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음식

건강한 ‘해물칼국수’ 만들기

By | 2020년 7월 30일

장마로 비가 계속 내리는 여름, 칼국수 생각이 났는데 아내의 조언(명령?)에 따라서 칼국수를 만들었다. 일단 작품(?)은 이렇게 생겼다. 준비물 칼국수 2인분 자숙새우 오징어 한마리 호박 당근 표고버섯 목이버섯(익혀놓은) 브로콜리대(줄기부분. 이건 있어서 그냥 넣은 것임. 필수 아님) 청경채 양파 당근 다진 마늘 국간장(집간장, 국물간장) 사전 준비 야채는 씻어 취향에 따라 적당한 크기로 잘라 둔다 오징어는 데쳐놓는다 새우는 자숙새우라 씻어 놓기만… Read More »

오랜 만에 라면 먹기

By | 2018년 10월 30일

나는 라면을 참으로 좋아한다. 그동안(작년까지) 일주일에 한번 이상 먹었던 음식이다. “인간이 만들어낸 가장 맛있는 음식”이라고 말해왔을 정도로 라면을 좋아했다. 작년 이맘 때쯤 시작한 식이요법 이후에 라면을 거의 먹지 않았다. 올해에는 라면을 네번 정도 먹었다. 이 정도면 ‘라면을 먹지 않았다.’라고 기억할 정도의 횟수이다.   오늘 먹은 라면은 “초록마을”에서 판매하는 라면이다. 초록마을은 무농약 야채나 유기농 야채를 판매하는 곳이다. 온라인에서 판매하기도… Read More »

햇반, 옥수수 수염차, 그리고 식기세척기

By | 2017년 7월 4일

아내가 남편인 내가 주부 일을 너무 과하게 한다고 밥도 자주 하지 말고, 물도 자주 끓이지 말고, 설거지도 자주 하지 말라고 말한다. 자신도 왜 그렇게 무지하게 일을 했는지에 대하여 후회스럽다고 말한다. 무릎관절과 엉덩관절, 그리고 어깨와 목까지 운동장애와 통증이 오기 시작하면서 아내는 이제 자신이 수술 직후에도 버리지 못했던 일도 내려 놓을 계획이다. 지난 주까지만 해도 낮시간 강의는 안하기로 하고, 밤시간… Read More »

주부 코스프레

By | 2017년 6월 30일

거의 두달간 주부(housewife)를 하고 있다. “housewife”라기 보다는 “housekeeper”에 가깝다. 아내가 걷는 것이 매우 힘들기 때문이다. 수술 후 두 달이 지났지만 아직도 무릎 때문에 발생한 엉덩관절 주변의 활액낭염과 근막염 등이 회복이 더디기 때문이다. 따라서 모든 집안의 일을 내가 해야 한다. 밥하기, 빨래하기, 청소하기, 시장보기 등 집안일은 도맡아 해야 하는 나는 두 달이 되자 육체적으로 매우 피곤하다. 육체적으로 피곤한 것… Read More »

대왕카스테라

By | 2017년 3월 13일

아침에 사저로 옮겨간 전 대통령의 뉴스를 보다가 검색 1위에 오른 “대왕카스테라”가 눈에 들어온다. 최근에 전주지역에 엄청나게 많은 가게가 생겼기 때문이다. 지난 12월 말에 평화동에서 처음 봤던 대왕카스테라, 그 뒤로 한옥마을과 남부시장 사이, 풍남문 근처에 있던 대왕카스테라에서 몇 번 구입해서 먹었었다. 몇 주 전에는 교수 한 명이 대왕카스테라의 원조라고 할 수 있는 “대만(타이완)”에서 직접 대왕카스테라를 사오기도 했다. 최근에 우리… Read More »

뉴질랜드 여행 7. [준비과정] 블로거들이 추천하는 먹을거리

By | 2017년 2월 24일

아내가 인터넷을 뒤져 열심히 찾아 놓은 블로거들이 추천하는 먹을만한 식품들이다. 일단 우리는 먹을 것을 아예 가지고 가지 않을 생각이다. 뉴질랜드는 상당히 엄격하게 식품을 제한하고 있다. 여러가지 복잡한 문제들이 식품을 통해 들어오는 것을 차단하기 위함일 것이다. 여행자들의 글에는 이런 장벽(?)을 넘기 위한 여러가지 방법들이 많이 쓰여져 있다. 이를테면, 김치를 말려서 진공팩에 가져 간다거나 하는 방법 등이 소개되어 있다. 따라서… Read More »

왜 사람들은 점점 자극적인 음식을 좋아할까?

By | 2014년 6월 12일

왜 사람들은 점점 자극적인 음식을 좋아할까? 버스를 타고 서울을 갈 때,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주어진 휴식시간은 15분이다. 이 시간에 잠시 화장실에 다녀오고나면 음식을 시켜서 먹는 것은 불가능하다. 당연히 많은 사람들이 패스트푸드를 먹어야 한다.나도 예외일 수는 없다. 오늘도 보리차(광동옥수수수염차) 한병과 도넛츠(던킨) 2개를 산다. 버스안에서 급하게 먹을 때면 늘 위염증세로 여행의 시간들을 힘들게 보내곤 했기 때문에 의지적으로 30회 이상 씹는 과정을… Read More »

라면…

By | 2011년 3월 26일

아마도 초등학교(당시엔 국민학교)에 들어가기 전부터 먹어왔던 라면… 자취생이라면 지겹도록 먹어봤을 듯한 음식 바로 라면이 아닐까? 삼양라면만 라면이라고 알고 있던 시절부터 다양한 제품이 쏟아져 나오는 오늘날까지 라면은 저의 즐겨먹는 음식이다. 오늘 점심도 신라면을 끓어 먹었다. 라면을 맛있게 끓이기 위한 나름대로의 노하우를 발휘하여 라면을 끓이고, 면을 거의 건져먹을 때 쯤 남은 식은 밥을 말아서 먹는 맛은 아직까지 라면이 식사로서 충분하게…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