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즈음 계속 “교육”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다.

특별하게 고민을 많이 한다거나, 갑자기 고민을 시작했다는 뜻이 아니다. 지속적으로 고민을 하고 있는 부분이다. 사회적 분위기가 변했지만, 교육의 본질은 변하지 않아야하기 때문이다. 이미 본질과는 멀어진(언젠가는 다시 회복될 날이 오겠지만) 교육현장에서 느끼는 위기의식은 이제 한계에 온 것은 아닐까 하는 것이다. 내가 오랫동안 해오던 말이 있다. “의대공부는 일반고 기준으로 상위 30% 안에 드는 학생은 입학만 하면 누구나 학습할 수 있다.”… Read More »

족보만 공부하는구나!

모든 학생들이 그렇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그런데 슬프게도 많은 학생들이 그렇다는 뜻이다. 시험별 점수를 보니 그게 명확하게 드러난다. 많은 의과대학들이 문제은행을 만들고, 새로운 문제로 출제하려고 노력 중인데 아직 우리대학은 각 교수들에게 맡기고 있다. 따라서 족보에서 대부분이 출제되고 있고, 학생들은 족보만 학습을 하고 있다. 물론 그것도 제대로 하지 못해서 말도 안되는 점수를 맡는 경우도 많다. 아침에 시험결과를 보면서 많은 생각을… Read More »

서술형이 뭔지 모르냐?

강의평가에 이렇게 올라와 있다. “단답형만 내신다고 하셨는데…서술형이..” 순간 당황했다. ‘어, 내가 서술형을 냈나?’라고 말이다. 급하게 시험문제를 다시 확인했다. 서술형은 개뿔이다. 넘버링과 밑줄을 그어주지 않고, 그냥 자신이 넘버링을 해가면서 쓰면 되는 단답형문제이다. 빈칸을 그대로 준 단답형 문제일 뿐이다. 길게 서술하는 서술형 문제가 절대로 아니다. 예전 문제 이외에 새로운 문제를 내면서 그렇게 출제했던 것이다. 그냥 번호를 붙이던지, 말던지, 한줄씩 줄을… Read More »

이번 학기도 마무리되어간다.

참으로 생각이 많은 2023학년도 1학기가 아니었을까? 세상은 변한다. 그것을 받아드릴 마음도 되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육의 본질”은 변해서는 안된다는 생각이다. 그 변화가 발전적이어야 하는데, 왜곡되고 있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지식을 손쉽게 얻으려는 것은 교육의 본질이 아니다. 쉬운 길을 어려운 길로 돌아서 가라는 뜻이 아니다. 최소한의 자기노력이 필요하다는 뜻이다. 그리고 의학의 길에서 자신이 스스로 판단하고, 필요한 것들을 찾아서 학습할… Read More »

교수로서 의대생들에게 바라는 것 한가지,

의대생을 교육하는 궁극적인 목적은 “좋은 의사 만들기”이다. 그런저런 의사가 아닌 “좋은 의사”이다. 잔소리할 기회가 있을 때마다 나는 이것을 강조한다. 좋은 의사란 환자나 보호자, 그리고 우리사회가 원하는 의사이다. 그저 직업으로서의 좋은 직업이 아닌, 우리사회가 필요로 하는 그런 의사를 말한다. 좋은 의사가 되기 위해서는 의대생들에게 무엇이 필요할까?에 대한 수많은 의견들이 있을 수 있다. 대답하는 사람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Read More »

나도 싫어하는 베이비부머세대들, 그러나

베이비부머들의 무지한 행동을 볼 때면 나도 한번씩 욱~!하면서 싫어진다. 그러나 그들 세대들을 조금만 살펴보면, 그런 나의 생각이 얼마나 좁은 생각인지 금새 알 수 있다. 지금의 젊은 세대들에게 없는 것이 그들에겐 있다. 바로, “이야기가 있는 삶” 젊은 세대들에게 물어 보고 싶다. “그대들에겐 어떤 삶의 이야기가 있나?” 베이비부머들은 그들이 살아온 시간을 이야기로 쓴다면 몇 권의 책을 남길 것이다. 그들은 젊은… Read More »

세상의 원리는 똑같다

내 삶은 두 축이다. 하나는, 교수로 재직중인 “대학”에서의 삶이고, 또하나는, 장로로서 섬기는 “교회”이다. 오늘 오후에 이런 생각이 든다. 이 삶의 두 축의 흐름에서 똑같은 원리가 작동되고 있다라는 것이다. 많은 부분에서 이런 같은 원리가 작동하는데, 오늘은 그 중 딱 한가지만 이야기하고 싶다. 결론부터 이야기하면 간단하다. 전체를 보아야 한다. 기독교에서 중요한 것은 “성경”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 성경을 왜곡한다. 그것의 자의적이든지,… Read More »

맥북에어 고민 중

MacBook air… 이것을 왜 고민하느냐? 그것은 간단하다. 작년 이 맘때 맥북에어를 버리고, 맥미니를 선택했다. 아마도 당시에 써놓은 글이 있을 것이다[글보기]. 1년이 지나서 생각해 보면 그냥 나의 “똥고집”이 아니었을까?하는 생각이다. 그것도 나쁘지 않다. 내 결정이고, 내 인생이니깐. M1 맥북에어는 13인치이다. 성능도 결코 나쁘지 않다. 일반 사용자들이 사용하는데는 전혀 불편함이 없다. 그런데 M1 맥북에어 13인치도 나왔다. 칩셋이 바뀌니깐 당연하다. 그런데… Read More »

피터팬제과 호밀빵이 먹기 좋게 변했다

한 달 전에 주문한 피터팬제과의 호밀빵이 평소와는 다른 질감이었다. 호밀빵 특유의 까칠까칠한 맛이 없고, 탄내가 많이 나는 그런 상태였다. 당시에는 그냥 ‘온도를 너무 올렸거나, 시간조절을 잘못했나 보네’라고 생각했었다. 그리고 최근에 주문해서 온 호밀빵은 전보다는 아니지만 까칠한 맛이 없는 상태였다. 좀 까칠하고 딱딱한 느낌이 호밀빵 특유의 질감인데 이것이 변한 것이다. 평소 호밀빵이 너무 까칠해서 잘 먹지못하는 동료교수에게 다시 권해…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