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세상사는 이야기 2015

담양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다시 보기

By | 2015-10-18

전주에서 순창을 거쳐 광주에 가는 국도는 담양읍을 지나게 되고, 유명한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옆을 지나게 된다. 어제는 차를 주차시킨 후 가로수길을 걸었다. 입장료는 2천원이고 한시간 정도의 마음의 여유를 가지면 돌아볼 수 있다. 시간이 허락된다면 좀 더 많은 시간을 보내기를 권한다.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은 여전히 아름답다. 그 자체로도 탄성이 흘러나온다. 날씨까지 좋다면 금상첨화이다. 눈을 살짝 왼쪽으로 돌린다면 더 많은 것들을 볼… Read More »

“메타프로방스”,담양에서 작은 유럽을 보다.

By | 2015-10-18

얼마전 “메타세쿼이아에서“라는 담양의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에 대한 글을 올린 적이 있다. 그 때 그곳에 카페가 있다고 적었다. 사진과 함께. 어제는 그곳을 시간을 두고 둘어보았다. 그곳은 새롭게 개발되고 있는 곳이고 명칭이 “메타프로방스”였다. 메타세쿼이아 가로수길 근처를 큰 규모로 개발을 하고 있는 중이고, 그 중 어제 가본 곳이 “메타프로방스 상가”이다. 메타프로방스는 국가와 담양군이 약간을 지원하고, 나머지는 민자사업이다. 그곳에는 현재 개발의 많이 완료되어… Read More »

SNS, 노출증과 관음증의 경계에서

By | 2015-10-11

웹의 발달 뿐만 아니라 컴퓨터를 능가하는 스마트폰의 발달로 인한 SNS(Social Network Service)는 그 유행을 넘어 이제는 생활의 한 부분이 되었다. SNS의 사회적 의미는 사용자 간의 자유로운 의사 소통과 정보 공유, 그리고 인맥 확대 등을 통해 사회적 관계를 생성하고 강화시켜주는 온라인 플랫폼이다. 또한, SNS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이 서비스를 통해 사회적 관계망을 생성, 유지, 강화, 확장시켜 나간다는 점이다. 이러한… Read More »

추석명절 중간에 적어두는 이야기

By | 2015-09-27

이 글은 순전히 기록용이다. 갈수록 떨어져가는 기억력을 대신하여 이렇게 적어두는 것이다. 밧데리 방전 전주에서 광주로 가서 큰아들을 픽업하여 진도까지 가려고 광주에 도착했다. 잠시 주차를 하고 나서 아들과 내려오니 시동이 걸리지 않는다. 전원은 들어오고, 시동을 걸면 “따따따따..따따따……”만 하고 시동이 걸리지 않는다. 이럴 때 “멘붕”이라고 해야 하나? 결국 많은 사람들 귀찮게 하고나서야 보험회사 긴급출동서비를 받음. 문제는 배터리 방전이었다. 전원은 들어오지만,… Read More »

몸이 회복되고 있다

By | 2015-09-20

거의 한달간 헤매이던 몸이 이제는 조금은 제자리를 찾는 듯 하다. 비전형적인 메니에르 증상 말고도, 심한 피로감으로 일상생활이 힘들었던 시간들이 지나고 있다. 수많은 검사를 통해 검사상 수치의 정상(?)을 통보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몸은 만신창이가 되어 있었다(과로한 부분이 있긴 하다). 그 와중에 두 번 감기에 걸렸다. 양상이 상당히 다른 두 종류의 바이러스에 의한 감기였다. 감기도 거의 좋아졌다. 이를 극복하기 위하여 일을 줄이고,… Read More »

이메일(e-mail)에 대한 생각

By | 2015-09-15

전북대학교 포털시스템 안에서 50명의 학생들에게 단체 메일을 보낸다. 문제는 메일이 반송된다. 무려 40개의 메일이 말이다. 80%의 반송율이다. 아마도 학생들이 대학입학 시기에 써놓은 메일이 포털시스템에서 돌아가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된다. 이 일을 인하여 이메일에 대한 글을 써놓기로 했다. 이메일은 자신의 집주소와 문패와 같다. 모든 정보를 전달하는 통신수단이다. 누군가에게 우편물이 배달된다면 당연히 주소와 이름(문패에 붙어 있는)이 일치해야 한다. 통신수단은 정확해야 한다.… Read More »

블로그나 Social media에서 가장 조심하는 것은…

By | 2015-09-13

내가 블로그에 수많은 나의 이야기를 적는 것과 페이스북과 같은 social media에 일상을 적는 이유는 그냥 “삶의 나눔”이다. 나의 삶을 나눈다는 것은 일부를 나누는 것이 아니다. 좋은 것만 나누는 것도 아니다. 좋고 나쁨과 옳고 그름의 모든 것을 나눈다는 것을 의미한다. 희노애락을 가진 인간이기에 이 모든 것을 나누고자 하는 것이다. 따라서 블로그나 social media에서 가장 조심하는 것은 바로 “삶의 일부만… Read More »

오랜만에 꽃바구니를…

By | 2015-09-10

정말 오랜만이다. 기억이 없으니 25년만일 수도 있고, 아니면 수 년 만일 수도 있다. 집에 가면서 예쁜 꽃바구니를 주문했다. 그리고 집에 가져갔다. 꽃바구니의 꽃이 너무 예뻐서 조수석 바닥에 둔 꽃을 아이폰으로 찍어 보았다(윗사진). 어제는 무슨 기념일도 아니다. 그냥 오랫만에 집에 꽃을 사들고 가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아내가 좋아한다. 향기도 좋단다(나는 몇년 전부터 냄새를 잘 못 맡는다. 예전엔 개코였는데…ㅠㅠ). 온… Read More »

우연히 페친을 만난다면…

By | 2015-09-07

한옥마을. 지도모임(지도교수와 지도학생들의 모임, 아래사진)을 마친 후 한옥마을을 한시간 넘게 걷다가 주차장으로 갔다. 주차비 오천원을 정산하고 나오면서 좌회전하는데 길가에 세워진 버스의 열린 문으로 마이크를 잡고 있는 누군가가 보인다. ‘어~ 정연수 목사님이신데…. 왜 여기에?’하면서 지나친 차를 들여다 보기위해 길에서 후진을 감행했다. 그리고 다시 확인한 후 버스 뒷쪽에 차를 세웠다. 학생들에게 “잠시만 기다려 줘”라고 말한 후 버스로 갔다. 버스밖에서 “목사님…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