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세상사는 이야기

어렸을 때 봤던 바울관련 영화

By | 2019-02-12

시골, 그것도 진도라는 작은 섬에 살았던 나로선 영화를 처음 봤던 기억을 갖고 있다. 물론 진도읍내에는 극장도 있었고, 전기가 들어와서 TV가 있는 집들도 있었다. 내가 살았던 군내면은 전기가 들어오지 않았다. 육지에서 들어오던 전기선이 끊어지고 복구가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물론 읍내에는 자체 발전기를 가동하여 전기를 공급하였다. 초등학교에 들어가기 전으로 기억되는 여름날 밤에 둔전리 창고 앞마당에서 영화가 상영되었다. 창고 앞마당이 마을에서… Read More »

2015년에 자동차 카페에 올렸던 글 하나 발견

By | 2019-02-11

제목 : 아침에 아내에게 전화오면 불안하다(2015-5-18) 아침에 집에서 아내와 함께 나와서 각자 차를 타고 출근합니다.제가 연구실에 도착하면 아내의 문자가 옵니다. 잘 도착했다고…그런데 간혹 전화가 옵니다. 가슴이 철렁합니다.전화 잘 안하는 스타일인데… 전화가 왔다는 것은 “문제”가 발생했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오늘 아침에 아내로부터 전화가 옵니다.불안한 마음으로 전화를 받습니다.다행히 사고는 아닌 듯 합니다.그런데 208이 갑자기 경고가 뜬하고 합니다.“기어 중립에 놓고 브레이크… Read More »

2018 페이스북을 책으로 묶다

By | 2019-02-10

해마다 전년도 페이스북을 책으로 묶어 오고 있다. 약간의 갈등이 있었으나, 책으로 묶어놓아야 할 듯 하여 책으로 묶기로 했다. 당연히 “볼로그(Bollog)”라는 회사를 통해서이다. 지금까지 모든 페이스북의 기록을 책으로 남겨두고 있다. 2017년 페이스북을 책으로 묶다 페이스북 2016년을 한 권의 책속에 담다 2015년 페이스북 기록을 책으로 묶다 페이스북을 책으로 묶다 그런데, 올해부터는 댓글은 책에 담지 못한다. 아마도 타인의 댓글을 자신의 책에… Read More »

한상기 기자

By | 2019-02-09

어쩌다가 내 블로그에 자동차 전문리뷰어인 “한상기 기자”가 제목으로 등장했을까? 토요일 오전 점심 약속 전에 잠깐 시간이 있어서 글 하나를 쓰기로 했다. 최근 관심이 가는 자동차 시승기를 보려고 유튜브를 검색하다가 바로 한상기 기자의 시승기를 보게 된 것이다. 영상의 시작에 “안녕하세요. 한상기입니다”로 시작한다. 거의 “한상깁니다.” 수준으로 들리는 멘트로 영상이 시작된다. 그 영상 이후에 여러개의 시승기를 보았는데, 늘상 그렇게 시작한다. 처음… Read More »

그 곳에 하나님이 없다면,

By | 2019-02-06

“무소부재 (無所不在)의 하나님“은 하나님의 속성을 표현하는 대표적인 것이다. 이 우주 어떤 곳에도 하나님이 계시지 않는 곳은 없다. 창조주이신 하나님은 자신이 창조한 모든 창조물과 함께 하시는 것은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일이다. 인간이 그것을 느끼던지 그렇지 않던지 간에 말이다. 인간의 삶 가운데 하나님 없이 살아가는 경우가 많다. 무소부재의 하나님이 임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을 전혀 모르고 살아가는 경우나, 하나님에 대하여 들었지만 무시하고… Read More »

정직, 성실, 그리고 신실

By | 2019-02-06

2박 3일 동안 집에 어머니가 와 계셨다. 요양병원에 계신 어머니께서 설명절을 보내기 위함이었다. 이제는 보이는 것도 한쪽 눈이 어렴풋이 보이고, 듣는 것도 큰 소리로 말을 해야 들으신다. 허리와 다리, 어깨가 불편하여 실버카를 밀고 이동하는 것도 만만치 않다. 어떤 이야기를 드려야 할 때마다 고래고래 소리를 질러야 한다. 평소에 나지막히 말을 하는 아내도 예외는 아니다. 어머니의 오른쪽 귀쪽을 향해서 크게… Read More »

…같은, …다운

By | 2019-02-06

요즈음 이런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나는 성도같은 삶을 사는가? 나는 그리스도인다운 삶을 살아가고 있는가? 우리교회는 교회다운가? 이런 생각을 하노라면 사실 가슴이 먹먹해진다. 인간은 불안전한 개체이다. 그런 인간들이 이루고 있는 교회도 완전체는 아니다. 그저 불완전한 모습 그 자체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는 교회답기 위해 꾸준히 노력한다. 그 교회를 이루는 성도들도 성도다운 삶을 살아가도록 매일매일 자신을 십자가 앞에 복종시키고 살아간다.… Read More »

타협(妥協)

By | 2019-02-05

타협(妥協)의 사전적 의미는 “어떤 일을 서로 양보하여 협의함.”(출처:네이버사전)이다. 세상을 살다보면 삶의 여러가지 상황에서 타협을 해야할 상황에 부딪히게 된다. 그런데 타협이라는 단어가 그리 호감이 가지 않는다. 아마도 타협이라는 과정들이 그렇게 좋지 않은 경우에 많이 사용되었기 때문이다. 현실과 타협하는 것을 넘어, 불의와 타협을 했던 수많은 역사의 과정들에 대한 나쁜 기억들이 우리 안에 자리잡고 있다. 따라서 타협이라는 단어가 우리 삶 가운데… Read More »

영화 “볼케이노”

By | 2019-02-03

극작가이자, 시나리오작가이며, 영화감독인 John Patrick Shanley(1950년 10월 13일생)에 의해 만들어진 영화 “볼케이노”를 봤다. 이 영화는 다른 “볼케이노” 때문에 검색에서는 “톰 행크스의 볼케이노”라고 검색해야 한다. 1990년 3월에 개봉된 이 영화는 흥행에서 실패한 영화이다. 성공의 아이콘 “톰 행크스“와 “맥 라이언“이 주연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를 봤다는 사람이 별로 없다. 이 영화의 원제목은 “Joe Versus The Volcano“이다. Daum영화에서는 이 영화의 장르를… Read More »

아내에 대한 나의 생각

By | 2019-02-01

내 블로그에 글 중에는 아내에 대한 나의 생각들을 적어놓은 것들이 많이 있다. 아예 아내에 대한 생각을 적어놓은 글들도 있다. 아래 나열한 글들은 내 블로그에서 “아내에 대한”이란 검색어로 검색한 글들이다. 아내에 대한 다른 글들도 많이 있지만 그렇게 검색을 한 결과이다. 2013년 7월, “아내에 대한 나의 기본적인 생각”2012년 4월, “자신을 소중하게 여기는 여자”2010년 1월, “아내의 별명은 나다나엘…”2014년 5월, “인생에서 아쉬운…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