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겨울

성금 다가온 겨울

By | 2017-10-29

가을에 접어 들었나 싶더니 바로 겨울이 다가오는 듯 하다. 내일 아침 기온이 섭씨 2도가 될 전망이다. 낮부터 갑자기 찬바랍이 분다. 이 글을 쓰는 시간인 오후 5시 경에 기온이 13도이다. 요즈음 아침 기온이 10도 정도 되었으니 낮은 기온이다. 더구나 요즈음 낮기온이 20도를 넘었으니 춥게 느껴진다. 매일 아침에 운동을 해야 하는 아내가 벌써부터 걱정을 한다. 많이 추울 것으로 생각된다. 2~3일… Read More »

겨울 그리고 목도리

By | 2017-02-21

지금까지 수많은 겨울을 지나오면서 목도리(머플러, muffler)를 잘 착용하지 않았다. 목에 무언가 닿는 느낌을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이다. 아직도 와이셔츠 처럼 칼라(collar)가 있는 옷을 싫어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지면 이번 겨울 내내 나는 목도리를 하고 다녔다. “목도리 하나가 옷 하나를 더 입는 것과 같다”라는 말이 있듯이, 이번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고 있다. 이 목도리는 지난 가을, 아프리카 코트디부아르에서 선교활동을… Read More »

다시 만난 크리스마스빵, “슈톨렌과 파네토네”

By | 2016-12-23

작년 이맘쯤에 슈톨렌(Stollen)과 파네토네(Panettone)에 대한 글을 쓴 적이 있다. 며칠 전에 맘스브레드에 갔다가 슈톨렌과 파네토네를 사왔다. 효모의 냄새가 매우 강한 파네토네와 단단함과 설탕의 맛이 잘 느껴지는 슈톨렌을 먹고 있다. 오늘 아침에 이 두가지 빵을 먹으며 다시금 적어 둔다. 실은 어제 풍남문 근처에 국수를 먹으러 갔다가(세은이네집 이라는 식당), 한옥마을에 있는 맘스브레드에 갔었다. 슈톨렌 빵을 하나 사오기 위함이었다. 그런데 그… Read More »

강추위 & 폭설

By | 2016-01-25

지난주 월요일(1월 18일) 밤에 쏟아진 폭설과 함께 시작한 추위가 조금은 누그러지는가 싶더니만, 지난 주말에 폭설과 강추위가 시작되었다. 토요일 저녁부터 눈이 오기시작했는데, 눈보다 추위가 더 겨울의 느낌을 크게 만들었다. 뒷베란다의 세탁기 물공급 호스가 얼어서 뜨거운 물을 부어서 녹여야했다. 전주가 -13도로 떨어진 것은 오랫만이다. 서울은 눈은 오지 않았지만 -18도를 가르킨다. 호남과 제주, 서해안에 쏟아진 눈은 우리의 눈높이를 낮추기도 한다. 오래된… Read More »

첫눈이 폭설

By | 2015-11-27

어제 아침에 내렸던 눈은 하루종일 폭설이 되어 내렸습니다. 밤늦게까지 눈은 그렇게 펑펑 쏟아졌습니다. 오전에 잠깐 헤어샵에 갔다가 엄청난 눈을 만나고 오후에, 저녁에, 밤에 반복적으로 폭설을 경험했습니다. 어제는 눈길을 무려 8km가량 걸어야 할 상황들이 벌어지고 말았습니다(모두 합친 거리를 말함). 그렇다고 눈길에 대비해서 복장이 너무 허술한 상태에서 걸었으니 버거운 하루가 되었던 셈입니다. 길에 뿌려진 눈들은 차량운행으로 인해 비교적 잘 녹았습니다.… Read More »

첫눈이 내렸습니다.

By | 2015-11-26

보통 7시반 정도에 집을 나서는데 오늘은 늦게 출발했습니다. 새벽부터 흰눈이 내리기 때문입니다. 아내는 출근을 운전하지 않고 걸어가겠다고 고집을 피웁니다. 아내를 ride하기로 해서 더욱 늦어졌습니다. 그런데 밖에 나가니 눈이 멈추었고 녹기 시작했습니다. 영상의 날씨라서 차 위에 쌓인 눈은 그대로 있지만 아스팔트 위에 있는 눈들은 이미 녹기 시작합니다. 눈을 열심히 치우고 아내를 기다리는데, 밖으로 나온 아내가 운전을 하고 가겠다고 합니다.… Read More »

유난히도 눈이 많이 내리는 이번 겨울…

By | 2014-12-13

어젯밤에 교회를 가려고 집을 나설 때부터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교회에 도착할 무렵 폭설로 변했다. 그렇게 시작한 눈은 자정이 넘어서도 내렸다. 아침에 일어나니 온세상이 눈으로 덮혔다. 진도에 갈 예정이었으나 이내 포기했다. 아침식사를 위해 파리바게트까지 걸어갔다 오는 길에 보니, 도로가 얼어 있고 차들은 엉금어금 기어간다. 사람들도 조심스럽게 걷는다. 평소보다 사람도 적다. 차량도 적다. 아침식사 후에 자동차 위에 쌓은 눈을 치우는데… Read More »

인생의 계절

By | 2014-10-13

사계절 봄, 여름, 가을, 그리고 겨울은 우리의 인생에 빗대어 이야기할 수 있다. 사계절이 존재한다는 것은 우리 삶의 활력소이다. 어느 특정 계절안에서 산다면 우리의 삶은 아마도 밋밋한 삶이 되지 않을까? 그런 점에서 4계절의 특징은 우리 삶을 대변하기도한다. 봄은 인생의 시작이며 성장의 과정이다. 자연이 온통 겨울잠에서 깨어나 갓 푸른 잎사귀들을 만들어내고, 때론 예쁜 꽃들을 피어낸다. 무한한 가능성을 갖기도 하고, 한없는… Read More »

[어릴 적에. 96] 외풍을 막아라

By | 2014-09-23

겨울에 양철지붕집은 추웠다. 외풍(外風)이 심한 편이었다. 진도에서는 외풍을 “웃풍(위풍)”이라고 말한다. 당연히 사투리이다. 양철지붕집은 창문도 얇고 벽도 얇았고, 문틈으로 바람도 많이 들어왔다. 양철지붕집은 현관이나 거실이 없이 작은 마루에서 곧바로 방으로 들어오는 구조이다. 즉 안방문 하나로 방과 밖이 구별되는 것이다. 다만, 약방이 붙어 있는 쪽만 약방이 현관 역할을 해 줄 뿐이다. 다행히 부엌쪽도 나중에는 바람을 막게 되었지만 기본적으로 방문과 창문을… Read More »

[어릴 적에. 92] 버스가 끊겼어요

By | 2014-09-23

우리집 앞을 지나는 버스는 진도읍을 출발하여 오일시(5일 장이 서는 마을이름)를 거쳐 세등까지 온다. 세등에서 Y자의 길이 있는데, 오른쪽으로 가면 벽파진을 가게 되고 왼쪽으로 가면 녹진항을 가게 된다. 우리동네 앞을 지나는 버스는 당연히 진도읍과 녹진항을 오간다. 그런데 가끔 버스가 끊기는 때가 있다. 바로 겨울이다. 추운겨울에 눈이 많이 오면 세등에서 Y자로 갈라진 왼쪽길을 내려오지 못한다. 세등은 작은 재(언덕)이다. 지금은 길도…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