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세상사는 이야기 2011

여행의 목적

By | 2011-07-10

여행은 새로운 곳에 대한 호기심이나 동경을 몸소 체험하는 것일 수도 있고, 새로운 만남에 대한 열망의 실천일 수도 있겠지만, 저는 여행의 목적을 “사람을 이해하는 것“이라고 정의하고 싶습니다. 역사유물을 보고 역사를 이해하는 것도, 그네들의 삶의 모습을 확인하는 것도, 모두 “사람“이 그 중심에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사진은 아이폰으로 직접 찍은 런던아이(London Eye)와 타워브릿지(Power Bridge)입니다.

Good People

By | 2011-06-21

아침부터 하루종일 이리저리 허둥대다가 하루를 정리해야 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물론 아직도 일이 끝나지 않았지만, 집에서 계속 해야겠지요.하루가 너무 짧습니다. 해애 할 일, 해결해야 할 일 등 많은 일들을 만나는 그런 하루 하루의 삶이다 보니 하루가 빠르게 지나는 것 같습니다. 중간 중간에 페이스북에 들어가 보는 재미도 즐기면서 말입니다. 뭘 가방에 싸가지고 가야지?하는 생각을 하다가 갑자기 “좋은 사람들”이란 단어가 떠올랐습니다.… Read More »

조용한 저녁입니다.

By | 2011-06-13

컴퓨터 본체에서 나오는 소리와 벽시게의 재깍재깍거리는 소리, 그리고 간헐적으로 윗집에서 뭔가 움직이는 소리들 외에는 조용한 저녁시간입니다. 페이스북에 글 몇개를 쓰면서 저녁을 먹습니다. 저녁은 물만두입니다. 아내가 오후 강의 끝난 후 잠깐 들렸다가 해 놓고 갔습니다. 문제는 아내는 하나도 못먹고 강의하러 급하게 간 듯 합니다. 저녁먹고 들어간다고 거짓말을 할 껄 그랬나 봅니다. 물만두를 먹은 후 냉장고에 보리차를 꺼내서 마십니다. 보리차는… Read More »

매뉴얼이 없는 사회…

By | 2011-06-10

아침 신문을 보는데 어느 초등학교의 교무부장의 발언에 대한 뉴스가 눈에 들어 온다. 그 뉴스를 접하는 순간, “매뉴얼”이라는 단어가 떠오른다. “매뉴얼 잘 읽은 사람들“이란 글을 캐나다 핼리팩스에서 살던 시절에 적어둔 적이 있다. 아마도 어디엔가 그런 비슷한 글들을 많이 적어두었을 것 같다. 평소에 늘 생각해 오던 부분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대학의 행정실을 보자. 직원들은 2년 혹은 3년이 지나면 자리를 옮긴다.… Read More »

수험생들이 잠을 자도록 해 주세요(Let your kids get enough sleep)

By | 2011-06-08

“하루에 잠을 일곱시간이나 자면서 서울의대를 갈 수 있습니까?” 오늘 어떤 교수님과 이야기를 하던 중 그런 질문을 제게 합니다. “맞습니다. 충분한 잠이 좋은 학습결과를 가져 옵니다.”라고 답했습니다. 물론 이 이야기는 모든 학습자에게 해당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수험생들이 낮에는 학교에서 졸거나 자고, 밤시간에 늦게까지 공부를 한다는 말을 너무 많이 들었습니다. 낮에 졸거나 자려면 밤에 왜 공부를 그렇게 해야 하는지에 대한… Read More »

물수능 예상…. 사과 안에 든 독

By | 2011-06-04

이번 모의고사를 치른 수험생들의 반응은 어떨까? 점수가 올라가서 행복해 할까? 절대 점수가 올라간다는 의미는 어떤 이익을 가져올까? 올해 수능은 물수능이 될 것이라는 보도가 며칠전 신문에 올라왔다. 수능이 쉽게 나오는 것이 과연 수험생들을 행복하게 만들까?하는 의문이 든다. 시험은 학습자들을 평가하는 도구이다. 학교에서의 학습은 일정 학습량의 습득을 평가하는 도구이기 때문에 절대점수의 상승은 좋은 의미를 갖는다. 물론 국가차원에서 이루어지는 자격시험 또한… Read More »

몇백원의 기쁨…

By | 2011-06-02

전주는 아주 작은 도시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5천원 하나 달랑 들고 택시를 타도 웬만한 곳은 다 갈 수 있었다. 지금도 만원을 넘는 곳은 거의 없다. 학교에서 집까지 가더라도 6,7천원이면 충분하다. 또 전주는 택시의 비율이 매우 높다. 지하철도 없고. 버스의 노선은 정말 열악하다. 따라서 택시가 많긴 한데, 택시 기사들의 말에 의하면 거리는 짧고 택시는 많은 이유로 생활이 어려울 정도라고 한다.… Read More »

이 작은 책자하나가…

By | 2011-06-02

의예과에 다닐 때 동아리 동기(여학생)가 아주 작은 책자 하나를 들고 왔다. 그리고 그 책자의 내용을 설명하였다. “4영리에 대하여 들어 보셨습니까?”라는 한국대학생선교회(CCC)에서 만들어낸 전도용 소책자였다. 책은 작지만 여기에 성경을 함축해 놓았다. 그 일 있은 몇년 뒤에 저는 개인적으로 하나님과의 만남의 사건이 있었고, 그 이후에 이 책자를 통해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를 소개하고 있다. 연구실 책장 책 앞에 세워져 있는 이… Read More »

모아둔 동전을 털어내다

By | 2011-05-31

동전이 생기면 저 깡통안에 넣어서 모았다. 가득차서 하는 수 없이 꺼내서 은행에서 바꾸기로 하고, 세어보았다. 500원짜리 26,000원, 100원짜리 47,100원, 50원짜리 2,900원, 구10원짜리 560원, 신10원짜리 170원…. 합이 76,730원이다. 캬아. 아마도 동전을 이런 식으로 모아만 두는 경우가 많을 겁니다. 꺼내서 은행에 가져다 주시는 것이 국가적으로 이익일 것 같습니다. 맛있는 것도 사드시고…

올해 대학입시 일정이 발표되었군요…

By | 2011-05-31

70만명이라는 말도 있고, 65만이라는 말도 있습니다. 이 숫자가 올해 수능을 봐야할 수험생입니다. 시험날짜는 11월 18일 목요일로 잡혔습니다. 두 아들의 수능을 거쳐오면서 수험생들을 가진 부모들의 수고에 대하여 생각하게 됩니다. 솔직히 저는 수험생 부모라고 할 수 없을 만큼 쉽게 이 시간들을 지내온 터라 어디가서 “나도 수험생 아빠”라는 말을 꺼내지도 못하였다. 요즈음 아내와 간혹 이야기 합니다. “아들들에게 참 감사하다”라고. 매일 아들들을…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