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추위

성금 다가온 겨울

By | 2017-10-29

가을에 접어 들었나 싶더니 바로 겨울이 다가오는 듯 하다. 내일 아침 기온이 섭씨 2도가 될 전망이다. 낮부터 갑자기 찬바랍이 분다. 이 글을 쓰는 시간인 오후 5시 경에 기온이 13도이다. 요즈음 아침 기온이 10도 정도 되었으니 낮은 기온이다. 더구나 요즈음 낮기온이 20도를 넘었으니 춥게 느껴진다. 매일 아침에 운동을 해야 하는 아내가 벌써부터 걱정을 한다. 많이 추울 것으로 생각된다. 2~3일… Read More »

추위와 자동차

By | 2017-01-31

퇴근을 하고 나서 주차를 한 후에 아내가 타고 다니는 208의 시동을 걸었다. “띵!띵!띵”의 경고음과 함께 계기판에 엔진경고표시가 뜬다. 계기판을 보니, 연료가 부족하긴 하지만 연료부족표시가 아닌 분명히 엔진경고표시이다. ‘뭐징?’이란 생각이 들어 자신을 찍어 푸조대리점 직원에게 문자를 보냈다. 잠시 후에 푸조A/S 엔지니어가 전화를 해왔다. 그 동안에 나는 이미 차를 몰고 주유소를 향하고 있었다. 상황을 설명을 했다. 5일간 설연휴동안 계속 세워… Read More »

강추위 & 폭설

By | 2016-01-25

지난주 월요일(1월 18일) 밤에 쏟아진 폭설과 함께 시작한 추위가 조금은 누그러지는가 싶더니만, 지난 주말에 폭설과 강추위가 시작되었다. 토요일 저녁부터 눈이 오기시작했는데, 눈보다 추위가 더 겨울의 느낌을 크게 만들었다. 뒷베란다의 세탁기 물공급 호스가 얼어서 뜨거운 물을 부어서 녹여야했다. 전주가 -13도로 떨어진 것은 오랫만이다. 서울은 눈은 오지 않았지만 -18도를 가르킨다. 호남과 제주, 서해안에 쏟아진 눈은 우리의 눈높이를 낮추기도 한다. 오래된… Read More »

[어릴 적에. 96] 외풍을 막아라

By | 2014-09-23

겨울에 양철지붕집은 추웠다. 외풍(外風)이 심한 편이었다. 진도에서는 외풍을 “웃풍(위풍)”이라고 말한다. 당연히 사투리이다. 양철지붕집은 창문도 얇고 벽도 얇았고, 문틈으로 바람도 많이 들어왔다. 양철지붕집은 현관이나 거실이 없이 작은 마루에서 곧바로 방으로 들어오는 구조이다. 즉 안방문 하나로 방과 밖이 구별되는 것이다. 다만, 약방이 붙어 있는 쪽만 약방이 현관 역할을 해 줄 뿐이다. 다행히 부엌쪽도 나중에는 바람을 막게 되었지만 기본적으로 방문과 창문을… Read More »

[어릴 적에. 18] 솔방울의 쓰임새

By | 2014-09-15

겨울방학이 다가오면 언제나 반복적으로 해야 하는 숙제가 있다. 바로 “솔방울 줍기”이다. 모두 산에 올라가서 각자 가져온 보자기에 솔방울을 싸가지고 산을 내려와야 한다. 당시에는 그 일이 참으로 하기 싫은 일이었다. 추운 겨울날씨에도 몸에 땀이 베일 정도로 열심히 온 산을 뒤져 솔방울을 주어왔다. 솔방울을 전교 학생들이 주어오니 그 량이 엄청났다. 교사 뒤편 관사 옆에 있던 창고에 그것을 보관했다. 굴러다니는 솔방울이었기… Read More »

추운 겨울에는 핼리팩스의 기억이 떠오릅니다

By | 2013-01-05

핼리팩스(Halifax)는 제 인생에서 절대로 잊을 수 없는 곳입니다. 2001년 9월부터 2003년 8월까지 만 2년간 가족과 함께 살았던 곳입니다. 제 인생에서 가장 바쁘고 힘든 시간들이었지만 그곳에서의 2년의 삶은 저와 제 가족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습니다. 저 개인적으로는 쉬운 시간들이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핼리팩스의 삶은 제 인생의 큰 전환점이 되었던 것은 사실입니다. 추운 겨울, 영하 35도(체감온도 영하 45도)의 추위도 문제가 되지…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