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2013

[영화] 지상최고의 게임

By | 2015-07-06

  이 영화는 1913년 US 오픈 당시 영국 챔피언 해리 바든을 꺾고 우승한 20세 프랜시스 위멧의 감동 실화를 그린 영화이다. 이 영화의 주인공은 디즈니 채널의 TV 드라마 ‘Even Stevens’ 출신의 “샤이아 라보프(Shia Saide LaBeouf, 1986년생)”이다. 그가 이제는 개구장이 티를 벗고 어엿한 성인의 모습으로 나온다. 그래봤자 20세 역할이긴 하지만. 자칫 지루해질 수 있는 골프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가지만 실제로 영화는… Read More »

[영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By | 2015-07-05

제 기억속에는 일본영화를 본 적은 없다. 이 영화가 처음이 아닐까 싶다. 일본영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そして父になる Like Father, Like Son)”에 대한 Daum영화의 소개는 이렇다. 자신을 닮은 똑똑한 아들, 그리고 사랑스러운 아내와 함께 만족스러운 삶을 누리고 있는 성공한 비즈니스맨 료타는 어느 날 병원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는다. 6년 간 키운 아들이 자신의 친자가 아니고 병원에서 바뀐 아이라는 것. 료타는 삶의… Read More »

연말정산

By | 2014-01-23

제 블로그에 벌써 세번째 같은 제목으로 글을 씁니다. 2010년과 2013년 1월에 썼던 글이 있습니다. 더욱 간소화된 온라인 시스템하에서 연말정산을 합니다. 교회와 성결교단에 낸 헌금과 선교비를 제외하고는 모두 국세청에 정보가 들어가 있습니다. 교회나 교단에서도 정확한 기부금확인서를 보내줍니다. 아내는 직장이 있고, 아들 둘도 만 20세가 넘어서 기본공제에서 모두 제외가 됩니다.  다만, 의료비만 가족이 사용한 금액이 세제혜택을 받습니다. 교육비, 신용카드 사용,… Read More »

2013 최우수교수 선정

By | 2014-01-14

그동안 시상하던 전병득상의 형식이 바뀌어서 2012년부터 학년별로 학생들이 뽑은 교수를 “최우수교수상”으로 시상하고 있다. 2013년에 최우수교수로 1학년 학생들이 뽑아주었다. 어제 행정실에서 메일이 왔다. 사실 해부학이라는 과목은 학생들이 의전원에 들어와 처음 접하는 “맨땅에 헤딩” 그 자체인데다가, 많은 강의시간, 시험을 비교적 어렵게 출제하는 제 성향으로 봐서는 학생들이 좋은 교수로 뽑아주기는 쉽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이 교육과 학생들에 대한 나의 진정성을 이해하고 뽑아준… Read More »

2013 대한해부학회

By | 2013-10-19

제63회 대한해부학회가  2013년 10월 16일(수)부터 18일(금)까지 3일간 충북 단양 대명리조트에서 열렸다. 전주에서 가는 길이 결코 가까운 거리는 아니었고 길도 좋은 편은 아니었다. 호남고속도로-경부고속도로-중부고속도로-(일죽IC)-국도(장호원-제천국도)-중앙고속도로를 거쳐가는 300여km 거리였다. 예산이 부족한 해부학회에서 아무래도 비용을 줄이기 위하여 어쩔 수 없이 선택한 결과라고 보여진다. 단양은 처음 방문하는 곳이었지만, 워낙 작은 동네라 조용하고 편하게 느껴졌다. 날씨가 워낙 좋은 시간들이었고, 학회 분위기도 훈훈했다. 아래 사진은… Read More »

2013 대한해부학회 발표자료

By | 2013-10-14

해부학관련 과목 교수별 강의컨텐츠의 조율 경험 사례 김형태, 송창호, 한의혁, 채옥희, 최윤호, 유효현* 전북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해부학교실, 의학교육실* 전북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에서는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1학년 1학기에 인체의 구조와 기능 1, 2 과목명의 통합강의(각각 6 및 5 학점)가 이루어지고 있다. 인체의 구조와 기능 통합강의는 주로 해부학 관련 과목과 생리학 관련 과목으로 주로 구성되어졌다. 해부학 관련 과목으로 육안해부학, 조직학, 신경해부학이 여기에 포함되고,… Read More »

F1 관람기

By | 2013-10-06

P4 주차장(외부 주차장에 주차 후 셔틀로 들어가서…다시 내부순환버스에서 내렸다는 뜻임)에 내리면서 퍼포먼스를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온 몸에 금박을 입히고 마네킹처럼 서 있는 퍼포먼스의 이름은 기억나지 않지만…. 외국에서는 관광지마다 흔하게 볼 수 있는 것이죠… 이런 걸 다 하다니… 멋집니다.   메인 스탠드 입구입니다. 표검사 열심히 합니다. 가방도 뒤집니다. 폭팔물 가지고 갈까봐서요… 좀 허술합니다. 외국에서는 정말 쎄게 하는데…. 제가… Read More »

2013년 추석

By | 2013-09-20

추석명절이다. 고향인 진도에 잠시 다녀왔다. 홀로 계신 어머님은 한달 또는 두달에 한번씩은 뵙지만 늘 병원에 오시기 위하여 전주에 오셨을 때의 일이고, 실제로 고향인 진도는 1년 2~3회 정도 방문하는 듯 하다. 설과 추석, 그리고 특별한 일이 있을 때 말이다. 올해는 아들 둘이 모두 오질 않아서 아내와 단둘이서 다녀왔다. 어머님은 더욱 늙으셔서 몸이 성치 않으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는 혼자서 식사를… Read More »

무더운 여름이 지나가고 있다.

By | 2013-08-09

2013년의 여름은 정말 무더운 여름이다. 내가 기억하는 무더운 여름은 1994년이던가? 그랬던 것 같다. 그 해 여름은 정말 더웠던 것 같다. 물론 기상청의 자료에 의하면 그 보다 더 더웠던 여름도 있었지만 나는 그렇게 기억하고 있다. 왜 그 여름이 그렇게 무덥게 느껴졌는지 모르겠지만, 그 여름은 나에게 너무 더운 여름이었다. 그 이유 중 하나는 동창 아내의 죽음, 교회 부목사님의 갑작스런 죽음…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