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세상사는 이야기 2013

반박자..

By | 2013-12-17

한박자 더 빨리! 우리 인생에서 한반자, 아니 반박자를 놓치는 경우가 얼마나 많은가? 타이밍에 대한 이야기는 몇번 적은 것 같다(Timing…, 부모가 자신의 일에 집중할 때, 공부도 타이밍이다, 아이들을 키울 때 – 아이들이 요구하는 타이밍). 오늘 아침에는 그런 생각을 해본다. 사람과 사람사이에서의 타이밍말이다. 부모와 자식간에도 마찬가지이겠지만, 동료와 동료사이에서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 한박자씩 조금만 앞서 움직인다면 만사형동의 길이 보이기 때문이다. 사실… Read More »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

By | 2013-12-08

오랫동안 가보고 싶었던 곳이다.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Yanghwajin Foreign Missionary Cemetery). 이 곳에 대한 정보는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에 너무 상세히 잘 나와 있다.  그 곳에 방문하기 전에 이 웹사이트를 먼저 보고 갔었더라면 더욱 좋았을 뻔 했다. 실제 가서 보고 웹사이트가 잘 구성되어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찾아 보았다. 가서 보면 정말 조직적으로 잘 운영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만큼 온라인의 웹사이트의 내용과 구성이 정말 탄탄하다.… Read More »

12월이다

By | 2013-12-02

벌써 12월이다. 올해만큼 내 인생에서 시간이 빨리 지나간 적은 없다. 문제는 내년에는 더 빨리 갈 것이라는 것이다. 두렵진 않으나 마음을 더욱 견고히 먹어야겠다는 생각이다. 다시금  “세월을 아끼라!”(에베소서 5장 16절)라는 말씀을 다시금 새겨본다. 똑같이 주어진 시간이지만 이제는 기억력이 떨어지면서 느끼는 시간의 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하루의 일과 중 무의미하게 지나가버린 시간이 없는지… 마땅히 해야 할 일 중 잊고 있는… Read More »

자연스러움

By | 2013-11-30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은 우리가 꾸며가는 세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꾸밀 수 없는 세상이기도 하다. 최선을 다해서 살아가지만 우리의 생사화복은 역시 우리가 어찌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다. 우리의 삶을 주관하시는 분은 자존자 하나님이 계시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는 세상을 꾸며갈수 있는 특권을 받은 창조물이다. 그 어떤 생물체가 할 수 없는 특권이다. 사회를 이루어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고등척추동물들은 도저히 흉내도 낼 수… Read More »

커피

By | 2013-11-29

아침에 출근하면 꼭 커피를 마신다. 주말에는 찾지 않은 것으로 보아 중독성은 없는 듯 하다. 보통 하루에 두 잔 정도 마신다. 물론 석잔을 마실 때도 있긴 하다. 네스프레소 커피를 접한지 3년이 되었다(네스프레소 커피 관련 글 보기). 16가지의 기본 맛과 계절마다 나오는 스페셜 에디션으로 구성된 네스프레소 커피이다. 내가 주로 먹는 것도 한국인이 좋아한다는 그 맛에서 벗어날 수 없다. 1. Indriya… Read More »

오늘 수능점수를 발표했네요.

By | 2013-11-27

다들 가슴조이며 점수표를 받았을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수능이 끝난 후 가채점을 해봤을테고, 또 예측표준점수를 통해서 어느정도 짐작은 하고 있겠지만 공식적인 표준점수를 받는 일은 가슴떨리는 일이라 생각돕니다. 고생한 수험생들과 그 학부모님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올해의 점수를 보니 예년과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입시전략이 만만치 않을 것입니다. 입시는 점수 변별력이 확실해야만 수험생입장에서 덜 고생하는데, 문제는 받아든 점수가 일단 낮으면 그것 때문에… Read More »

“그것은 명령입니까?”

By | 2013-11-26

SBS 월화드라마 “수상한 가정부”가 그 막을 내렸다. 원래 드라마를 잘 보지 않는 나로선 재미있게 봤던 드라마이다. 일본드라마가 원작인 “수상한 가정부”는 스릴러도 아니고, 애정드라마도 아니다. 추리물도 아니고, 액션영화도 아니다. 스토킹의 피해자인 가정부 “복녀”를 통해 불륜과 자살로 무너져가는 한 가정이 건강하게 회복되어가는 과정을 그린 가족드라마이다. 연출자는 원작과는 약간 다른 진행과 결말을 시청자에게 보여주며, 처음 시작했을 때의 극단적인 모습의 이상한(?) 가정부… Read More »

페이스북(facebook)을 이야기한다 – like와 댓글

By | 2013-11-26

페이스북(facebook). 페이스북의 순기능이나 역기능을 말하려고 글을 시작하지 않았다. SNS(social network system)의 백미라고 할 수 있는 페이스북의 시작은 “사람과 사람사이의 소통(communication)”이다. 지금도 그러한 기능을 수행하는 시스템이고, 많은 사람들이 페이스북을 접속한다. 누군가 글을 쓴다. 페이스북친구(줄여서 ‘페친’)이다. 그러면 페친들은 like(좋아요)를 클릭할 수도 있고, 댓글을 쓸 수도 있다. 그 글과 댓글은 모든 사람들에게 공개될 수도 있고, 페친들의 친구들만 볼 수도 있다. 따라서… Read More »

보스와 리더, 그리고 ….

By | 2013-11-25

어제 오랫만에 작은 아들을 만나서 소소한 이야기들을 나누었다. 그 중에 보스(boss)와 리더(leader)…에 대한 이야기가 있었다. 그리고 인터넷에서 흔한 그림 하나가 있다. 그림으로 보스와 리더를 극명하게 잘 표현하고 있다. 따라서 그림 한장은 인터넷을 돌고 돌고 또 돌아다닌다. 이 그림 한장으로 많은 것을 설명해 주니 굳이 글을 쓸 필요는 없는 듯 하다.   거기에…더해…   한장의 그림을 만들어 보았다. “조별… Read More »

오랜만에 파마와 헤어코팅

By | 2013-11-21

오랫만에 파마(곱슬머리 파마가 아닌 웨이브)와 코팅을 했다. 오늘 아침에 아내가 귀에 피어싱을 해 보라고 권한다(빈정대는 소리가 아닌 진심으로). 그건 좀 그렇다. 아무튼 아내의 응원에 힘입어 블루블랙(Blue Black)으로 코팅을 하고, 큰 웨이브 파마를 해보았다. 헤레나 코뽈라의 원장님의 적극적인 권유(그 권유는 좋은 작품을 만들어냄)도 있고 해서 말이다. 조금전에 헤레나 꼬뽈라 원장님이 카톡을 보내왔다. “오늘 반응은?”이라고. ㅋㅋㅋ 그래서 답변을 보냈다. “이쁘게…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