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교육과정

의예과생, 의학용어 공부를 하고 싶다고?

의예과에서 학생들의 피드백을 받은 내용 중 하나가 “의학용어처럼 실제 도움이 될만한 과목을 개설해달라”라는 요구가 있었다. 의전원이 종료되고, 의예과가 부활하면서 “의학용어” 강의가 진행된 적이 있다. 4년전 교육과정개편을 하면서 의학용어는 사라졌다. 학생들이 의예과에서 배우는 인문학 등에 대한 관심은 없고(그것이 필요하다는 것은 나중에 의사가 된 다음에 깨닫게 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실제 의학을 배울 때 필요한 의학용어 같은 과목을 요구하는 것이다. 그런데… Read More »

의대 예과 2년+본과 4년 → 6년 단일 학제 변경추진에 대한 생각

#이 글의 주장은 저의 개인적인 의견이며, 제가 속한 소속대학의 의견이 아니며, 각 교수마다 의견이 다를 수 있음을 밝힙니다. “교육부가 예과 2년과 본과 4년으로 나눠진 의과대학 커리큘럼을 통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라는 기사가 떴다. 기사내용을 보면 기대와 우려가 표명되고 있는데, 우려가 더 많은 듯하다. 이 문제를 하나씩 생각해보자. 왜 2년 과정의 의예과를 그냥 의학과(본과)로 편입하려고 하는가?하는 본질적인 이유를 생각해보면 된다. 한마디로… Read More »

알아서 할텐데…

잔소리를 하고 나면 꼭 드는 후회와 비슷한 아쉬움이다. ‘알아서 잘 할텐데…. 내가 왜 잔소리를 했지?’ 라는 아쉬움 말이다. 어제 의예과 1학년, 말그대로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한시간동안 강의를 하고 나서 드는 아쉬움이다. “자기이해와 개발”이라는 수업시간에 특강형태로 한시간 동안 수업을 했다. 담당교수가 출장이 있기도 했고, 그동안 2년동안 수업을 했기도 했기 때문이다. 강의주제는 “의대교육과정에서 학습법” 이다. 이런 것을 강의한다는 것 자체가 좀… Read More »

교육과정에 대한 나의 관점

교육은 어렵다. 그래서 늘 조심스럽다. 의대에서의 교육과정은 더욱 그렇다. 수평적 및 수직적 통합교육을 추구하는 의과대학의 교육과정에는 순서가 중요하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 순서가 바뀌면 안된다. 내가 교수들을 위한 세미나에서 반복적으로 당부하는 것이 “교수 자신이 편의를 위해서 강의시간을 바꾸지 말라.”이다. 통합강의에서는 더욱 중요하다. 이것을 만든 사람들과 실행하는 사람들 사이에는 어떤 간격이 있다. 만든 시점과 실제 실행한 시점이 다르기 때문이다. 이것은… Read More »

교육과정 개편에 대한 단상

우리대학은 완전한 의과대학 체제로 변경되는 2019년도에 맞추어 교육과정 개편이 준비되고 있다. “교육과정개편 추진단(이하 추진단)”이 꾸려진지 1년이 넘었고, 이제 정리단계에 접어 들었다. 전체적인 맥락은 의예과 2학년 2학기부터 현행의 본과 수업 일부가 내려오는 것에 촛점이 맞추어져 있고, 임상실습이 재정리가 되고 있다. 추진단이 꾸려지고 가장 먼저 한 일은 추진단에 들어와 있는 교수를 상대로 교육을 하는 일이었다. 의과대학에서 교육과정의 의미는 무엇이고, 왜… Read More »

병원인문학

왜 이 책이 우리집 책꽂이에 꽂혀 있는지 기억나지 않는다. 다른 책을 찾다가 우연히 발견했다. 어제 오후에 잠깐 시간이 있어 이 책을 꺼내 읽었다. “의료인문학”도 아니고, “병원인문학”이다. 전남대화순병원에서 50주간 이루어진 병원인문학 강좌 중 일부를 내놓은 책이다. 책에 모든 강좌의 내용이 들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책 안에 소개된 강좌의 제목들을 보니 1년 동안 참으로 다양한 주제와 관점에서 인문학을 다루었다. 병원… Read More »

의학용어

의예과가 부활되면서 의예과 교육과정에 대한 윤곽이 거의 완성되었다. 의학용어(Medical Terminology)는 의예과 2학년 1학기에 강의하며, 2학점이다. 2시간 X 16주 = 32시간 강의이다. 물론 여기엔 시험시간도 포함되어 있으니 실제로는 28시간 정도를 강의하게 된다. 의학용어는 구색을 맞추기 위하여 존재하는 과목이 아니다. 나는 오래전에 의학용어의 온라인강좌를 만든 적이 있다. 아마도 다시 그런 작업을 하고 싶지 않지만 말이다(워낙 힘든 작업이었기 때문이다). 새롭게 의예과에서…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