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아파트 진동소음 3

By | 2017-05-27

벌써 한달 반 가량이 되었다. 관리사무소 직원들은 직접 거주하는 주민이 아니기 때문에 생각보다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는다. 그냥 ‘남의 일’ 정도 생각하는 듯 하다. 물론 원인을 찾아보고 있다고 하는데, 너무 긴 시간 진동소음으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기 때문에 서둘러 주지 않는 것에 대해 불만을 토로할 수 밖에 없다. 안면이 있는 일부 주민들은 현관에서 만나면 진동소음이야기를 꺼내곤 한다. 그만큼 각… Read More »

미친 짓을 끝내다

By | 2014-10-22

얼마전 “미친 짓을 시작하다. 1,000 pieces PUZZLE“란 글을 올렸다. 이제 퍼즐 이야기를 마무리 하려고 한다. 어제 저녁 그 일을 끝냈다. 2014년 10월 5일에 시작을 했고, 10월 21일 밤에 드디어 마무리하였다. 날짜로 시작한지 17일째이고, 소요된 시간은 날짜로 16일이 걸린 셈이다. 처음부터 ‘이건 너무 무리이다’라는 생각을 수없이 했다. ‘괜한 일을 시작한 것은 아닐까? 얼마나 할 일 없는 사람처럼 보일까?’라는 생각을… Read More »

아이들의 교육 ⑮ 쉼이 필요해. 기계가 아니야.

By | 2012-11-09

둘째가 고등학교에 다닐때 많은 도움을 주셨던 학년주임교사께서 한번은 저에게 질문을 한다. “주원이는 몇시에 자나요?”라고. 그래서 “네 12시경에 자는데요”라고 대답했다. 그런데 그 선생님께서 “기숙사의 아이들은 3시까지는 공부합니다. 부모님께서 공부를 더 시켜주여야겠습니다”라고 하셨다. “네? 저는 11시부터 자라고 다그치는데 네이버 만화보느라 늦게 자곤합니다.” 아마도 그 선생님께서는 적지않은 충격을 받으신 것 같았다. 큰 아이도 마찬가지이지만 하루에 최소 6시간 이상은 재워야 한다고 생각해… Read More »

“쉼”은 중요하다.

By | 2011-10-26

인간 뿐만 아니라 숨쉬는 모든 창조물들에겐 “쉼”이 필요하다. 복잡한 세상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겐 더욱 그렇다. 쉼은 게으름이나 나태함과는 다르다.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라는 카피의 문구처럼 쉼 전에는 열심히 살아야 한다. 바쁘게 사는 것과 열심히 사는 것이 구별되지 못하거나, 왜 살아야 하는지에 대한 철학이나 생각이 없이 사는 경우엔 “쉼”을 잊게 되는 경우가 많은 듯 하다. 쉼(rest)을 잠시 검색했다. 구글링을 통해…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