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대학

대학 그리고 등록금

By | 2016-08-03

대학 등록금이 참으로 비싸다. 최근 11년간 의전원 제도가 유지되면서 의대나 의전원의 등록금은 상상을 초월한다. 서울의 사립대들(의대가 아닌 일반학과 포함)의 등록금 장사는 과연 대학이 교육기관인가?라는 생각마져 갖게 한다. 그나마 지방에 있는 국립대학들의 등록금은 이성적(?)이기도 하다. 저의 두 아들은 감사하게도 국립의대라서 그나마 등록금이 조금은 부담이 적다. 아들들이 모두 대학에 다니면서 등록금을 공무원연금공단에서 빌렸기 때문에 졸업 후 자신들이 모두 갚아야 한다.… Read More »

가르치는 선생으로서의 교수

By | 2013-03-30

이런 우스개 이야기가 있다. “조교수는 자신이 아는 것 이상의 것을 가르치고, 부교수는 자신이 아는 것만 가르치고, 교수는 학생들이 이해할 수 있는 것을 가르친다”라고. 거기에 한가지 덧붙여진다. “전임강사는 아무도 모르는 것을 가르친다”라고 말이다. 현대사회에서 교수의 사전적 정의는 예전보다 광범위해졌지만, 교수의 고유의 일 중 하나는 “학생들을 가르치는 것(teaching)”이다. 교수는 대학생 또는 대학원생들에게 자신의 고유의 연구분야를 통해 전문성있는 지식을 가르치기도 하고,… Read More »

학부모 모임

By | 2013-01-28

학부모 모임은 대개는 초등학교에서 시작했다고 생각된다. 최근 서울대에서도 단과대학별로 학부모모임이 있다는 충격적인 말을 들었다. 그런 이유로 오늘 인터넷에서 “학부모모임”이라고 검색을 시도했다. OOO학교 학부모모임,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모임, 등록금걱정하는 학부모모임, 육군사관학교 학부모모임, 의대관심있는 학부모모임, 중국상해학부모모임, 좋은학교만들기 학부모모임 등이 구글링을 통해 검색된다. 자녀교육에 관심이 지대한 학부모들로선 이런 모임을 만들거나 참여하고 싶은 마음은 충분히 이해된다. 내가 걱정하는 것은 순기능 뒤에 숨겨져 있는… Read More »

수능 D-1

By | 2012-11-07

내일이 수능일이란다. 수능자체는 나의 관심에서 멀어져 버렸지만 수능에 대한 내 생각은 늘 복잡하다. 수능이 끝나면 모든 것이 끝나는 것이 아니다. 수능은 대학을 가기 위한 관문일 뿐이다. 아니 도구일 뿐이다. 그 도구를 갖는 것이 인생의 목표는 아니다. 그 도구를 이용해서 인생에 필요한 것들을 만드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가 되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은 그게 끝이라고 생각한다. 진짜 공부는 대학에… Read More »

작은 일에 최선을 다 할 때…

By | 2011-03-25

피곤한 아침이다. 어제 학생대표들과의 저녁식사, 그리고 집행부교수님들끼리 다시 만든 자리…에 의해 온 몸이 피곤덩어리가 되었다. 차두리가 광고하는 “너 때문이야, 너 때문이야, 피곤한 간 때문이야~”가 생각난다. 헐… 학과장으로 이런 저런 일들이 참으로 많다. 자질구레한 일로 한나절이 그냥 가버리는 경우도 있다. 학과장은 대학의 머습과도 같다. 일종의 집사이기도 하다. 학생, 교수, 그리고 행정쪽의 모든 일들이 관련되어 있다. 어제도 강의를 난방 문제로… Read More »

강의를 하는 교수란 직업은…

By | 2010-03-23

많은 사람들이 교수라는 직업명을 명함에 새겨 다닌다. 그 중에는 교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다. 어디 대학에 가서 잠깐 강의를 한다고 교수가 되는 것은 아니다. 교수가 되고 싶어서 수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있는 경우도 있다. 교수는 교사가 아니다. 교수는 강의도 해야 하지만, 연구도 수행해야 한다. 평가는 거의 연구의 능력에 의해 이루어진다. 교육과 연구, 그리고 봉사로 이루어지는 교수의 고유업무에서 평가는…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