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장모님

장모님의 장례를 마치고

By | 2017-09-19

지난 토요일(2017.9.16.) 자정이 가까워진 시간에 장모님은 하늘나라로 가셨다. 4월에 아내가 혼자서 어머니를 뵙고 온 후로, 나와 아내는 어머니를 찾지 못했다. 아내의 수술 이후에 장시간 차를 탈 수 없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토요일에 “중간에 몇 번 쉬어가더라도 일단 출발해 보자”라며 구례로 출발을 했다. 순창에서 한번 쉬고 구례 읍네까지 달렸다. 그리고 어머니를 뵈었다. 음식을 제대로 드시지 못한지 많은 시간이 흐른… Read More »

장모님을 뵙고 와서

By | 2016-09-06

오늘 점심식사 후에 반일연가를 내서 아내와 함께 시골에 있는 요양병원에 계신 장모님을 뵙고왔다. 뵙고 돌아오늘 길, 딴 생각을 하다가 고속도로 진입로로 들어가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질 정도로 마음이 찹찹하고 복잡했다.  구례를 벗어나면서 “전주로 모셔야 되는 거 아냐?”라고 말했다. 아내는 말이 없다. 여러가지 복잡한 생각들이 머릿속에 꽉 차있는 듯 하다. “저라고 왜 그 생각을 안했을까요?”라고 짧게만 답을 한다. 길을 잘못들어서… Read More »

[2014년 돌아보기] 아, 장모님!

By | 2014-12-15

지난 4월 장모님께서 팔뼈가 부러졌다는 소식을 들었다. 구례병원에 가보니 절대로 수술을 안하시겠다고 버티신다. 병원장도 설득을 하지 못해 결국 부목을 대고 지내기로 했다. 잘 붙을 것을 기대하면서. 그러나 3개월 뒤 뼈는 전혀 붙질 않았고, 결국 전북대병원에서 수술을 하기로 했다. 90세의 고령환자, 더구나 부러진 뼈의 일부가 많이 흡수되어 모양도(의학적으로) 별로 좋지 못한 상황에서 수술을 했다. 90세의 할머니 환자는 당연히 골다공증이… Read More »

장모님,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세요!

By | 2010-01-17

장모님 생신이다. 구례 산동에서 모이기로 했다. 주일 예배 후, 홀리싱어즈 모임까지 마치고 점심을 빠르게 먹고 산동을 향했다. 네이버 지도를 프린팅한 후에 갔다. 가보고 나니 이미 가본 곳이다. 헐… 2년 넘게 뵙지 못한 탓인지 그 사이에 많이 늙으셨다. 더구나 수십년간 해 온 염색을 하지 않아서 백발이 무성하다. 얼굴빛은 훨씬 더 건강해 보여서 감사했다. 결혼전에 만났던 장모님 인상은 고집에 좀…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