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아버지

아버지

By | 2018-08-12

저의 아버지는 2005년 무더운 여름에 돌아가셨습니다. 2011년까지 형님댁에서 제사를 지내왔습니다. 그리고 2012년부터는 저희집에서 “형제모임”으로 대체했습니다[관련글보기]. 6형제들이 각자 음식을 조금씩 준비해와서 서로 나누는 그런 모입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무더운 여름이다 보니 음식을 장만하는 일이 만만치 않았습니다. 따라서 작년부터는 식사는 밖에서 하고 있습니다. 어미니도 전주지역에 있는 요양병원에 계시기 때문에 이런 방식을 생각한 것입니다. 그러나 막상 식당에서 모임을 가지니 형제들과 오랜만에 만나… Read More »

오래된 부모님 사진 한 장

By | 2017-03-08

오늘 아침에 잊고 지냈던 사진 한 장을 발견했다. 오래 전에 스캔을 해놓고 또 깜빡하고 있었던 사진이다. 오늘 형제들의 단톡방에 하나 올려 놓고 여기에 다시 올려 놓는다. 아마도 아버지와 어머니가 약혼기념으로 찍은 사진이 아닐까 추측해 본다. 젊을 때 사진을 보니 아버지 얼굴에서 서울에 사는 형님의 얼굴이 보이고, 어머니 얼굴에서 누나들과 여동생들의 얼굴이 보인다.

우병우 전 수석의 구속영장 기각을 보며

By | 2017-02-22

———————————————————– 어찌 보면 예상했던 일이다. 법원의 판단은 꼭 구속까지 필요하느냐?라는 뜻이다. 국민의 정서는 당연히 구속 수사를 하기를 바라지만, 법의 판단은 정서와는 다를 수 있다. 구속영장이 기각되었다고 “무죄”라는 뜻은 아니다. 단지, 구속을 한 상태에서 수사를 받느냐? 그렇지 않느냐?의 차이일 뿐이다. 범죄에 대하여서는 검찰과 법원에서 추후에 심판을 내릴 것이다. 특히 우전수석의 경우는 아들의 군대에서의 “꽃보직” 문제로 국민의 감정을 건드렸다. 그… Read More »

[영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By | 2015-07-05

제 기억속에는 일본영화를 본 적은 없다. 이 영화가 처음이 아닐까 싶다. 일본영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そして父になる Like Father, Like Son)”에 대한 Daum영화의 소개는 이렇다. 자신을 닮은 똑똑한 아들, 그리고 사랑스러운 아내와 함께 만족스러운 삶을 누리고 있는 성공한 비즈니스맨 료타는 어느 날 병원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는다. 6년 간 키운 아들이 자신의 친자가 아니고 병원에서 바뀐 아이라는 것. 료타는 삶의… Read More »

[어릴 적에. 16] 아버지의 외진

By | 2014-09-15

아버지는 원래 의사가 꿈이셨다. 따라서 의학을 공부하셨다. 당시에는 “한지의”라는 제도가 있었다. 이 제도는 의대를 나오지 않은 사람도 의사국가고사를 봐서 합격하면 정해진 지역에서 의사활동을 할 수 있는 제도였다. 그런데 아버지가 결혼 후에 군대에 다녀오는 사이에 이 제도가 없어졌다. 의대를 졸업하지 않으면 국가고사를 볼 수 없게 되었다는 뜻이다. 물론 의대졸업자 중에 국가고사에 탈락하면 구제해 주는 한지의 제도는 70년대까지 존재했다. 의사의… Read More »

고승덕변호사 그리고 그의 딸

By | 2014-06-01

교육감후보로 나온 고승덕변호사의 딸이 자신의 아빠인 고승덕변호사는 교육감이 될 자격이 없다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이 아침에 온 뉴스의 중심에 서있다. 진위논란이 일자 어렸을 때 사진까지 올리며 자신의 뜻을 알리고 있다. 나는 고승덕변호사에 대하여 잘 모른다. 그 지역의 투표권자도 아니다. 그에 대한 수많은 이야기들이 떠돌긴 하지만 굳이 입에 올리고 싶지 않다. 다만, 이런 일을 통하여 내 자신을 돌아다 보는… Read More »

아버지의 제사 2

By | 2013-08-10

작년부터 아버지 제사를 저희집에서 지냅니다. 그 이야기는 1년 전에 적은 바 있습니다[관련글 1, 2]. 제사상을 차리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추모예배를 드리는 것도 아닙니다. 형제들의 종교관이 모두 다르기 때문입니다. 저희집에서 모실 때는 추모예배를 계획했었으나, 종교관이 다른 형제들과의 마찰을 피하기 위하여 작년엔 제가 대표로 기도만 하고 형제들이 음식을 나누었습니다. 작년과 올해가 다른 것은 작년엔 저희집에서 음식을 모두 준비했으나, 이번엔 딸들이 모두… Read More »

정직에 얽힌 에피소드

By | 2012-09-11

“정직하게 살아라”라는 말은 집과 학교에서 늘 들어오면서 자랐습니다. 그리고 나름대로 정직하게 살았습니다. 어렸을 때 약방을 했던 저희집은 늘 돈이 서랍에 있었습니다. 돈이 필요하면 말씀드리고 사용후에 내역만 적어 놓으면 됩니다. 그렇게 살면서 집에서 한푼도 훔쳐본 일이 없습니다. 특별히 훔칠일도 없고 거짓말할 이유도 없었습니다. 아마도 정직하게 산 덕에… 지금의 내 자신의 삶의 모습에 나름대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간혹 솔직함 때문에… Read More »

아버지를 그리는 가족모임

By | 2012-08-20

지난 주 광복절…. 아버지의 기일에 가족들이 모였습니다. 올해부터는 저희집에서 제사를 모시기로 했습니다. 제가 모실때는 당연히 기존의 제사 방식이 아닌… 추도예배…로 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가족모두가 교회를 다니는 것이 아니어서…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했습니다. 따라서 제사라는 용어보다는 “아버지를 그리는 가족모임”으로 이름을 붙여 보았습니다. 이 이야기는 얼마전에 썼습니다. [글보기] 물론 가족들중에는 서운해 하는 형제들도 있습니다. 제사인데 상을 차리고…절을 올리고… 고하고 하는 절차가…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