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수능

수능연기

By | 2017-11-16

포항지역 지진으로 인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연기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았다. 어제 저녁 무렵, ‘수능연기’라는 검색어가 떠서 뉴스를 확인해 보니 포항지역의 지진강도가 5.4였다고 한다. 건물의 일부가 붕괴되는 수준의 지진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수능연기를 결정했다. 참으로 잘한 결정이라고 보여진다. 오늘 아침에 온라인 뉴스에 몇가지 제목들이 눈에 띈다. “일부 수험생이나 가족들이 청화대 게시판 국민청원에 수능연기를 취소해 달라는 글들이 많이 올라오고 있다”는 뉴스도 올라오고,… Read More »

내가 부모로서 잘 한 것이 있다면…

By | 2015-11-14

완벽한 부모는 없다. 모두들 최선을 다하는 것이다. 또한 모든 부모는 자녀들로 하여금 자기보다 더 나은 생활을 하기를 소망한다. 그것이 교육의 열풍을 몰고 왔다. 자녀들의 교육이라면 목숨까지도 바칠 세상이다. 그런데 정작 놓치고 있는 것들이 많다는 생각이 든다. 오늘 페이스북에 다음과 같은 글이 올라왔다.   사실여부가 확인되지 않았지만 이게 사실이라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아무리 세상이 변했다고 할지라도 시험을 보는 자식에게… Read More »

물수능이 된 2015학년도 대학입시

By | 2014-12-02

안타까운 소식이다. 누군가는 “누구나 열심히 하면 만점 맞게 쉽게 나와야 한다”라고 말한다. 그런데 생각해 보라! 수능을 치는 목적이 무엇인가 말이다. 올해 치러진 수능은 말 그대로 물수능이 되어 버렸다. 특히 변별력이 뚜렷해야 할 수학B의 경우는 많은 수험생들과 학부모들의 피눈물을 나게 만들고 말았다. 대신 의대를 목표로 공부한 학생들이 치른 생명과학Ⅱ가 과학탐구 영역에서 가장 어렵게 출제된데다가, 출제오류까지 겹쳐서 입시에 상당한 영향을… Read More »

오늘 수능점수를 발표했네요.

By | 2013-11-27

다들 가슴조이며 점수표를 받았을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수능이 끝난 후 가채점을 해봤을테고, 또 예측표준점수를 통해서 어느정도 짐작은 하고 있겠지만 공식적인 표준점수를 받는 일은 가슴떨리는 일이라 생각돕니다. 고생한 수험생들과 그 학부모님들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올해의 점수를 보니 예년과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입시전략이 만만치 않을 것입니다. 입시는 점수 변별력이 확실해야만 수험생입장에서 덜 고생하는데, 문제는 받아든 점수가 일단 낮으면 그것 때문에… Read More »

수험생에 하지 말아야 할 말

By | 2013-11-04

세월이 빠릅니다. 가을이 되는가 싶더니 겨울로 접어드려고 합니다. 이때쯤이면 늘상있는 수능시험(7일)이 몇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벌써들 난리가 아닙니다. 수험생이 있는 부모님들에게는 말걸기조차 무섭습니다. 오늘 인터넷신문에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포탈 알바몬이 대학생 325명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고 하네요. 작년에도 이와 비슷한 뉴스들이 올라왔었는데 올해도 어김없이 올라오는군요. 아무튼 한번쯤 생각해 볼 것이라 여기에 적어 둡니다. 수험생에 하지 말아야 할 말…을 순위대로 적어… Read More »

수능 D-1

By | 2012-11-07

내일이 수능일이란다. 수능자체는 나의 관심에서 멀어져 버렸지만 수능에 대한 내 생각은 늘 복잡하다. 수능이 끝나면 모든 것이 끝나는 것이 아니다. 수능은 대학을 가기 위한 관문일 뿐이다. 아니 도구일 뿐이다. 그 도구를 갖는 것이 인생의 목표는 아니다. 그 도구를 이용해서 인생에 필요한 것들을 만드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가 되어야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은 그게 끝이라고 생각한다. 진짜 공부는 대학에… Read More »

2012학년도 수능 표준점수가 공개되었습니다.

By | 2011-11-29

결국 예상대로 표준점수가 나왔습니다. 표준점수 만점자의 증가와 표준점수의 하락은 수험생들의 입시에 많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수리를 실수로 틀린 경우에는 정말 어려운 입시가 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여기저기에서 탄식의 소리가 나올지도 모르겠습니다. 어렵게 출제하여 변별력을 높여주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런 결과는 수험생들에겐 가혹한 현실을 만들어낼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이런 결과로 이익을 보는 수험생도 있을 겁니다만, 늘 반복해서 하는 이야기이지만… Read More »

물수능이 될 가능성이 높다…

By | 2011-11-11

작년 수능이 언어 만점자는 0.06%, 수리 가 0.02% , 수리 나 0.56%, 외국어 0.21%이었다. 이 중 수리 “가”형을 본다면… 35명이 만점자였다. 수리가 어렵게 나오면 이과의 경우는 상대평가가 수월해진다. 물론 평가가 수월해진다고 좋은 학생들을 뽑는 것이 “안전”하다는 것은 아니다. 이 부분도 각자의 이해관계에 따라 반응이 매우 달라진다. 수학을 잘 하는 수험생은 찬성할 것이지만, “이과라고 꼭 수학만 잘 해야 돼.…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