통하지 않는 사기꾼들과의 전쟁이었기 때문에 많이 외롭고 힘든 시간들이었다. 지금이야 다 지나간 옛 이야기가 되고 말았지만, 당시에는 상당한 스트레스를 받았다. 우연의 일치일지 모르겠지만, 이 사건이 종료되고 나서 얼마 후에 메니에르병이 시작되었다. 아마도 내 블로그의 글 중에서 가장 많이 읽힌… Read More »

지난 1년간 왜 교회에 대한 글이 급증했을까?

By | 2019년 1월 31일

오늘 내 블로그에 있는 글들을 검색하던 중 유난히 교회에 대한 많은 글이 있음을 깨닫는다. 교회와 관련된 고민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관련글이 많다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어떤 글들을 썼는지 다시금 살펴보고 있다. 날짜별로 한번 정리를 해보려고 한다. 날짜별 역순이다. 2019.01.30. – 교회는 기업이 아니다2019.01.29. – “은혜스럽다”라는 말2019.01.17. – 비공개: 2018년의 바울교회2019.01.06. – 바울교회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은2019.01.03. – 비공개:… Read More »

내가 쓴 글들을 다시 읽어보기로 했다.

By | 2018년 9월 5일

내 블로그에 있는 글은 모두 2,314개이고, 그 중  내 글 2,303이다. 이 중 416개가 비공개 글이고, 공개된 글은 1,898개이다. 어쩌다가 한번씩 읽는 경우가 있긴 하지만, 나는 대체로 내가 써놓은 글을 잘 읽지 않는다. 그런데 이제 내가 써놓은 글을 다시 읽어보기로 마음을 먹었다. 마음을 먹었다고 잘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전에 썼던 글들을 읽고 필요에 따라 수정·보완을 할 생각이다. 오래전에 글을…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