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실습

조직학실습 동영상강의 시청분석

작년 2학기에 만들었던 조직학실습용 동영상을 과감하게 버리고 올해 다시 만들었다. 이유는 스피드였다. 올해는 한 주간에 강의와 실습이 몰려 있었다. 3/31 수업 1,2 4/5 수업 3,4 4/6 수업 5,6 4/7 조직학실습 1 4/9 조직학실습 2 더구나 월요일인 4월 5일엔 조직학총론 시험이 겹쳐있는 날이기도 했다. 따라서 평소와는 달리 동영상시청시간을 짧게 주었다. 평소에는 4,5일 정도 주는데, 1,2교시의 경우는 단 하루만, 3교시부터… Read More »

조직학실습, 두번째시간 Numbers로 공유한다

조직학 첫번째 실습의 결과물을 카톡으로 받았다. 그것을 일일히 확인하고 답변하고 질문하느라 어젯밤에 녹초가 되었다. 그런데 아침에 일어나 Numbers를 세팅하기 시작했다. 공유 게시판을 하나 만들어서 예시를 만들었고, 1~4조 네 개의 게시판(빈 칠판)을 만들어두었다. 테스트까지 끝냈다. OS나 기기에 관계없이 잘 접속이 될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시도해 본다. 이 시도는 올해 2학기부터 해부학실습에 도입할 예정인 “공유게시판” 기능의 Numbers를 미리 테스트해보는 것이기도 하다.… Read More »

아무리 동영상 강의 잘 만들어 봤자,

학생들이 스스로 학습할 준비가 되어 있지 못하다면 그것은 한낱 “동영상 강의 중의 하나”일 뿐이다. 내가 잘 사용하는 표현으로, One of them 이다. 그런 생각이 들면, ‘내가 왜 밤새워가며 그렇게 동영상 강의를 만들었나?’라는 슬픈 생각에 잠기곤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동영상 강의를 잘 만들어 놓으면 내 스스로의 만족감을 느낀다. 그것을 가지고 어떤 식으로 학생들이 받아들이고 학습을 하는지에 관계없이 내 스스로… Read More »

조직학 수업 1,2교시 후

예전과는 달리 동영상수업 시청시간을 많이 제한했다. 새벽 1시부터 밤 10시까지로 제한을 했다. 따라서 지난 수요일 하룻동안 시청자수는 450여명이었다. 한번에서 두번까지 본 학생들이 있을 듯한데, 조회수가 많은 것은 아마도 끊어서 보았기 때문일 것이다. 따라서 조직학 소화계통 1,2교시 시청패턴을 모니터링한 것을 캡쳐해 보았다. 앞으로 3-6교시까지 많은 수업이 남아 있다. 염려스럽기는 내일(월요일) 오전에 조직학총론 시험이 있다. 이 시험 때문에 화요일까지 마쳐야… Read More »

조직학실습 동영상강의, 다시 만들다

제목 그대로이다. 올해 초에 영상을 보면서 ‘이 정도면 다시 써도 되겠다.’라는 생각을 했었다. 내용이 특별히 바뀐 것이 없기 때문이다. 더구나 작년 2학기에 만들었던 것이라, 교육과정이 바뀐 올해 1학기에 사용하는데 큰 무리가 없을 것이라 판단했었다. 그런데, 조직학 강의 6시간짜리를 만들고 나서 보니, ‘안되겠다. 다시 만들자.’라는 판단이 섰다.지난 토요일에 조직학 강의를 마무리하고 나서 곧바로 조직학실습 동영상강의를 만들기로 했다. 그리고 어제… Read More »

역진행 수업? Flipped Learning…

오늘 실습실에서 열심히 실습을 시킨 후에 집에 오면서 이런 생각을 해보았다. ‘과연 코로나시대 이후에 수업방식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는 본질적 질문을 내 스스로에게 던져 보았다. 사실 코로나가 종식될지 아닐지도 모르는 상황이고, 또 지금의 온라인 수업에 대한 평가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 상황에서 내 스스로는 답을 갖고 있지 못하다. 오늘 해부실습 시간을 통해서 강의실 수업에서 실습실 실습으로 이어지는 것과, 온라인 수업에서… Read More »

조직학실습에 참여하는 학생들에게

오늘 오후에 조직학실습이 있다. 소화계통 두번째 시간이다. 의학을 배우면서 중요하지 않은 것은 없다. 조직학도 마찬가지이다. 조직을 제대로 모르면 질병을 제대로 알 수 없다. 예를 들어, 간염(hepatitis)을 설명하면서 간염에 대한 병리학적 소견을 모르면서 말한다는 것이 얼마나 우스운가? 간의 조직학적 소견을 모르는데, 간염조직사진을 보면서 간염이라고 말하는 의사가 있다면 이 얼마나 또 우스운 일인가? 오늘은 소화계통 조직학실습 두번째 시간이다. 4개로 나누어서… Read More »

조직학실습 2019

조직학실습에 대하여서는 이미 2016년에 두개의 글을 써둔 바 있다(조직학실습, 조직학실습평가). 사실 조직학실습은 학생들에게 그리 학습의지가 높지 않다. 학점이 낮은데다가, 해부학실습만큼 절박해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실 의사로서 살아가는데 있어서 조직학은 매우 중요하다. 질병을 이해하는데는 육안해부학보다 훨씬 더 중요한 학문이다. 그런 이유에서 학생들은 실습강의시간에 결석하거나 지각을 많이 한다. 실습자체도 결석하는 학생들이도 생각보다 많다. 그러나 지난 주와 오늘, 두번에 걸쳐… Read More »

오늘 해부실습실에서 떠오르는 기억 하나,

20여년 전 젊은 교수 시절에 참으로 강의도 많았고, 실습도 많았다. 해부실습만 일주일에 세번씩(수, 금, 토) 있었다. 학생들도 고생했지만, 교수인 나도 고생을 했다. 교수도 몇명 없었던 시절이라 더욱 그리했다. 7시에 출근해서 12시 전에 집에 들어간 것이 몇번이나 되었을까? 지금 그렇게 하라고 하면 절대로 못할 것이다. 오늘 해부실습실을 들어서면서 멍때리고 있는 학생들을 보니, 그 당시에 있었던 한가지 기억이 떠오른다. 한… Read More »

3월 2일에 개학이다

바쁜(?) 겨울방학이 끝나간다. 그리고 목요일인 3월 2일에 개학을 한다. 그날 아침 입학식을 마치고 내 수업이 시작된다. 강의안을 학습부장 학생에게 보내 주었다. 그리고 다시 해부학교실과 생리학교실에서 담당하는 과목의 시간표를 바라본다. 학생들의 숨이 컥 막힐 듯 하다. 그러나, 저렇게 수업이 많아 보여도 모두 12학점 밖에 되지 않는다. 해부학과 신경해부학의 대부분이 포함되어 있는 “인체의 구조와 기능 1″이 5학점, 생리학과 조직학, 그리고…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