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성골든카운티 이야기를 모두 쓰고 나서

By | 2018-06-11

2018년 1월, 눈이 내린 옥성골든카운티의 모습을 발코니에서 찍은 사진.

그냥 생각없이 적다보니 11개의 글이 되었다.

  1. 옥성골든카운티 1 – 어디에 있나?

  2. 옥성골든카운티 2 – 어떻게 구성되어 있나?

  3. 옥성골든카운티 3 – 장점은?

  4. 옥성골든카운티 4 – 단점은?

  5. 옥성골든카운티 5 – 편의시설

  6. 옥성골든카운티 6 – 텃밭이야기 ①

  7. 옥성골든카운티 7 – 주변의 편의시설

  8. 옥성골든카운티 8 – 부동산투자로서 가치

  9. 옥성골든카운티 9 – 골든카운티 사람들

  10. 옥성골든카운티 10 – 텃밭이야기 ②

  11. 옥성골든카운티 11 – 편안한 집

일단 이렇게 정리를 끝냈다. 이사온지 반년이 지나면서 한번 정리하겠다고 마음먹었고 미루고 있다가 이제서야 글을 썼다. 물론 살다보면 더 쓸 이야기들이 늘어나겠지만, 6개월의 삶을 적어 놓으니 마음이 후련하다.

전원주택에 사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전원생활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독립된 주택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전원생활을 즐길 수 있는 옥성골든카운티가 당분간 나와 아내가 살 곳이다. 이 땅에서의 삶은 유한하다. 오늘 하루 내게 주어진 시간에 최선을 다하고 사는 삶이 중요하지 않을까?

사람들은 서로 인사를 나누고, 아이들이 해맑게 뛰어노는 곳, 공기가 좋고 산새와 개구리의 울음소리가 들리는 곳, 도시와 시골의 장점만 가져다 놓은 듯한 곳, 그곳이 바로 옥성골든카운티이다. 자신의 아파트에 대하여 이렇게 글을 쓸 수 있다는 것도 내 스스로 신기할 따름이다.

오늘도 감사함으로 나아간다.

2017년 가을, 텃밭 A지역 울타리에서 본 거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