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관계

강의 “의사로서 내가 만남 사람들”

By | 2017-03-31

의학과 1학년의 매주 금요일 5,6교시는 심화선택 수업인 “의사로서 내가 만난 사람”이다. 올해 처음으로 개설하였고, 책임교수는 의학교육학교실의 유효현교수이다. 강연은 초청된 교수나 외부인사들이 맡는다. 2시간 동안 강의시간이 주어진다. 나는 내 인생에서 빼놓을 수 없는 “전남의대Y회”를 중심으로 이야기했다. “내가 쉽게 의과대학 교수의 길을 택한 이유는?“이란 글의 내용도 포함되어 있다. 그곳에 내 삶의 멘토와 모델들을 만났다. 참으로 귀한 선배들과의 만남을 통해 나의… Read More »

눈치보는 사회

By | 2015-06-08

내가 지금까지 써온 글 중에서 자녀교육에 관한 글에서 “눈치”라는 단어가 꽤나 나옵니다. 부모들의 “일관성”, “합리성”, “교육에서의 역치의 중요성”, “부부의 친밀도의 중요성”, 등 많은 이야기에서 “눈치보는 것”이나 “눈치보게 되는 것”, 그리고 특히 “아이들로 하여금 눈치를 보게 한다는 것”에 대한 생각들을 적은 바 있다. “눈치”의 사전적 의미는 이렇다(네이버사전에서 발췌함). 남의 마음을 그때그때 상황으로 미루어 알아내는 것. 속으로 생각하는 바가 겉으로… Read More »

삶의 유혹 – 복잡함

By | 2015-01-06

그동안 여러 글을 통해 “단순한 삶”에 대한 이야기를 계속 해왔다. 단순한 삶은 요구는 타인에게 보다는 내 자신에게 던지는 말이다. 새해들어 다시한번 내 삶을 단순화시키는 것에 대한 생각을 하고 있다. “단순한 삶”에서 오는 여러가지 강점들을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나의 삶은 늘 단순하지 않다. 삶의 단순화가 내 삶을 단조롭게 만들 수 있다는 불안한 생각이나, 또는 내 스스로도 열심히 산다는 것을… Read More »

[2014년 돌아보기] 사람관계

By | 2014-12-16

세상에서 가장 힘든 문제가 바로 사람사이의 관계인 듯 하다. 올해도 역시 사람사이의 관계가 어렵다. 특히 상식선을 벗어나는 사람들이나 자기중심적인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이 주변에 있을 때는 더욱 힘들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는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 역시 세상은 악보다는 선을 추구하려는 사람들로 인해 살만한 곳이다. 내가 가르치는 학생들도 마찬가지이다. 때로는 야단도 치지만, 역시 보석같은 놈들이 대중속에 묻혀있다. 그런 보석을… Read More »

똑똑한 며느리가 싫다고?

By | 2014-05-16

잠자기전 잠깐 TV를 켜본다. 종편에서는 보기 드물게 성공한 프로그램인 “웰컴두 시월드”를 한다. 오늘의 주제는 “많이 배운 며느리, 무시당하는 며느리”이다. 프로그램을 끝까지 보질 못해서 어떤 결론을 맺으며 끝냈는지 알 수 없으나, 몇몇 분야의 여성전문인까지 출현하여 똑똑한 며느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어떤 이야기를 나눌지 이미 예상이 되어 15여분간만 보았다. 공교롭게도 지난 수요일에 강의를 가던 중 CBS라디오 “손숙 한대수의 ‘행복의 나라로’”에서… Read More »

“말” 이야기 ⑤ 이름보다 호칭

By | 2014-04-13

우리 문화는 이름을 부르는 것을 꺼려한다. 그러니 호칭(이름 지어 부름. 또는 그 이름.)을 부른다. 사회에서는 주로 업무와 관련된 직위를 부르고, 가족관계에서도 손아래가 아닌 경우에는 모두 호칭을 부른다. 삼촌, 고모, 이모, 작은아버지, 등으로 부른다. 뭐 그리 나쁜 것은 아니다. 그런데 그런 문화가 자신의 이름을 감추는 성향을 만들어낸다는 것이다. 오래전에 “인터넷에서의 익명성에 대한 글“을 쓴 적이 있다. 호칭이 말을 꺼내는… Read More »

호의

By | 2014-04-07

호의(好意, 친절한 마음씨. 또는 좋게 생각하여 주는 마음)는 사회적 동물인 인간의 상호작용에서 보여주는 매우 성숙하고 아름다운 덕목이다. 단순히 마음뿐만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주는 호의는 주변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드는 강력한 힘이 있다. 문제는 상대방의 호의를 당연시 하는 경우이다. 요즈음 젊은 남녀들을 보면 더욱 그렇다. 특히, 남자의 호의에 대하여 당연시하는 여자들이 많다. 그동안 여자들의 배려(사회적 구조에 의한 것일 수도 있는)에 대한… Read More »

반박자..

By | 2013-12-17

한박자 더 빨리! 우리 인생에서 한반자, 아니 반박자를 놓치는 경우가 얼마나 많은가? 타이밍에 대한 이야기는 몇번 적은 것 같다(Timing…, 부모가 자신의 일에 집중할 때, 공부도 타이밍이다, 아이들을 키울 때 – 아이들이 요구하는 타이밍). 오늘 아침에는 그런 생각을 해본다. 사람과 사람사이에서의 타이밍말이다. 부모와 자식간에도 마찬가지이겠지만, 동료와 동료사이에서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 한박자씩 조금만 앞서 움직인다면 만사형동의 길이 보이기 때문이다. 사실… Read More »

부모에게 프로그램이 없을 때

By | 2013-10-17

부모와 자녀의 관계는 절대로 종속적인 관계가 아니다. 자녀가 성인이 될 때까지 잠시동안 그들을 보살피며 잘 자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관계이다. 물론 먹여주고 재워주고 교육도 시키는 일방적인 도움을 주는 것이 부모이긴 하지만, 어디까지나 일대일의 관계를 잊어서는 안된다. 제목에 “프로그램”이란 단어를 가져온 이유는 부모가 자식과의 대화를 할 때 나름대로의 프로그램을 갖지 못하면 잔소리를 하거나 무관심하거나, 자녀의 시선과 동떨어진 이야기를 늘어놓게…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